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동상이몽2’ 인교진, 맨손으로 문어잡다...♥소이현과 혹독한 알바체험

‘동상이몽2’ 인소부부의 일일 아르바이트 고군분투기가 공개된다.

인교진 소이현 부부는 이현과 어린 시절부터 절친한 친구가 운영하는 가게를 방문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의 얼굴에 이현은 방방 뛰며 달려가 친구와 포옹하며 반가움을 표했다.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저녁 시간이 되고 손님이 밀려들자 앉아있던 친구 부부는 영업을 위해 일어났다. 이를 지켜보던 교진은 오랜만에 만난 이현과 친구를 위해 본인이 일손을 돕겠다고 나섰다.

우려와 함께 본격적으로 일일 알바로 나선 교진은 테이블 번호 외우기부터 시작해 서빙까지 일을 배우기 시작했다. 교진은 처음의 어리바리한 모습과는 달리 일이 손에 익을수록 점점 능숙한 모습을 보였고 이현도 알바에 최적화된 넉살로 손님들을 상대하며 가게 일을 도왔다.

하지만 순탄하게 끝날 것 같았던 교진에게 남은 마지막 관문이 있었다. 바로 맨손으로 문어를 잡아야 하는 것. 문어 잡기에 앞서 그는 “난 그런 걸 무서워하지 않아”라며 자신감 가득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은 문어 잡기에 이현도 불안해하며 지켜봤다. 과연 교진이 문어 잡기에 성공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장사가 끝난 후 친구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이야기를 나누던 이현은 교진의 친구 모임 ‘오겹살’처럼 이현 친구들의 모임명이 없는 것을 아쉬워했다. 이에 교진은 즉석에서 모임명을 지어주겠다고 나섰다. 교진의 기발한 모임명에 이현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은 22일 밤 11시10분 방송된다.

사진=SBS '동상이몽2'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추락사고 당일 서동현과 학교옥상서 다툰 이유는 icon[포토] 용주 "레드벨벨-NCT와 연습생 동기, 기억하고 싶지 않아" icon[인터뷰] '더팬' 용주 "SM 연습생 출신, 너무 힘들어 잘 잊는다" icon‘조장풍’ 김동욱-류덕환, 절친 주지훈으로부터 커피차 선물 인증 icon‘전참시’ 박성광, 프로 견셰프 변신...김지민X병아리 매니저 '지원사격' icon‘슈돌’ 박주호x나은, 건후 스트레스 풀기 대작전 ‘파괴본능 폭발’ icon‘외부자들’ 표창원 “황교안, 21대 총선서 비례대표 가면 ‘세모’ 이미지 못벗어” icon‘구해줘2’ 이솜, 첫 장르물 도전 “원작 뛰어넘는 나만의 캐릭터 그리고파” icon‘궁민남편’ 박항서, 베트남 매직 2탄...사생팬 몰고다니는 현지 인기 인증 iconNCT127 ‘Superhuman’, 美 ABC ‘굿모닝 아메리카’ 첫공개...빌보드·MTV 집중조명 icon‘집사부일체’ 이영자, 힌트요정 출격 “사부, 오늘의 나를 만든 분” icon‘미우새’ 배정남, 뉴욕 유학시절 ‘러브스토리’ 공개 “심장이 멎을뻔” icon뉴이스트 완전체, 여행 리얼리트 '뉴이스트로드'...5월 8일 첫방송 icon'대화의 희열2' 유희열 "유시민 24시간 중 20시간 수다" 폭로 icon'정글의 법칙 in 태즈먼' 병만족 멘붕 빠트린 '두 얼굴의 바다' 그 정체는? icon‘세젤예’ 김해숙, 철없는 사위 이원재 앞에서 눈물샘 터진 사연은 icon‘대화의 희열2’ 유시민 “내 생애 가장 무서웠던 날은...” 고백 icon‘배틀트립’ 성시경-김조한, 여수 실내포차 방문...선어회·해물삼합에 ‘감격’ icon‘장난스런 키스’ 역대 대만영화 흥행 1위...수바라기 파워에 ‘나의 소녀시대’ 추월 icon민우혁, 김연자 '십분내로'로 관객 눈물 쏟았으나 벤에 패 '벤 2연승' icon벤 '수은등', 펜타곤-민우혁-정동하까지 꺾었다...파죽 3연승(불후의명곡) icon김홍일, 김대중 전 대통령 잔남 오늘(20일) 오후 별세...최근 파킨슨병 악화 icon"'아모르파티'는 영광스러운 곡"...김연자 '불명'서 울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