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미투' 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 대책위 "명예훼손? 본인이 저지른 결과"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그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영화감독김기덕사건공동대책위원회가 주최한 '고소남발 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의혹을 고발했던 MBC 'PD수첩'의 박건식 PD, 강혜란 한국영성민우회 공동대표,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홍태화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미투' 폭로 이후 사과하지 않고 소송전을 이어가고 있는 김기덕 감독을 비판했다. 대책위는 성명을 통해 "김기덕 감독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며 피해자들이 존재한다. 그러나 김기덕 감독은 지난 3월 'PD수첩'과 여배우 A씨를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는 가하면 4월 개막하는 모스크바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을 맡는 등 해외영화제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 어떠한 반성과 성찰도 보여주지 않는 김기덕 감독과 그에게 공적 활동의 기회를 주는 사람들 모두 피해자들에게 2차 피해를 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그러면서 "김기덕 감독의 영화 개봉이 취소되고 감독으로서의 명예가 훼손된 것은 김기덕 감독 본인이 저지른 일들의 결과"라며 "김기덕 감독이 더 이상 2차 가해를 멈추고 이제라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자성하기를 촉구한다. 동료 영화인이 이미 지적한 바와 같이 김기덕 감독이 '입증 가능한 법적 책임만큼이나 도의적 책임의 무게를 깊이 깨닫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김기덕 감독은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중 연기 지도 명목으로 여배우 A씨의 뺨을 때리고 대본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했다는 혐의로 2017년 8월 여배우 A씨에게 피소됐다. 검찰은 성폭력 관련 등의 혐의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하고 폭행 혐의로만 김 감독을 5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김 감독은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으며 사과 또한 하지 않았다.

지난해 3월에는 MBC 'PD수첩'이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을 방송해 A씨 외에 김기덕 감독으로부터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증언을 내보냈다. 이후 김기덕 감독은 A씨 등 배우를 무고 혐의로 'PD수첩' 제작진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으나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김기덕 감독은 현재 민사 소송 중이다. 'PD수첩'과 A씨를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또 김기덕 감독이 연출한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을 개막작으로 초청한 일본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개막작 선정을 취소해달라는 공문을 보낸 한국여성민우회를 상대로 명예훼손을 이유로 3억원의 손배소를 추가 제기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대만 화롄서 지진, 최대 진도7...전국+중국까지 '흔들' icon에이핑크 윤보미, 여드름패치 모델발탁 "밝고 당당한 이미지" icon뉴트로, 패션을 입다...복고지만 세련된 '데일리룩' 제안 icon하이라이트 이기광, 오늘(18일) 논산훈련소 입소 "멋진 모습으로 돌아올게요" icon감우성X김하늘 '바람이분다'-이정재X신민아 '보좌관', JTBC 5월 드라마 라인업 icon엔딩 맛집 '자백', 이준호가 뽑은 최고의 엔딩은? "일사부재리의 역습" icon베리베리, 새 앨범 유닛티저 공개 '시크하거나 멋있거나!' icon통일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북측과 협력...발병 여부 확인無" icon5호선, 고장으로 군자~강동역 특별수송차량 운행...2시40분부터 운행재개 icon'콜레트' '나의 작은 시인에게', 女관객 취향저격 '장기흥행' 시작 icon몬스타엑스, 토니모리도 반했다 "이런 전속모델 또 없습니다" icon'나혼자산다' 헨리, 슬랩스틱(?)으로 연습실 꾸미기...바이올린 수리까지 icon똑똑해진 소비자들, 소유아닌 공유로 합리적 '렌털시대' icon'워런치족' 등장! 직장인 자투리 시간 활용 '틈새상품' icon‘스테이지K’ 슈퍼주니어, 눈물바다 녹화현장...희철 “투표는 비밀아닌가요?” 충격 icon[포토] 방탄소년단, icon'생일' 전도연, 우디네영화제 평생공로상 수상+명예의 전당 등극 icon에이프릴 나은X페리페라, 상큼美+청순미 가득한 뷰티화보 iconLG 오지환♥쇼호스트 김영은, 임신 4개월째...올초 혼인신고 마쳐 icon"술 한잔 하기 딱 좋은 春!"...특급 호텔 무제한 주류 프로모션① icon"술 한잔 하기 딱 좋은 春!"...특급 호텔 무제한 주류 프로모션② icon‘레미제라블’ 오리지널 콘서트, 3회 연장공연...韓서 만날 마지막 기회 icon스마트캐스트, 앉은 자리서 한번에 주문! '테이블 키오스크' 출시 icon[포토] 슈가 "'제2의 방탄소년단'은 존재하지 않아" icon'빅이슈' 주진모-한예슬, 키스후 감정변화...인기 아이돌 몰카 에피소드 공개 icon'유느님 오셨다' 유재석, '두데' 출연에 라디오 스튜디오 문전성시 icon"서민정님 해명하세요"...방탄소년단 팬들, 서민정 거짓 선물에 항의 icon'슈퍼밴드' 1회 출연자 프로필 공개...'꽃미남밴드' 더로즈 등 12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