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진주 방화-살인범, 9년 전에도 흉기 난동+승합차 돌진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가 9년 전에도 흉기 난동을 일으켰다.

사진=연합뉴스

18일 YTN에 따르면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42세 안모씨는 9년 전인 2010년 5월 진주 도심에서 20대 피해자 A씨를 상대로 흉기 난동을 벌인 전력이 있는 것을 확인됐다.

A씨가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로 흉기로 위협한 안씨는 당시 승합차를 몰고 A씨와 일행을 향해 돌진했고 흉기를 휘둘러 A씨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재판부는 범행 죄질이 중하지만 심신장애(조현병)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고려해 안씨에게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한편 18일 오후 7시 경찰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안씨의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안씨는 17일 오전 4시 30분경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 인근 주유소에서 사온 휘발유를 뿌리고 현관문 앞에 불을 지른 뒤 흉기 2자루를 들고 대피하는 이웃주민들에게 휘둘렀다. 이번 사건으로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더 이스트라이트 폭행사건' 이석철·이승현·이은성, 19일 공판서 증인신문 icon차인표 연출 '옹알스', 오늘(18일) 전주영화제 예매 오픈...웃음+감동 기대↑ icon반 더 바르트, '챔스 4강행' 前동료 손흥민 응원 "이 친구 100점이야" icon돈치킨, 가맹점 '상생경영' 마케팅 본격화...리뉴얼 비용 전액 지원 icon박민영·서현진·박보영·박신혜, 안방 이어 광고시장 점령한 '로코퀸' icon"정준영-최종훈 등 5명에 집단 성폭행"...피해주장 女, 19일 고소 icon'슈퍼밴드' 1회 출연자 프로필 공개...'꽃미남밴드' 더로즈 포함 12인 icon[인터뷰②] '왓칭' 강예원 "제 장점 '악바리 근성', 뭐든지 잘 해내고 싶어요" icon"서민정님 해명하세요"...방탄소년단 팬들, 서민정 거짓 선물에 항의 icon[인터뷰①] '왓칭' 강예원 "'데이트 폭력' 소재, 제 일상에서 벌어진 공포였어요" icon'유느님 오셨다' 유재석, '두데' 출연에 라디오 스튜디오는 '문전성시' icon'빅이슈' 주진모-한예슬, 키스후 감정변화...아이돌 몰카 터진다 icon스마트캐스트, 앉은 자리서 한번에 주문! '테이블 키오스크' 출시 icon[포토] 슈가 "'제2의 방탄소년단'은 존재하지 않아" icon‘어벤져스:엔드게임' 방한 컨벤션효과...역대 최단기간 사전예매량 100만 돌파 icon마동석, '악인전'으로 두번째 칸 레드카펫 밟는다..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icon윤지성, 잔망↔진지 오가는 극과 극 온도차 매력… 윤지성 표 비밀 일기장 icon'왼손잡이아내' 치밀한 진태현, 오라가 '종손' 입성하나 '목걸이 등장' icon'드림콘서트' 멜론티켓서 오늘(18일) 티켓오픈...라인업은? icon안인득,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신상공개 icon박유천, 마약혐의 거듭 부인...경찰 "CCTV 확인, 조만간 황하나와 대질조사 예정" icon'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시모 "엄마랑 못자는 손주 딱해" 눈물 icon"지원이 무대 아쉬워"...'미스트롯' 조영수, 지원이 무대에 혹평 icon송가인, '트롯여친' 5위→1위로 끌어올렸다...반전 결과에 '눈물' icon김나희·강예슬·홍자·박성연까지 12명, '미스트롯' 준결승 진출 '지원이 탈락' icon김연자 "나도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미스트롯' 남일 같지 않아" icon박유천 측 "'뉴스데스크' 허위보도, 정정보도 청구 예정"(공식) icon"김나희 장윤정보다 잘 불렀다"...'미스트롯' 김나희, '송인'에 극찬 세례 icon'내일은 미스트롯' 박성연, 남진 '마음이 고와야지' 선곡..."둘 다 놓쳤다" icon'송인', 레전드 장윤정 곡 두고 홍자 VS 김나희 치열한 선곡대결(미스트롯) icon숙행, 남진 '나야나'로 박력(?) 넘치는 무대...관객 '숙행' 이름 연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