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방정오 이름, 두 번 등장했다” 故 장자연 지인 ‘PD수첩’ 인터뷰

고 장자연씨의 지인이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의 이름을 봤다고 말했다.

14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는 故장자연씨의 지인이 출연, 자신이 본바를 전했다.

사진=MBC

10년 전 장자연씨가 사망하며 의혹이 불거지고, 이후로 꾸준히 언론의 연락을 받아온 그의 지인 김씨는 “포커스가 조선일보에 맞춰져 있는데 저는 그 부분에 대해서 아는 게 없어요”라고 말했다.

또 “조선일보는 그때 당시에 저한테 인터뷰를 하려고 전화가 굉장히 많이 왔었는데 그중 한 분이 이름은 모르겠지만 제 핸드폰에다가 (메시지를 보냈어요)”라며 “‘분명히 조선일보 쪽 도움이 필요하신 날이 있을 텐데 연락 부탁드립니다’ (저한테는) 그게 협박으로 느껴지잖아요”라고 전했다.

이런 인터뷰에 부담을 느끼던 김씨는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에서 장자연씨 문건에 대한 수사가 다시 시작되자 용기를 냈다. 결국 제작진과 만난 김씨는 장자연씨 문건 관련 수사를 하던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던 당시 가족들과 현장에 있었다고 말했다. 1시간 만에 끝난 압수수색 후에는 명함, 다이어리 등 주요한 것으로 추정되는 증거들이 그대로 방치됐다.

김씨는 “(검찰이 장자연 방을) 압수 수색하고 나간 다음에 방을 정리하면서 짐 정리를 하면서 나온 다이어리에서 (방정오 이름을) 제가 본 거예요”라며 “(장자연이) 끄적거리던 다이어리에 적혀있던 스케줄 표 같이 한구너을 쭉 썼던 게 아니라 여기도 썼다가 저기도 썼다가 다이어리가 여러 개였어요 명함도 나왔었고 핸드백 사이사이에 명함도 꽃혀 있고 뭐 이런 게 (있었어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달력을 보면 셋째 주 끝부분이니까 주말 정도인데 일요일은 앞으로 쏠려 있으니 내 생각에는 금, 토 들 중 하나인 것 같은데 영화 봄 이렇게 그것만 내가 굉장히 기억에 남아요”라고 밝혔다. 또 시간과 이름이 적혀 있었냐는 질문에 “그냥 영화, 방정오 영화”라며 해당 달력에서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의 이름을 두 번 봤다고 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경기도, 오늘(15일) 버스파업 ‘유보’…29일까지 조정기간 연장 icon‘불청’ 장호일, 러시아 크루즈여행 스케일에 “여긴 배가 아닌 거 같아” icon‘불청’ 겐나지 총영사, 주한 러시아인 중 최상급 공무원…박재홍 연세대 룸메 icon‘아내의 맛’ 양미라-양은지, 송끄란 축제 점령…정신욱 물통백팩 완비 icon‘불타는청춘’ 김도균, 여권 미소지로 크루즈 탑승 불발 ‘아쉬움 가득’ icon‘아내의 맛’ 조안 남편 김건우, 아이스크림 빙수 도전 “무슨 맛이야?” icon[1인가구 필수템] 혼자서도 깨끗하게! 인앤아웃 직수 정수기 ‘쿠쿠 10’S’ icon서울, 내일(15일) 버스파업 사실상 결정 '출근길 대란'...지하철 연장 icon‘어비스’ 박보영, 안효섭 못 살렸다…이성재 어비스 임시소유주 icon올세인츠·몽클레르·구찌...드레스 PT부터 프리폴 캠페인까지 icon제냐, 가정의달 선물 ‘펠레 테스타’ 제안...가죽의 미학 icon‘어비스’ 이성재, 한소희 살해 시도…안효섭 또 어비스 사용? icon승리-유인석, ‘성접대·성매매·버닝썬 횡령’ 구속영장 기각…“다툼 여지 있어” icon‘한밤’ 김무열, 마동석 파괴력 인증 “가죽 재킷이 손 모양대로 찢어져” icon‘사람이좋다’ 박원숙, 방미 30년만에 재회! 클러치 선물에 “드레스 맞춰야겠다” icon다코타 존슨·자레드 레토...뉴욕 ‘멧갈라’ 구찌 패션으로 시선강탈 icon‘사람이좋다’ 가수 방미 “아버지 도박, 동생 학비도 내가 만들었다” icon美 마이클 코어스, 런던 올드 본드스트리트에 타운하우스 오픈 icon유리아쥬, ‘진피 마일드폼’ 출시 기념 올리브영 기획전 icon부산 버스파업 “오늘(15일) 오전 4시부터 진행”…전 노선 운행중단 icon'걸캅스', '어벤져스: 엔드게임' 제쳤다! 韓박스오피스 1위 등극 icon울산 버스 파업으로 운행중단, 서울·경기·부산 등 극적 타결 후 정상운행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8위! 4주 연속 TOP 10 신기록 icon[오늘날씨] 경북 천둥+번개 '소나기', 전국 미세먼지 '보통' icon"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소년"...배진영, 27일 첫 단독 화보집 발간! icon'승리 구속영장 기각' 신종열 판사, 애나-윤중천 '피의자 심문' 담당 눈길 icon서울버스 파업 전 극적 타결, 임금 3.6%인상·정년 연장 등 icon그리즈만, 아틀레티코 재계약→1년만에 이적 결심...'축구판 디시전쇼' 재현? icon'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정갈희-베로니카박’ 오가는 변화무쌍 캐릭터 소화력 icon위메프 '읶메뜨 때션븎띠' 40% 쿠폰 이벤트...매시각 선착순 지급 icon강다니엘, 스승의날 우리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 1위...박보검-유재석 2·3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