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스달연대기’ 김지원, 와한족 탄야로 변신 “날것 그대로의 아름다움”

김지원이 온화해 보이지만 내면은 강직한 품성을 타고난 ‘외유내강’ 첫 포스를 드러냈다.

‘자백’ 후속으로 오는 6월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김원석/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

김지원은 ‘아스달 연대기’에서 와한족 씨족어머니 후계자인 탄야 역을 맡아 지금껏 만나보지 못했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매 작품마다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김지원이 약 2년여 년 만에 다시 안방극장에 복귀, 고대 인류의 삶과 운명을 펼쳐내게 되면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와 관련 김지원이 울창한 수풀 사이 팔짱을 낀 채 잔잔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지원이 생명력이 반짝거리는 ‘광채 눈빛’과 온화한 웃음 속에 탄야가 지닌 맑고 고결한 매력을 오롯이 전하고 있는 터.

‘아스달 연대기’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탄야 역할은 와한족 시조이신 분으로부터 내려오는 아주 중요한 소명을 띤 ‘와한의 수호자이자 당그리’이다. 당그리란 당골, 샤먼”이라며 “고대사회에서 부족의 지도자다. 자신이 와한족의 지도자라는 걸 알게 된 탄야는 단 한 순간도 그걸 잊지 않는 인물”이라고 상세한 내용을 설명했다.

뿐만아니라 탄야는 “젊고, 날것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그러면서 엄청난 진정성이 있어야 하는 인물”이라며 “더구나 탄야는 문명을 만나고 변해간다. 스스로 자기 안에 있었던 것을 점점 깨달아가며 자신의 변화를 스스로 느껴야 하는 배역”이라고 전했다. 또한 “작은 씨족 안에서 소꿉장난 같은 작은 행복을 꿈꾸다가 거대한 문명과 국가에 대항해,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권력을 향한 의지를 불태우게 되기까지 그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해야 하는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두 작가는 김지원이 가진 능력에 대해 “김지원은 자신이 그런 탄야라는 걸 단 한순간도 잊지 않는 사람 같다”라며 “탄야 역을 맡은 김지원이 너무 믿음직스럽고, 기회가 되면 우리도 탄야 당그리에게 가서 ‘인생 상담’을 하고 싶다”라고 강한 애정을 표했다.

제작진은 “상상 속에서만 가능했던 고대를 담는 ‘아스달 연대기’에서 탄야의 역할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김지원을 만난 탄야가 더욱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며 “진정성 가득한 열연으로 달라진 매력을 발산하게 될 김지원의 과감하고 멋진 도전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자백’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된다. 

사진=tvN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지구 위한 ‘친환경’ 동참...마켓컬리, 천연소재 지퍼백 도입 icon전주국제영화제, '아동 권리'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마련(ft.다니엘 린데만) iconG마켓-옥션,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프로모션...할인혜택多 icon'겨울왕국: 디즈니 온 아이스' 얼리버드 티켓, 오픈 하루만에 '예매 1위' icon자유한국당 “문희상, 임이자 성추행…고발조치 할 것” icon나를 위한 소소한 투자...조아스, 미코노미 전기면도기 3종 출시 icon박봄, '봄' 발라드 버전공개...첼리스트 친언니 박고운 지원사격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비 2억뷰 돌파 '11일만 대기록' icon소소생활, 국민간식 ‘떡볶이·과자·초코바’ 저칼로리 4종으로 출시 icon아이즈원, 'TMI뉴스' 첫 게스트 출격...윤보미 '최애멤'이 예나? icon‘프듀X101’ 국프와 연습생의 첫 만남, 블루카펫 세리머니 관심 집중 icon소주값 인상, 참이슬 6.45% ↑...실제 소매가는? icon출산율, 또 역대 최저치 경신…결혼 줄고 이혼 늘었다 icon2019 모다페, 춤으로 ‘공존’ 모색하다...눈여겨볼 무대 5 icon‘닥터 프리즈너’ 박은석부터 강신일까지, 잘되는 드라마의 비결 ‘명품조연’ icon독립영화 반짝반짝전, '든든한 지원군' 영화제 기획 주인공은? icon‘더 뱅커’ 김상중, 유동근 비리저격 시동...채시라, 첫 임원회의서 총탄없는 전쟁 icon‘자백’ 이준호X유재명X윤경호, 이 훈훈한 무엇? 분위기 갑자기 브로맨스 icon‘조장풍’ 김민규, 트로이목마 침투로 마음의 빚 덜었다 icon'녹두꽃' 한예리, 턱 밑까지 들어온 칼날에도 흔들림 없는 눈빛 icon이국적 느낌 물씬! 해외 NO, 국내 추천 여행지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티저 공개...'제작발표회 초대 이벤트' icon400년전 한문 '홍길동전' 발견...이윤석 교수 "허균, 한글소설과 무관" icon'빅이슈' 주진모vs김희원, 분노 폭발 직전 대면 포착 '긴장감↑' icon[인터뷰①] '왓칭' 이학주 "사이코패스役, 이유없이 악랄해지고 싶었어요" icon[인터뷰②] '왓칭' 이학주 "대중에 익숙한 얼굴되고 싶어...앞으로 열일해야죠" icon‘닥터 프리즈너’ ‘더 뱅커’ ‘열혈사제’…기승결 정의구현? 접근법 달랐던 히어로 3人 icon‘열혈사제’ 시즌2 제작? 이명우 PD “‘열혈사이다’에서 직접 답변” icon하태경-유의동 "오신환 사보임, 국회법상 불가"...긴급 의총소집 요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