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걸캅스’ 라미란 “피해자, 여성도 남성도 될 수 있어...경각심준다면 좋겠다”

라미란이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에 대해 밝혔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늘(30일) 용산 CGV에서 5월9일 개봉하는 영화 ‘걸캅스’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가 끝나고 가진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라미란, 이성경, 최수영과 감독 정다원이 참석했다.

‘걸캅스’는 집에서는 눈만 마주쳐도 으르렁거리는 시누이와 올케지만 민원실에서 디지털 성범죄의 피해입은 여성을 알게 된 후 비공식 수사를 진행하기로 한 여성 콤비의 유쾌한 수사를 보여주는 영화다.

라미란은 영화와 관련 젠더 논란에 대해 생각을 밝혔다.  그는 “피해자 분들이 대부분 여성이라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남성들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모든 피해자 분들이 좀 더 용기내고 숨지 말고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무의식중에 가해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거대한 메시지보다는 우리 생활에 밀접하게 관련이 있는 일이라는 경각심을 준다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걸캅스’ 정다원 감독 “최근 이슈됐지만 디지털 성범죄는 항상 있던 일” icon이준석, 청와대 국민청원 불신? “3월 베트남 트래픽 증가, 4월도 지켜봐야” icon[현장] '프로듀스X' 이동욱 "나도 첫 도전, 편하게 고민상담 가능" icon박봄, 신곡 '4:44' MV 2차 티저영상 공개...女주인공 정체는?(ft.마마무 휘인) icon뉴이스트, 해외 13개국 아이튠즈 앨범차트 1위...글로벌 인기 입증 icon"한국에만 있는 음식?"...아웃백, 소비자 입맛 반영 '런치 新메뉴' 3종 출시 icon[현장] '프로X' 안준영PD "PD픽? 방송분량 icon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부활을 외치는 저항” 패스트트랙 항의로 삭발 icon[현장] 이석훈 "제2의 워너원? 새로운 icon[현장] '프듀X' 측 "데뷔조 5년 계약, 아이오아이-워너원의 문제해결" icon[3PICK리뷰] ‘걸캅스’라미란X이성경, 논란? 강하게 맞서는 유쾌한 현실비판극 icon피부, 봄꽃으로 물들다...‘자연’성분 화장품 인기 icon[55th 백상예술대상] ‘SKY캐슬’ 피라미드 꼭대기 탈환? 女 최우수연기상 초박빙 icon[현장]"빌보드 진출+5년 계약"...'프듀X' 다시 '국프'가 될 때(종합) icon서울식물원, 여의도 2.2배 면적…국내 최초의 ‘보타닉’ 공원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이승연, 피눈물 흘리는 모습 꼭 보겠다”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 잡는 덫 됐다…건강악화설 유포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수경 납치하고 김진우 협박 “이승연? 필요없어” icon‘애들생각’ 박종진, 딸 남사친 언급에 “집에 데려왔으면 좋겠어” icon‘애들생각’ 박종진 딸 남사친에 안심한 이유는? “내 팬이라고 해서” 웃음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챙기는 김사권 질투 “찝쩍대지 마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