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캐나다 출국’ 윤지오 “가족 구성원에게 감금 및 폭행 당해…신고 접수”

지난달 캐나다로 출국한 윤지오씨가 가족구성원에게 감금 및 구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14일 윤지오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월 가족구성원으로부터 감금과 구타, 언어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윤지오씨는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과 구타를 하고 욕설을 내뱉었다”며 “이를 녹취했으며 많은 고민 끝에 현지에서 신고 접수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런 사태에 대해 “지금까지 찾아왔다. 아프신 엄마가 용서하라고 했고 엄마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지만 이젠 정말 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감금 및 구타를 한 특정인을 비롯해 다른 가족구성원에 대해서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고 접근 금지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저에게 이들은 더 이상 가족이 아니다. 저를 지키기 위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적었다.

이런 가운데 윤지오의 이모부를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윤지오씨가 故장자연 사건과 관련,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폭로해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반스, 창의성 만렙 ‘커스텀 슬립온’ ‘뮬’ 컬렉션 선봬 icon[현장] 김도연 "위키미키만의 강점? 넘치는 에너지와 즐거움" icon아식스, 바캉스 섬머팩·아쿠아 피트니스 시리즈로 ‘여름사냥’ icon[현장] 최유정 "아이오아이 재결합? 아직 결정된 것 없다" icon[현장] 위키미키 최유정 "MV서 전교회장 역, 어깨 올라가더라" icon이창엽, tvN ‘미쓰리’ 주연으로 합류…혜리X김상경과 호흡 [공식] icon라이언 윤, 사진전 ‘흑백사진 속 아름다움’...느림의 미학 icon‘친모 청부살해 시도’ 여교사 “김동성 사랑했다…방해물 없애야겠다고 생각” icon[현장] 위키미키 "7개월만 컴백, 키링과 많은 추억 쌓을 것" icon경기도 버스 파업, 광주·의정부 등 55개 노선 참여…전세버스 투입 icon김우빈, 조인성과 종교행사 참석…소속사 측 “건강히 잘 지내고 있다” [공식] icon이상득 전 의원, '포스코 비리' 징역 1년 3개월 선고...교도소 수감 icon'알라딘', 22일 박정현X존박 '뮤직 쇼케이스'...OST 영어버전 라이브 icon‘구하라 前남친’ 최종범, 폭행·협박·몰카 재판 중 “새 미용실 오픈” 소식 전해 icon'배심원들', 예측불가 '당신의 판결은' 영상 공개...재판과정 긴장감↑ icon공덕 SK리더스뷰, 잔여가구 1세대 뿐이지만…시세차익 기대에 관심↑ icon나경원, '5.18 망언' 이종명 제명? "이번주 처리 힘들다" icon미세먼지·황사·꽃가루 기승⋯올봄 유통업계 화두 ‘안티폴루션’ icon신다은X박진우 '수상한 장모', 2차 티저영상 공개...갈등 폭발 기대↑ icon[현장] "소속사 악재 영향無"...컴백 위키미키, 즐거움+에너지 넘치는 '틴크러쉬' icon먹고 여행하고 사랑하라? 닮은꼴 예능, 신선함 대신 대세만 남았다 icon경기도, 파업 앞두고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icon[인터뷰②] '배심원들' 문소리 "박형식, 더 성장할 수 있는 배우될 것 같다"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이수경 문제는 양보 못해” 결혼 강행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김진우 기억 되찾았다 “꿈이 아니였어?” icon나경원, 문재인=‘어벤져스’ 타노스? “문노스 장갑의 완성 막아야” icon‘애들생각’ 우현 아들 우준서 “거울 볼 때마다 외모 마음에 안들어” 고민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영은 옆에서 이채영과 문자 “호텔로 와요”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 김산호 집에서 하룻밤 “사돈처녀 이상의 감정있어요?” icon‘애들생각’ 우현 아들 우준서, 19살에 자취선언…母 조련 ‘울먹’ icon‘사람이좋다’ 방미, 美 뉴욕에서 10년간 주얼리 사업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 icon‘사람이좋다’ 가수 방미 “아버지 도박, 동생 학비도 내가 만들었다” icon‘사람이좋다’ 박원숙, 방미 30년만에 재회! 클러치 선물에 “드레스 맞춰야겠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