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악인전' 김무열 "22일 생일에 칸 상영, 좋은 선물 받은 기분"

김무열이 칸 상영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제공

15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악인전’의 김성규 인터뷰가 진행됐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김무열)이 연쇄살인마 K(김성규)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김무열은 강력반 미친개라는 캐릭터 설정처럼 영화에서 앞뒤 가리지 않고 포스를 뿜어내는 형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드러내며 ‘악인전’에 힘을 더했다.

올해 칸영화제에 초청돼 많은 축하 인사를 받은 김무열은 부끄러워하면서도 조심스러운 말을 이어갔다. 그는 “솔직히 부담되기도 하다. 칸에 가는 것보다 국내 관객분들이 영화를 어떻게 보실지 걱정된다”며 “이 영화가 어떻게 보면 이 시기에 개봉하는 한국영화 중 대표격으로 영화제에 가는 모습인 거 같아 책임감이 크다. (마)동석이형, (김)성규랑 서로 믿기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22일 상영되는데 그날이 제 생일이다. 좋은 생일 선물 받은 기분이다”고 전했다.

그는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 형사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어떻게 하면 형사 이미지를 잘 그려낼 수 있을지부터 마동석에 밀리지 않는 파워를 보여줄 수 있을지 말이다. 그는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는 형사들을 만나 도움을 얻었다.

김무열은 “처음에 정태석이 살인마 사건에 집착하는 게 이해되지 않았다. 하지만 ‘어불성설’이더라. 경찰한테 ‘왜 사건을 해결하세요’라고 묻는 것과 다를게 없었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제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답이 나왔다”며 “저 역시 제가 하고 싶은 일에 열정이 없으면 연기할 수 없다. 그래서 정태석도 범죄자를 쫓기 위해 처음부터 죽기살기로 덤벼들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무열의 포스 넘치는 형사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악인전’은 15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케이뱅크, 412억원 유상증장 결의…자본확충 빨간불? icon[현장] 계은숙 ”이상한 처지와 환경, 마약했던 것 후회...미쳤던 것 같다" icon[현장] EXID 정화 "'미앤유' 뮤비 속 웨딩드레스, 셀카 많이 남겨" icon‘경찰총장’ 윤총경, 직권남용 적용해 송치…뇌물수수 혐의 피했다 icon[현장] EXID "해체 아냐, 향후 완전체 활동 위해 계속 소통할 것" icon[현장] 계은숙 ”모친 부고소식, 심경 말로 다 못해...라이브콘서트가 유일한 꿈" iconLG 구광모·한진 조원태·두산 박정원, 대기업 ‘4세대 총수’ 시대 열렸다 icon[포토] ‘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홍종현 “순수한 로맨스 보러 오세요” icon[72회 칸영화제] '성추문 의혹' 김기덕 감독, 필름마켓서 신작 공개 icon유준상, 단독 콘서트 ‘그냥...좋은데’ 개최...배우-감독-가수 종횡무진 icon[현장] EXID LE "발목 부상으로 일부 무대 불참, 안타깝다" icon[현장] EXID 하니-솔지 "팬송 작업중 눈물 펑펑, 멤버들 생각에 짠했다" icon[포토] ‘절대그이’ 홍종현 “입대 시기 미정, 가기 전 마지막 작품일 것 같다” icon[종합] “애교가 고민”…‘절대그이’ 여진구, 2연속 시청률 홈런? 밀당 없는 직진 로맨스 icon“타다, 고급택시 시장까지 넘봐” 택시기사, 광화문광장서 대규모 집회 icon[현장] "해체 아닌 팀 유지할 것"...EXID,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 'WE'(종합)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 22일만에 1300만 돌파…‘아바타’ 이후 10년만의 新기록 icon[현장] 계은숙, 이제 고국 품으로...정규 ‘Re:Birth’로 다시 태어나다(종합) icon‘버닝썬 폭행 피해자’ 김상교,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피해자 진술-CCTV 분석 icon오신환, 현 지도부 사퇴 압박…채이배-임재훈 사개특위 자진 사임 icon안양교 공사현장서 크레인 사고, 인명피해無...퇴근길 교통정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기억 되찾다! "건이 우리 아들...수호씨!"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결혼식 파투' 이승연에 "망신살 제대로 뻗치셨네요" icon'배철수의 음악캠프' 마크 마텔, 프레디 머큐리 닮은꼴 화제...16~17일 첫 韓공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