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30년간 조현병 앓아온 동생, 지극정성 돌봐주던 친누나 살해

조현병을 앓던 동생이 친누나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조현병을 앓고 있던 서모씨(58세)가 자신을 평소 헌신적으로 돌봐주던 친누나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서씨가 조현병 진단을 받은 것은 20대 후반. 이후 30년간 조현병에 시달리며 직업을 구하지 못한 채 미혼으로 지내왔다.

2017년 부친이 세상을 떠나며 서씨는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고 집을 떠났다. 이후 부산 한 병원에 강제입원하게 되며 가족들에게 부산에 거주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

이번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누나 서씨는 2남 3녀 중에서 서씨와 가장 가까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누나는 전남에 거주하고 있었지만 동생을 위해 부산을 일정한 주기로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발생하기 사흘 전인 지난달 24일, 반찬은 먹지 않고 밥만 먹는다는 말에 누나는 한달음에 부산으로 달려왔다.

현재 서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하지 않으며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봄, 오늘 ‘re:BLUE ROSE’ 발매…마마무 휘인·친언니 박고운 참여 icon메시, 리버풀 집중견제 해제시킨 프리킥…600호골 기록 icon‘빅이슈’ 주진모-한예슬, ‘별장 성접대’ 스캔들 마주해...절체절명 위기 엔딩 전율 icon하성운, 소설 ‘라면은 멋있다’ 낭독기부...5일 EBS FM ‘아이돌’ 방송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맑음’…미세먼지 농도 보통 수준 icon구찌, 롯데百 본점 ‘멘즈 스토어’ 오픈...남성패피 동공지진 icon훈남의 시작은 눈썹관리! 남성 아이브로우 제품 주목 icon'골목식당' 정인선, 돼지찌개집 '갯가재장' 극찬 "진짜 맛있다" icon싱그러운 봄 테이블 연출! 이딸라, ‘바다색’ 글라스웨어 선봬 icon'스페인 레전드' 카시야스 골키퍼, 심장마비 증세로 병원 후송...현재 회복중 icon스마트주차앱 아이파킹, 가정의달 봄나들이 주차 할인 이벤트 icon'골목식당' 권혁수XB.A.P 영재, 삼겹살+어리굴젓 조합 감탄 "이건 반칙이야" icon'라디오스타' 최욱, 라디오계 유재석? "'선구자' 김구라, 그의 길 따라가겠다" icon'작업실' 남태현, 이상형? "하얗고 마른사람"...장재인 미소 눈길 icon'라디오스타' 안영미, 최욱 진행 불만 "공격적인 스타일, 안 받아주더라" icon'눈이부시게' 김혜자-'증인' 정우성, 백상예술대상 대상 영예...'스카이캐슬' 4관왕 (종합) icon'나의 아저씨' '공작', 백상예술대상 TV드라마-영화 작품상 영예 icon이성민-한지민, 영화 최우수연기상 영예...'미쓰백' 3관왕 (백상예술대상) icon'션샤인' 이병헌-'스카이캐슬' 염정아, TV부문 최우수연기상 수상 (백상예술대상) icon‘그녀의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안대키스 ‘으른스킨십’…자체 최고시청률 icon‘라스’ 최욱 “스타가 될까 불안하다” 입담 폭발…최고시청률 6.3% icon‘작업실’ 장재인♥남태현, 리얼커플의 첫 시작은? 최낙타-아이디 ‘묘한기류’ icon‘리틀 드러머걸’ 김우형 촬영감독, BAFTA 촬영·조명상 수상 icon김동한, ‘엠카’ 시작으로 컴백 스타트…작사+안무참여 ‘포커스’ 첫 공개 icon직장인 88% “꼰대 때문에 퇴사하고 싶었다”…‘꼰대어’ 1위는? icon올리브영, 어버이날·성년의 달 선물 57% 할인…가정의 달 ‘맞춤형 선물’ 제안 icon‘악인전’ 마동석, 맞춤복같은 문신 스틸컷…도안만 40개 제작 icon‘마리텔’ 김수미 “29살에 ‘전원일기’ 일용엄니 연기, 환갑선물도 받았다” icon‘해투4’ 서유리 “남자친구 有, 연애 중이다” 러브스토리 공개 icon‘2019 백상예술대상’ 이병헌, 최고의 1분 장식…김혜자 감동의 수상소감 icon‘봄밤’ 정해인-한지민, “이것도 인연이면 인연인데…” 설렘 폭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