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신혜선, ‘단 하나의 사랑’ 매력점은? “얼음장같이 차가운 캐릭터라 신선했다”

신혜선에게 ‘단, 하나의 사랑’은 어떤 매력으로 다가왔을까.

22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를 그린 작품.

이제는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만큼,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과 작품 선구안을 자랑하는 신혜선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그녀가 차기작으로 선택한 ‘단, 하나의 사랑’에 기대가 쏠릴 수밖에 없다. 과연 신혜선에게 ‘단, 하나의 사랑’은 어떤 특별한 매력으로 다가왔을까.

 

“출연 결심 이유? 흡인력 있는 전개+신선한 캐릭터”

‘아이가 다섯’, ‘비밀의 숲’, ‘황금빛 내 인생’,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까지. 신혜선은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신뢰를 쌓아왔다. 이러한 신혜선이 새로운 판타지 로맨스 ‘단, 하나의 사랑’으로 다시 황홀한 컴백을 한다.

신혜선은 출연 결심 이유에 대해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흡입력 있게 흘러가는 전개가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제가 맡은 역할 이연서는 한 번도 맡아 본 적 없는 얼음장같이 차가운 캐릭터라 신선했고 색달랐다”고 말하며, 이전 작품과는 또 다른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이연서는 한마디로 ‘독’, 다혈질 성격 이면의 외로움 매력적”

극중 신혜선이 맡은 역할 이연서는 재벌 상속녀이지만, 갑작스러운 사고로 꿈을 접게 된 비운의 발레리나다. 신혜선은 사람을 믿지 못해 사랑을 못하는 이연서가 천사 단(김명수 분)을 만나 성장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신혜선은 “이연서’를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독’ 같은 인물인 것 같다”고 표현했다. “극 중에서 연서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부와 명예를 다 가졌지만, 다른 사람들이 ‘프로싸가지’라고 부를 만큼 차가운 인물인 것 같다. 다혈질적인 성격 이면에 숨겨진 아픈 과거, 그리고 외로움이 절실하게 묻어나는 상반된 모습들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애정을 듬뿍 담아 설명했다.

 

“발레리나 연기 위해 유연한 몸+발레 자세 준비”

‘단, 하나의 사랑’은 신혜선의 발레리나 변신을 볼 수 있는 것으로도 많은 관심을 모은다. 특히 앞서 공개된 티저, 포스터, 스틸컷 등에서 엿볼 수 있었던 발레리나 신혜선의 모습은 상상 이상으로 아름다워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처럼 완벽한 발레리나로의 변신 뒤에는 신혜선의 노력이 있었다고. 신혜선은 “발레를 배워야 한다는 점이 가장 힘들었다”며 “출연을 결정한 이후부터 나름대로 유연한 몸과 발레리나의 자세, 몸 선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라고 답해, 발레리나가 되기 위한 신혜선의 열정을 짐작하게 했다.

 

 

한편 KBS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5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제시카, 2년 연속 칸영화제 레드카펫 등장…주얼리 브랜드 초청으로 참석 icon'라스' 이다지, 100억 계약금 루머 '진짜' 사실 밝힌다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김하늘, 감성멜로의 탄생 “그녀만은 잊지 않겠습니다” icon'해투4' 오정연 "유재석이 나경은과 만난 건 내 덕분" icon“유시민 불철주야 정치놀이”…바른미래당, 송현정 기자 태도지적에 비판 icon강신명·이철성 前 경찰청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소상히 소명할 것" icon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영수회담 방식따지지 말고 국회정상화 중요" icon16일 첫방 '홍디션', 홍진영-강남 실력자들 대거출몰에 합격자 두고 '설전' icon‘2019 키우피우 인형극 축제’ 작은무대에 큰 감동! 인형극 세계 펼쳐진다 icon윤균상-이준혁, '녹두꽃' 특별출연...신경수 감독과 '육룡이 나르샤' 인연 icon승리-유인석 구속영장 기각...박한별, 자필 탄원서 "아내로서 약속드린다" iconAB6IX, 데뷔앨범 트랙리스트 공개! 전곡 프로듀싱 '완성형 아티스트돌' icon고급스럽고 편안한 느낌 물씬...스튜디오 톰보이, 여름 '오피스룩' 제안 icon[인터뷰②] '배심원들' 박형식 "입대 다가오니 지인찾게돼...軍서도 잘 지냈으면" icon원어스, 새 미니앨범 컴백 스케줄러 공개...'US' 시리즈 잇는다 icon'초스피드 컴백' 밴디트, '호커스 포커스' → '드라마틱'으로 새로운 변신 icon전주한옥마을, 마당놀이 ‘별주부가 떴다’ 16일 상설개막...판소리+EDM 조합 icon[인터뷰①] '배심원들' 박형식 "첫 상업영화 주연, 영화보며 식은 땀 흘렸어요" icon러블리즈, 새 앨범 타이틀곡 명은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 아련감성 icon‘보이스3’ 닥터 파브르, 이하나 고의로 살렸다? 3가지 떡밥 총정리 icon울산 버스 파업 철회, 협상 끝에 극적 타결 "낮 12시 전후해 재개" icon‘마리텔’ 송가인, 트로트 감성 폭발 라이브! 불타는 토요일 예고 icon‘그녀의사생활 김재욱♥︎박민영, 대망의 집데이트? 덕질 흔적에 폭풍질투 icon임창정, 후배 김재환에 곡 선물 "생각한 것보다 10배 이상 잘불러" iconNCT 127, '슈퍼휴먼’ 5월 24일 공개 '중독성甲+스펙타클 퍼포먼스 중무장' icon[현장] ’절대그이’ 정정화 PD “요즘 연애는 밀당, 츤데레…조건 없는 사랑의 본질 다룬다” icon[현장] ’절대그이’ 여진구 “순수한 휴머노이드의 사랑, 감동 받으면서 촬영했다” icon[현장] ’절대그이’ 방민아 “걸스데이 해체 아냐, 어떻게 성장해 나갈지가 고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