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현장] '프듀X' 측 "데뷔조 5년 계약, 아이오아이-워너원의 문제해결"

'프로듀스X' 측이 데뷔조 5년 계약에 대해 설명했다.

30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에서 Mnet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용범 Mnet 전략콘텐츠사업부장, 안준영PD,  4대 국민 프로듀스 이동욱, 트레이너 이석훈, 신유미, 치타, 배윤정, 권재승, 최영준, 101명의 연습생들이 참석했다.

'프로듀스' 시리즈는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까지 글로벌 프로젝트그룹을 배출하며 국내 대표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으로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데뷔조의 인원수는 1회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또한 이번 데뷔조는 총 5년 계약으로, 2년반을 전속으로 활동, 2년 반을 기획사와 병행하는 방향이다.

이와 관련 김부용 부장은 "시즌 3까지 오면서 아이돌 그룹을 배출해왔다. 아이오아이 같은 상황은 1년도 안된 상태에서 종료했다. 워너원도 글로벌 그룹으로 월드투어를 했다. 전 세계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 안타까던 부분이 많았다. 전 세계 팬들은 딱 한 번밖에 못 보게 되는 현실이 됐다. 그래서 그런 기간들을 확보하기 위해 5년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즌 1,2,3 이후에 많은 그룹이 탄생했다. 워너원 친구들도 각자의 소속사로 돌아가 원동력이 되서 잘 활동하고 있다. 이 성과들을 통해서 각 기획사와 커가겠다는 입장이다. 저희도 같은 고민으로 시작했다. 상생하며 계속 나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안 PD는 "다른 여타의 프로그램 제작진들도 고생하고 있지만 '프로듀스'는 프로그램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프듀'를 통해서 탄생하는 그룹의 가요계 '발판'이라는 의미"라며 "제작진과 트레이너가 가장 많이 해줄 수 있는 것이 성장하고 연습생들의 각 매력을 발굴하는 것"이라고 프로그램의 특징을 꼽았다.

사진=CJ ENM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부활을 외치는 저항” 패스트트랙 항의로 삭발 icon[현장] '프로듀스X' 이석훈 "제2의 워너원? 새로운 타이틀과 매력 더 중요" icon‘걸캅스’ 라미란 “피해자, 여성도 남성도 될 수 있어...경각심준다면 좋겠다” icon[현장] '프듀X' 안준영PD "PD픽? 논란 없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 icon‘걸캅스’ 정다원 감독 “최근 이슈됐지만 디지털 성범죄는 항상 있던 일” icon이준석, 청와대 국민청원 불신? “3월 베트남 트래픽 증가, 4월도 지켜봐야” icon[현장] '프로듀스X' 이동욱 "나도 첫 도전, 편하게 고민상담 가능" icon박봄, 신곡 '4:44' MV 2차 티저영상 공개...女주인공 정체는?(ft.마마무 휘인) icon뉴이스트, 해외 13개국 아이튠즈 앨범차트 1위...글로벌 인기 입증 icon"한국에만 있는 음식?"...아웃백, 소비자 입맛 반영 '런치 新메뉴' 3종 출시 icon송중기·장동건 ‘아스달연대기’, 6월 1일 첫 방송…파트3까지 방영 [공식] iconJTBC 백상 생중계, '뉴스룸' 시간 변경+'한끼줍쇼' '차이나는클라스' 휴방 icon'마약 투약 인정' 박유천, 다리 상처 정체는?...일부 누리꾼 '부작용' 주장 icon[종합] “겉모습에 속지마라” ‘구해줘2’ 엄태구VS천호진, 시즌제 부담? 美친 연기력으로 돌파 icon'영재발굴단' 청하, 리아킴 극찬 '댄스 신동' 만남...현실 조언 궁금증 ↑ icon백상예술대상 D-1, 영화 주요부문 수상 예측...'공작'vs'버닝' 승자는? icon[현장] ‘구해줘2’ 한선화 “엄태구 첫사랑 고마담, 케미는 100점” icon[현장] ‘구해줘2’ 천호진 “엄태구, 촬영 들어가면 있는 대로 욕해” 웃음 icon[현장] ‘구해줘2’ 천호진 “조성하 사이비 교주 연기, 부담감 없다면 거짓말” icon[3PICK리뷰] ‘걸캅스’라미란X이성경, 논란? 강하게 맞서는 유쾌한 현실비판극 icon피부, 봄꽃으로 물들다...‘자연’성분 화장품 인기 icon[55th 백상예술대상] ‘SKY캐슬’ 피라미드 꼭대기 탈환? 女 최우수연기상 초박빙 icon[현장]"빌보드 진출+5년 계약"...'프듀X' 다시 '국프'가 될 때(종합) icon젊어진 노년층 '액티브시니어', 어버이날 선물로 '뷰티 디바이스' 눈길 icon서울식물원, 여의도 2.2배 면적…국내 최초의 ‘보타닉’ 공원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이승연, 피눈물 흘리는 모습 꼭 보겠다”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 잡는 덫 됐다…건강악화설 유포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수경 납치하고 김진우 협박 “이승연? 필요없어” icon‘애들생각’ 박종진, 딸 남사친 언급에 “집에 데려왔으면 좋겠어” icon‘애들생각’ 박종진 딸 남사친에 안심한 이유는? “내 팬이라고 해서” 웃음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챙기는 김사권 질투 “찝쩍대지 마라?” icon‘사람이좋다’ 전유성, 돌싱 15년차 돌보는 이웃사촌 “몸 안 좋아서 마음아파” icon‘애들생각’ 박종진, 막내딸 발레 솜씨에 “돼지에서 이렇게 바뀌냐” icon‘사람이좋다’ 전영록, 전유성 콘서트 선물은 ‘두릅’…남다른 후배사랑 icon‘한밤’ 윤시윤 “한예리, 정말 러블리하게 연기를 한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