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친모 청부살해 시도’ 여교사 “김동성 사랑했다…방해물 없애야겠다고 생각”

친어머니 청부 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학교 교사가 김동성을 언급했다.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3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임모씨(31세)가 “당시 김동성을 향한 사랑에 빠져 있었고, 진짜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사랑을 방해하는 방해물을 없애야겠다고 비정상적으로 생각했다”라고 진술했다.

임씨의 주장대로라면 전 빙상 국가대표 김동성에 대한 애정 때문에 정상적인 판단을 하지 못해 청부살인을 저지른 것.

임씨 변호인은 “정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어머니 사망 후 2∼3일 만에 상속을 마치고, 상속금으로 아파트 임대차 잔금을 지불할 생각은 하지 못한다”라며 “'내연남'으로 불리는 인물에게 푹 빠져 제정신이 아니었다”라고 주장했다.

또 “해당 인물에게 스포츠카, 고급시계 등 거액의 선물을 사줬고, 심지어는 이혼소송 변호사 비용까지 대줄 정도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임씨가 현재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에 우울증으로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이며 “하루빨리 피고인이 제대로 된 정신과 치료받을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 정모씨에게 총 6500만원을 건넨 혐의로 지난해 말 기소됐다. 해당 사건은 임씨가 김동성과 내연 관계였다는 점에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임씨는 김동성에게 2억 5000만원 상당의 애스턴마틴 자동차, 1000만원 상당의 롤렉스 손목시계 4개 등을 선물로 줬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김동성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2월 “정말 임씨와 저는 사귀는 사이가 아니었다”라며 “그런데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전 이미 사회적으로 죽일 놈, 나쁜 놈이 돼 버렸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경기도 버스 파업, 광주·의정부 등 55개 노선 참여…전세버스 투입 icon김우빈, 조인성과 종교행사 참석…소속사 측 “건강히 잘 지내고 있다” [공식] icon이상득 전 의원, '포스코 비리' 징역 1년 3개월 선고...교도소 수감 icon'알라딘', 22일 박정현X존박 '뮤직 쇼케이스'...OST 영어버전 라이브 icon‘구하라 前남친’ 최종범, 폭행·협박·몰카 재판 중 “새 미용실 오픈” 소식 전해 icon'배심원들', 예측불가 '당신의 판결은' 영상 공개...재판과정 긴장감↑ icon공덕 SK리더스뷰, 잔여가구 1세대 뿐이지만…시세차익 기대에 관심↑ icon나경원, '5.18 망언' 이종명 제명? "이번주 처리 힘들다" icon미세먼지·황사·꽃가루 기승⋯올봄 유통업계 화두 ‘안티폴루션’ icon신다은X박진우 '수상한 장모', 2차 티저영상 공개...갈등 폭발 기대↑ icon서울 버스파업 비상 수송 대책반 가동…지하철 새벽 2시까지 운행 icon'판벌려' 6월 4일 첫방송, 셀럽파이브 '센터' 도전기 icon'차이나는 클라스' 남보라-B1A4 공찬, 조법종 교수 한국사 테스트 '멘붕' icon장기용, ‘킬잇’→‘WWW’…日 도쿄 팬미팅 개최 ‘대세 행보’ icon'한끼줍쇼' 한혜진, 초인종 고장에 "아싸!"...이경규 당황 icon인천 버스파업 모면, ‘출근대란’ 피했다…임금 인상·정년 연장 협상 icon'로켓맨' 태런 에저튼, 23일 내한 확정...3번째 韓방문 '애정 폭발' icon'영재발굴단' 야구천재 두동현, 이종범 재림?...양준혁 "대형스타감" 극찬 icon[1인가구 필수템] 녹물-세균 걱정 끝! '바디럽 퓨어썸 샤워기' icon이창엽, tvN ‘미쓰리’ 주연으로 합류…혜리X김상경과 호흡 [공식] icon[현장] 위키미키 최유정 "MV서 전교회장 역, 어깨 올라가더라" icon[현장] 7개월만 컴백, 위키미키만의 틴크러쉬 매력 볼 수 있을 것" icon[현장] 최유정 "아이오아이 재결합? 아직 결정된 것 없다" icon[현장] 김도연 "위키미키만의 강점? 넘치는 에너지와 즐거움" icon‘캐나다 출국’ 윤지오 “가족 구성원에게 감금 및 폭행 당해…신고 접수” icon[현장] "소속사 악재 영향無"...컴백 위키미키, 즐거움+에너지 넘치는 '틴크러쉬' icon먹고 여행하고 사랑하라? 닮은꼴 예능, 신선함 대신 대세만 남았다 icon경기도, 파업 앞두고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이수경 문제는 양보 못해” 결혼 강행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김진우 기억 되찾았다 “꿈이 아니였어?” icon나경원, 문재인=‘어벤져스’ 타노스? “문노스 장갑의 완성 막아야” icon‘애들생각’ 우현 아들 우준서 “거울 볼 때마다 외모 마음에 안들어” 고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