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설인아, '허세작렬' 김경남 작업에 '정색'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경남과 설인아의 첫 만남 현장을 포착됐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오늘(15일) 방송을 앞두고 김경남과 설인아의 첫 만남 현장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5-6회에서 펼쳐질 또 하나의 흥미진진한 새로운 관계를 예고하고 있어 더욱 관심을 집중시킨다. 가장 흥미진진하게 느껴지는 건 김경남과 설인아가 서로를 향해 정 반대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는 점이다.

설인아가 타려는 차 문을 막고 서서 핸드폰을 들이밀고 있는 김경남은 사진 속 분위기만으로도 추파를 던지고 있다는 것이 느껴져 호기심을 자아낸다. 차 문을 막고 껄렁껄렁한 자세로 설인아를 바라보고 있는 김경남의 표정에서는 여유만만과 함께 자신감도 엿보이고 있어 허세로 가득 찬 그의 모습이 왠지 모를 웃음을 유발한다.

하지만 이를 대하는 설인아의 반응도 재미있다. 시종일관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까칠한 태도로 김경남을 대하는 모습에서 왠지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일반적이지 않을뿐더러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순탄치 않을 것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궁금증을 고조시키는 것. 특히, 설인아는 극 중에서 거대한 ‘갑 오브 갑’인 명성그룹 회장의 비서 고말숙 역을 맡고 있어 조진갑(김동욱)과 함께 갑질과의 전쟁에 합류한 천덕구와 어떤 관계로 이어지게 될지 관심을 모은다.

이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극 중에서 김경남과 설인아의 관계 변화는 갑질과의 전쟁에 있어서 또 하나의 터닝포인트가 된다. 색다르고 신선한 관계로 두 남녀가 선보일 케미 역시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 밝히기도 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늘(15일) 밤 10시에 5-6회가 방송된다.

사진= MBC 제공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세포라 코리아, 10월24일 매장 오픈...한국시장 공식 진출 icon직장인-취준생, 스타트업 취업 이유? "수평적인 조직문화" icon조병규, 연인 김보라 애정과시 "보고싶어 자주 직접 간다" icon‘스테이지K’ 아이콘, 레드벨벳 이어 美 2연승...비아이 “모두 훌륭해” 감탄 icon'다시, 봄' 박지빈, 18년차 연기 내공 '폭발'...군제대 후 첫 영화 관심↑ icon"발매 3일만 180만장↑"...방탄소년단, 한터 주간 음반차트 1위 icon김칠두, 시니어모델 데뷔 1년차..."후회? 지금 데뷔해서 더좋아" icon티몬, ‘여기어때 5100원 쿠폰' 100원에 판매...15일 단 하루 icon'걸캅스' 라미란, 변신 귀재 입증! 직업불문 '라미란 도감' 공개 icon'활화산' 백두산, 화산분화 징후 있따라 포착...오늘(15일) 대책 토론회 icon'명탐정 피카츄'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 No! "포켓몬처럼 살았다" icon'구해줘 홈즈' 강남권 신혼집 구하기도 성공...신혼부부 취향저격 '로망 폭발' icon‘국민여러분’ 최시원 “선거? 혼자 하겠다” 김민정-김의성에 승부수...父 우현 섭외 icon직장인 97%, ‘금천구 아이돌보미 사건’에 “양육 고민돼”...부모님 도움↑ icon슈퍼주니어-D&E, 국내 첫 단독 콘서트 성료...오늘(15일) 컴백 icon윤지성, 스페셜 앨범 '디어 다이어리' 직접 디자인...'힐링 전도사' 변신 icon'더팬' 카더가든, 16일 새 싱글 '나무' 발매...경연 1위 후 첫 신곡 행보 icon옥션-스마일클럽, 오늘(15일)부터 뿅카 렌터카 1일 이용권 100원 딜 '선착순 판매' icon김민재부터 박지훈까지, JTBC 새 드라마 ‘꽃파당’ 캐스팅 확정 icon윤정희, 지난 2월 둘째 출신...극비리 결혼한 배우..복귀는 언제? icon‘아내의 맛’ 홍현희, 목현수X발현수 운동에 턱선과 재회? 단식원 폭풍체험 icon방탄소년단, 겹경사 'DNA'-'FAKE LOVE' 뮤직비디오 각각 7억뷰-5억뷰 돌파! icon에버글로우, 데뷔 동시 걸그룹 브랜드평판 7위...존재감 과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