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왓칭' 이학주 "대중에 익숙한 얼굴되고 싶어...앞으로 열일해야죠"

①에 이어서...

이학주는 2012년 영화 ‘밥덩이’를 통해 데뷔했다. 그는 2014년 ‘검은 사제들’ ‘사바하’ 장재현 감독의 단편영화 ‘12번째 보조사제’로 제12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단편의 얼굴상을 받으며 많은 이의 주목받기 시작했다. 주조연, 단역은 물론 장르,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활동한 이학주는 ‘왓칭’을 통해 자신의 어두운 면을 발견했다.

“감독님들이 저의 어두운 면을 보시는 것 같아요. 저한테 센 인상이 있나봐요.(웃음) ‘통 메모리즈’도, ‘뺑반’에서 짧게 나왔지만 가르마 역을 맡은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인 거죠. 지금은 멜로나 코미디 장르를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12번째 보조사제’ 이후 작품에 임하는 책임감이 생겼어요. 그 당시 현장에 스태프가 많은 걸 처음 봤죠. 그걸 보니 자연스럽게 한 작품이라도 허투루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됐죠. ‘12번째 보조사제’ 이후 6년 동안 그런 생각이 차곡차곡 쌓였어요. 그 사이에 ‘오 나의 귀신님’을 만났어요. 이 작품을 통해 드라마를 처음 하게 됐고 저를 대중에게 알릴 수 있게 됐죠.”

이학주는 처음부터 배우의 꿈을 키워온 사람은 아니었다. 하지만 배우라는 직업을 선택하고 그 세계에 발을 들여놓으면서 스스로 배우로서의 사명감을 가졌다. 그가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건 연기뿐이었다. 오로지 연기로 승부하고 연기를 통해 이름을 알리는 것. 그가 영화, 드라마, 모바일 무비까지 다양한 경험을 쌓는 이유이기도 하다.

“영화감독이나 드라마 PD 같이 무언가를 제작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TV 프로그램, 영화 보는 걸 좋아했거든요. 저도 이런 걸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죠.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다니면서 연기 수업을 듣다보니 연기에 관심이 생기더라고요. 군대를 갔다오고 연기를 하기로 아예 마음 먹었어요.”

“저는 정말 운이 좋았어요. ‘통 메모리즈’를 찍을 때도 제가 모바일 무비에 출연하게 될 줄 몰랐거든요. 다양한 역할을 맡게 될 거라는 기대도 없었는데 많은 분이 저를 찾아주셔서 항상 감사한 마음이 있어요. 한번도 해보지 못할 것 같았던 작품, 캐릭터를 맡으면서 한계도 느끼고 연기에 맛을 알아갔죠. 스스로 공부하게 되더라고요. 제가 부족하다는 걸 깨닫고 계속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려고 노력 중이에요.”

대중들이 ‘이학주’라는 이름을 생소하게 느낄지 모른다. 이제 데뷔 8년차가 된 이학주는 스스로 인지도가 낮다는 걸 인정했다. 하지만 그만큼 야망도 컸다. 1989년생, 30대 초반인 그가 지금부터 꿈꾸는 건 배우로서 인정받는 것이다.

“아직까지 사람들이 저를 잘 모르시는 것 같아요. 제가 앞으로 많은 작품에 출연해 인지도를 쌓아나가야죠. 저는 사람들에게 익숙한 얼굴이 되고 싶어요. 이학주라는 사람을 떠올렸을 때 딱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는. 그렇게 되려면 제가 열심히 작품을 찍는 방법 밖에 없어요.(웃음)”

“‘왓칭’의 준호와 저는 정말 많이 달라요. 저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거든요. 친해지면 장난기도 많아지지만. 잘 못하지만 농구, 축구하는 걸 좋아해요. 친구들과 ‘위닝일레븐’을 하면서 다른 사람들과 같이 평범하게 살아가죠. 하지만 배우라는 직업은 어떻게 보면 ‘평범’할 수 없잖아요. 저는 배우니까 연기로서 모든 걸 보여드려야하죠. ‘왓칭’을 통해 관객분들이 제 연기를 그대로 받아들여 준호라는 캐릭터에 이입하셨으면 좋겠어요. 앞으로도 관객분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어요.”

사진=허승범(라운드테이블)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장범준 아내 송승아, 무결점 피부미인...궁중비책 선케어 홍보대사 활약 icon모나미, 고급볼펜 ‘153 네이처’ 예약판매...각인 서비스 제공 icon'빅이슈' 주진모vs김희원, 분노 폭발 직전 대면 포착 '긴장감↑' icon박유천, 이럴 거면 기자회견은 왜...네티즌 “믿었던 내가 잘못이지” icon400년전 한문 '홍길동전' 발견...이윤석 교수 "허균, 한글소설과 무관" icon더모 코스메틱 아크웰, 신인 보이그룹 AB6IX 뮤즈 발탁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티저 공개...'제작발표회 초대 이벤트' icon‘조장풍’ 김민규, 트로이목마 침투로 마음의 빚 덜었다 icon보쉬 전동공구, 7년째 ‘찾아가는 시연회’...소비자 체험·사은품 증정 icon이국적 느낌 물씬! 해외 NO, 국내 추천 여행지 icon‘아스달연대기’ 김지원, 와한족 탄야로 변신 “날것 그대로의 아름다움” icon'녹두꽃' 한예리, 턱 밑까지 들어온 칼날에도 흔들림 없는 눈빛 icon컴백 앞둔 뉴이스트, 'FACE'→'BET BET'까지 몰아보는 타이틀史 icon‘닥터 프리즈너’ ‘더 뱅커’ ‘열혈사제’…기승결 정의구현? 접근법 달랐던 히어로 3人 icon[포토] '왓칭' 이학주 "따뜻한 사람이자 배우가 되고 싶어요" icon‘열혈사제’ 시즌2 제작? 이명우 PD “‘열혈사이다’에서 직접 답변” icon"부모-자녀 즐거운 추억쌓기!"...어린이날 맞이 호텔 프로모션&패키지 icon하태경-유의동 "오신환 사보임, 국회법상 불가"...긴급 의총소집 요구 icon윤지성·배진영·황민현은 뉴이스트로...4월 마지막 음원차트 장식 icon'성접대 의혹' 승리-유인석, 23일 비공개 소환 조사...경찰 구속영상 신청 검토 icon대구 전투기 훈련 굉음, 시민 불편 호소...27일 한번 더? icon방정오 “故 장자연, 우연히 한번 만났을 뿐, 관련 보도한 기자 형사고소” icon'아빠본색' 이루, '태진아 아들' 꼬리표 슬픔 고백...김구라 공감 icon이영아-강은탁, ‘끝까지 사랑’ 커플 최근 결별…“이유는 사생활” icon강다니엘 측 "LM엔터와 신뢰관계 파탄, 전속계약 유지할 수 없다" icon조원태, 故 조양호 장례 일주일만에 경영권 계승…한진그룹 신임회장 선임 icon'마약양성 박유천' 필로폰 1.5g 구입, 0.5g은 투약...1.0g 행방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