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앤 마리 “방탄소년단 멋져...다음 앨범은 더 솔직해질 거예요”

①에 이어서...

앤 마리가 데뷔 후 첫 정규 앨범을 내기까지 5년이란 시간이 걸렸다. 아티스트라면 자신의 첫 정규 앨범을 빨리 내고 싶을 욕심이 있을 법도 하지만 앤 마리는 그 시간 동안 경험을 쌓으며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갔다. 그 결과 1집 ‘Speak Your Mind’는 한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가 사랑하는 앨범이 됐다. 또한 올해 열린 브릿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 부문을 포함 4개 부문에 후보로 오르며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를 기록한 아티스트로 이름 올렸다.

“음악활동을 시작하고 나서 처음에는 이 산업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어요. 제가 어떤 음악으로 팬들 앞에 서야할지도 확신이 없었죠. 하지만 저는 ‘원 히트 원더’(1개의 싱글 혹은 곡만 큰 흥행을 거둔 아티스트)가 되긴 싫었어요. 제대로된 앨범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컸죠. 1집을 만들면서 ‘내가 누구지’ ‘나는 어떤 아티스트지’ ‘어떤 곡을 만들고 싶은거지’라는 생각을 계속 했어요. 그 과정을 통해서 제가 무엇을 해야할지 깨닫게 됐죠.”

앤 마리의 시그니처는 바로 일명 ‘튜브탑’이라고 불리는 의상이다. 그는 배를 훤히 보이며 걸크러시를 뽐내지만 노래는 아주 달달하고 부드럽게 부른다. 하지만 가사에는 F워드 등 거친 단어들이 있어 반전매력을 드러낸다. 다양한 매력이 있다는 것, 그 점을 팬들이 좋아하는 건 아닐까 싶다.

“걸크러시든 ‘큐티’한 보이스든 제가 노래를 부르며 보여지는 모든 것이 저의 본모습이에요. 팝 가수이기 때문에 특정 캐릭터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어요. 저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귀여운 면과 과격한 면이 공존하잖아요. 팬들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네요.(웃음) 어렸을 때부터 로린 힐, 핑크, 앨라니스 모리셋 같은 파워풀한 여성 아티스트를 보며 자랐어요. 그들은 현실을 두려워하지 않고 거침없이 가사를 써내려갔죠. 저도 그런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요.”

닥터 드레, 제이지, 에미넴. 앤 마리는 한 시대를 주름잡은 힙합 아티스트들에게서 영감을 받아 가사로 녹여냈다. 특히 래퍼 숀 폴이 피처링한 ‘Rockabye’는 앤 마리의 새로운 보이스를 느낄 수 있는 곡이었다.

“힙합이라는 장르는 자신이 하고 싶은 ‘진짜’ 이야기를 남의 시선에 상관없이 음악으로 표현하잖아요. 힙합 아티스트들은 노래를 듣는 사람들의 반응과 앨범 흥행에 대한 결과를 두려워하지 않아요. 그래서 힙합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죠. 에미넴을 좋아해서 콘서트 가고 싶다는 내용도 가사로 담았어요. 지금까지도 가지 못했지만요. 어렸을 때 제가 에미넴 좋아하는 걸 부모님이 말리시기도 했어요.(웃음)”

오랜만에 한국을 방문했고 첫 단독 내한 공연을 하는 만큼 앤 마리에게 한국 아티스트들에 대한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앤 마리가 공연하는 13일 방탄소년단은 12일 발매한 신곡으로 엄청난 인기를 하루만에 누리고 있다. 한국 아티스트에 대해 앤 마리의 생각이 궁금해졌다.

“K팝이 전세계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잘 알고 있어요. 방탄소년단(BTS) 공연 영상도 직접 찾아봤고 그들이 정말 멋지다(cool)고 생각했어요. 기회가 된다면 누가 됐든 한국 아티스트와 작업을 해보고 싶어요. 누군가 의도해서 만들어진 콜라보보다는 자연스럽게 작업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어요.”

앤 마리가 정규 앨범을 내기까지 5년이란 시간이 걸렸다. 팬들은 1년 동안 그 앨범 노래를 들으며 앤 마리가 어떤 아티스트인지 어느 정도 파악했다. 또한 다음 앨범은 언제 나올지, 어떤 음악으로 채워질지 궁금해 하면서 말이다. ‘아직 생각 중이에요’ ‘투어가 끝나면 진행해보려고요’라는 답이 나올 줄 알았지만 앤 마리는 이미 계획을 세워놨다.

“바로 어제(12일) 팬들에게 신곡에 대해 이야기를 해서 이런 질문을 받는 게 신기하네요. 분명한 건 1집과 다른 방식으로 새 앨범을 만들 거예요. 전에는 투어를 다니면서 곡을 썼는데 이번에는 곡을 쓰기 위해 모든 시간을 투자한 다음 투어를 떠났어요. 1집 이후 제 인생을 보는 관점이 달라졌는데 그 사이에 있었던 경험을 넣은 솔직한 앨범이 탄생할 거예요.”

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꽃미남 발라더 김용진X고승형, ‘반반한 라이브’ 여심 올킬 icon‘열혈사제’ 김남길X김성균X악당 고준, 더 나쁜놈 잡기 위한 ‘공조’ 시작 icon‘해치’ 정일우, 조선 황금기 영조시대 열었다...3막 시청포인트 넷 icon'오배우' 남상미, 새내기 신입생으로 귀환...A급질문 척척! 혼밥도 뚝딱 icon‘아름다운 세상’ 오만석, 학폭위 앞두고 진실은폐 나서...교사들의 선택은 icon‘세젤예’ 김소연-홍종현, 앙숙콤비 첫 데이트...‘썸’ 기류에 설렘지수 상승 icon‘스테이지K’ 아이콘 편, 박준형·은지원·산다라박 ‘시조새 발언’ 폭발 icon‘동상이몽2’ 인교진, ♥소이현 '셋째' 깜짝 발언에 반응은? icon‘전설의 빅피쉬’ 지상렬, 기록 경신...‘피라루쿠’ 180cm 낚시성공(ft.에이핑크X갓세븐) icon세븐어클락, 모로코 콘서트 성료…현지서 공연한 첫 K팝그룹 기록 icon‘궁민남편’ 박항서, 베트남 축구영웅 예능출격...프로정신부터 인간美 대방출 icon‘모던 패밀리’ 백일섭-류진-남성진, #황혼의 독박육아 #장난감전쟁 #남산·명동 추억여행 icon'놀토-도레미마켓‘ 이용진X이진호, 깜놀 받쓰실력...엑소 첸 ’추리 대잔치‘ icon'필로폰 투약 혐의' 단역배우 양씨, 식욕억제제 처방 복용...국과수 검사 의뢰 icon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PERSONA' 음원·음반·유튜브 최단 신기록 icon'어벤져스' 제레미 레너, '첫 韓방문' 경복궁 투어 눈길...브리 라슨-로다주는? icon[현장] 뉴이스트 아론 "어깨 부상, 많이 좋아졌다" icon'임실 치즈 개척자' 지정환 신부, 오늘(13일) 숙환으로 별세 icon'김정남 살해 혐의' 베트남 女, 5월 3일 석방 예정...암살 연루자 모두 '자유' icon[현장] 뉴이스트 "데뷔 7년만 체조경기장 입성, 꿈꿨던게 이뤄졌다" icon'불후의 명곡' 남태현, 노사현 '바램'으로 무대 장악...이창민 2연승 icon'롤챔스 결승' SKT, 그리핀 압도 2-0...우승까지 1세트! icon'불후' 잔나비 최정훈, '사랑을 위하여'로 매력 폭발...1승 신고 icon'손흥민 후보' 토트넘, 꼴찌 허더즈필드전 선발 명단 공개 icon'불후의 명곡' 이세준, 잔나비 제압 '최종우승'...김종환 감격 icon[현장] 뉴이스트 종현(Jr), 깜짝 복근공개 "대기실서도 환호성 터졌다" icon[현장] 뉴이트스 "데뷔곡 'FACE'아닌 '블레씽'이었다" icon[인터뷰] 'K-패션 메신저' 이청정 "내 디자인 바탕은 아버지 이상봉 그리고 호기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