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디오스타' 하성운, '너의 집앞에서' 열창...박선주 감탄 "김범수 고생한 곡"

하성운이 박선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사진=MBC 제공

1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가 이날 스페셜 MC로 등장하는 하성운의 라이브가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선공개 영상에서 하성운은 ‘너의 집 앞에서’를 그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시선을 끈다. 앞서 하성운은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너의 집 앞에서’를 불러 그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8초 동안의 짧은 노래는 큰 인기를 끌며 그를 워너원 데뷔로 이끌었다.

박선주는 다음 러브콜의 주인공이 하성운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그가 ‘너의 집 앞에서’를 부르는 것을 보고 감탄을 했었다고 전했다. 이 곡의 작곡가인 그녀는 “김범수씨조차도 고생한 어려운 곡”이라며 하성운에게 무한 칭찬을 보냈다.

사진=MBC 제공

즉석에서 노래를 불러달라는 요청에 하성운은 “너무 떨리는데?”라며 당황했지만 이내 뛰어난 가창력을 뽐내며 모두를 감탄케 했다. 박선주는 하성운이 노래를 시작하자마자 입을 틀어막으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소녀 감성을 보여줘 모두를 웃음짓게 하기도 했다.

이어 박선주는 하성운의 노래를 듣고 “좀 위험한 발언일 수도 있는데...”라며 예상치 못한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과연 그녀의 폭탄 발언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져만 가는 가운데 스페셜 MC 하성운의 활약이 더해진 MBC ‘라디오스타’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기방도령’, 코믹버스터 출사표...이준호 “조선 남자기생 역 위해 가야금 배워” icon이동휘X유선 ‘어린 의뢰인’, 5대도시 ‘앙코르 시사회’ 개최...기대감↑ icon[현장] ’절대그이’ 홍종현-방민아, 7년만에 연인으로 재회 “새롭고 더 멋있어졌다” icon'악인전' 김성규 "칸 입성, 제 인생에 있을 수 없었던 일" icon대구 인터불고 호텔 화재, 방화 용의자 차량서 기름통 발견...20여명 부상 icon[현장] ’절대그이’ 방민아 “걸스데이 해체 아냐, 어떻게 성장해 나갈지가 고민” icon한세실업, ‘10% FOR GOOD’ 캠페인...친환경 원단의류 판매수익 기부 icon“댕냥이 집사는 모여라!” 펫 페스티벌 ‘2019 마이펫페어’, 7월 개최 확정 icon[현장] ’절대그이’ 여진구 “순수한 휴머노이드의 사랑, 감동 받으면서 촬영했다” icon탑텐, 텐텐데이 여름버전 ‘행복제’...신제품 1+1 등 파격이벤트 icon[현장] ’절대그이’ 정정화 PD “요즘 연애는 밀당, 츤데레…조건 없는 사랑의 본질 다룬다” icon차음료·커피...여름 앞둔 음료시장에 출사표 던진 신제품 3PICK icon‘한끼줍쇼’ 황민현, ‘한끼 프리패스상’ 등극...“너무 잘생겨서 문열었다” icon이제훈-윤시윤-박보검-육성재, 男스타들 '개성만점' 봄패션 순간포착 icon버버리X지지 하디드, TB 모노그램 캠페인...성별 넘나드는 변화 눈길 icon'로드FC' 권아솔, 18일 만수르 상대 "1라운드 2분 안에 KO승 자신" icon‘백종원의 미스터리키친’, 레시피 기부+지자체 협업...‘공익과 재미’ 다잡는다 icon'영재발굴단' 손흥민, 최고선수 성장 분석...역대급 활약 비법은? icon[종합] “애교가 고민”…‘절대그이’ 여진구, 2연속 시청률 홈런? 밀당 없는 직진 로맨스 icon[포토] ‘절대그이’ 홍종현 “입대 시기 미정, 가기 전 마지막 작품일 것 같다” icon유준상, 단독 콘서트 ‘그냥...좋은데’ 개최...배우-감독-가수 종횡무진 icon[72회 칸영화제] '성추문 의혹' 김기덕 감독, 필름마켓서 신작 공개 icon[포토] ‘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홍종현 “순수한 로맨스 보러 오세요” icon[현장] EXID LE "발목 부상으로 무대 참여 못해 지ㅗ송 iconLG 구광모·한진 조원태·두산 박정원, 대기업 ‘4세대 총수’ 시대 열렸다 icon[현장] EXID 하니-솔지 "팬송 작업중 눈물 펑펑, 멤버들 생각에 짠했다" icon‘경찰총장’ 윤총경, 직권남용 적용해 송치…뇌물수수 혐의 피했다 icon[현장] EXID "해체 아냐, 향후 완전체 활동 위해 계속 소통할 것" icon케이뱅크, 412억원 유상증장 결의…자본확충 빨간불? icon[현장] EXID 정화 "'미앤유' 뮤비 속 웨딩드레스, 새로운 시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