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세젤예딸’ 홍종현 “부장님 좋아하면 안되나요?”...김소연 “선배라고 불러”

홍종현과 김소연이 달콤한 ‘썸’을 보여줬다.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21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미리(김소연)과 한태주(홍종현)이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혼자서 술을 마시던 한태주를 발견한 강미리가 술집에 들어와 직설적으로 “대체 뭐때문에 나한테 화가 난겁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한태주는 “제가 위계질서 안 지켜서 화나신 거잖아요. 그래서 제가 죄송하다고 말씀드렸잖아요. 다시는 안 그러겠다고 약속드렸고요”라고 말했다.

강미리는 “아 그래요. 그러니까 한태주 씨도 열 받았다는 거잖아요. 나랑 한강도 가고 게임도 했는데 갑자기 위계질서 가지고 화를 내니 공들인 보람도 없다는 거잖아요”라고 냉정하게 대꾸하자 한태주는 직진 고백으로 강미리를 설레게 만들었다.

한태주는 “저 부장님한테 공들인 거 아닌데요, 그냥 제가 좋아서 한 일인데요”라며 “왜요. 저 부장님 좋아하면 안되나요? 좋아할 수도 있죠”라고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강미리는 한태주와 오해를 풀고 “밖에 나와서는 부장이라고 하지말고 선배라고 불러”라며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였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리랑카, 원인 알 수 없는 폭발사고...129명 사망·250명 부상 icon‘코미디빅리그’ 김민교, 태국음식점 '사와디밥' 실검공약 "삼일간 선착순 100명 공짜" icon‘세젤예딸’ 이원재, 좋다할때는 언제고...김해숙에 "장모님? 나한테 낯설어" icon‘세젤예딸’ 박정수, 유선에 “나는 너 포함 젊은 여자들 맘에 안든다” 폭언 icon박항서, 최용수VS안정환 질문에 “당연히 안정환...지도자 자질은 글쎄” 웃음 icon'집사부일체' 전유성, 삼계탕에 홍삼 진액? 일동 ‘얼음’ icon‘궁민남편’ 박항서-안정환, 대결에 ‘반칙’ 난무...“감독님 비켜봐요” icon‘복면가왕’ 걸리버, 데이브레이크 이원석 추정...'빨래' 무대로 감동 전달 icon전유성, 수놓고 술마시고 구두닦으며 '이색 인터뷰'..."짜장면 먹으면서도 해" icon박정수, 며느리 유선에 선전포고 “내가 다빈이 서울대 보낼거야” icon‘미우새’ 김영광, 놀라운 다리 길이에 신동엽 “나는 바짓단 줄어야하는데” 감탄 icon‘미우새’ 박수홍-임원희, 에버랜드 실내스카이다이빙에 ‘감탄사’ 연발 icon김영광, 소문난 효자...서장훈 “본인은 전세, 어머니부터 집 사드려” icon김종국, 9년만 단독콘서트에 ‘미우새’ 모벤져스-'런닝맨' 팀 총출동 icon김종국 콘서트, 하하 게스트로 등장하자 유재석-이광수-전소민 ‘웃음바다’ icon[오늘날씨] 낮 최고 29도까지 고온현상, 수도권·충남지역 미세먼지 나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