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버닝썬 폭행 피해자’ 김상교,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피해자 진술-CCTV 분석

‘버닝썬’ 관련 각종의학의 발단이 된 김상교씨가 성추행 혐의로 송치됐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 영업이사 장모씨 등 2명을 폭력행위처벌법 위반(공동상해), 최초 폭행자인 손님 최모씨를 폭행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사 장씨와 가드팀장 장씨, 최씨 등은 지난해 11월 버닝썬에서 김상교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영업이사 장씨는 폭행 사실을 인정했으나 가드팀장 장씨는 김상교씨를 말렸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손님 최씨 역시 김상교씨가 자신의 일행을 추행해 시비가 붙자 그를 폭행했다고 시인했다. 하지만 폭행 일시와 장소가 영업이사 장씨 등과는 다르고, 이들 사이에 공모가 있었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봤다.

경찰은 김상교씨로부터 공동상해 혐의로 고소당한 나머지 클럽 가드 6명에 대해서는 폭행 가담이 확인되지 않는 등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 불기소 의견 송치했다.

김상교씨에 대해서는 소란을 말리는 클럽 가드에 대한 폭행, 클럽 집기를 집어 던지는 등에 대한 업무방해, 여성 손님 3명을 추행한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할 예정이다.

추행 혐의에 대해 김상교씨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부인해왔으나 당시 동선과 피해자와 목격자 진술, 클럽 내 CCTV 영상 분석 등으로 볼 때 피해진술을 한 여성 4명 중 3명에 대해서는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다.

나머지 1명에 대해서는 CCTV 영상이 존재하지 않는 등 증거가 불충분해 불기소 의견 송치하기로 했다.

한편 경찰은 김씨가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지구대 내 CCTV 및 순찰차 블랙박스 증거인멸’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을 달았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 계은숙, 이제 고국 품으로...정규 ‘Re:Birth’로 다시 태어나다(종합)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 22일만에 1300만 돌파…‘아바타’ 이후 10년만의 新기록 icon“타다, 고급택시 시장까지 넘봐” 택시기사, 광화문광장서 대규모 집회 icon[현장] "해체 아닌 팀 유지할 것"...EXID,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 'WE'(종합) icon'악인전' 김무열 "22일 생일에 칸 상영, 좋은 선물 받은 기분" icon케이뱅크, 412억원 유상증장 결의…자본확충 빨간불? icon[현장] 계은숙 ”이상한 처지와 환경, 마약했던 것 후회...미쳤던 것 같다" icon[현장] EXID 정화 "'미앤유' 뮤비 속 웨딩드레스, 셀카 많이 남겨" icon‘경찰총장’ 윤총경, 직권남용 적용해 송치…뇌물수수 혐의 피했다 icon[현장] EXID "해체 아냐, 향후 완전체 활동 위해 계속 소통할 것" icon[현장] 계은숙 ”모친 부고소식, 심경 말로 다 못해...라이브콘서트가 유일한 꿈" iconLG 구광모·한진 조원태·두산 박정원, 대기업 ‘4세대 총수’ 시대 열렸다 icon[포토] ‘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홍종현 “순수한 로맨스 보러 오세요” icon[72회 칸영화제] '성추문 의혹' 김기덕 감독, 필름마켓서 신작 공개 icon유준상, 단독 콘서트 ‘그냥...좋은데’ 개최...배우-감독-가수 종횡무진 icon[현장] EXID LE "발목 부상으로 일부 무대 불참, 안타깝다" icon[현장] EXID 하니-솔지 "팬송 작업중 눈물 펑펑, 멤버들 생각에 짠했다" icon[포토] ‘절대그이’ 홍종현 “입대 시기 미정, 가기 전 마지막 작품일 것 같다” icon[종합] “애교가 고민”…‘절대그이’ 여진구, 2연속 시청률 홈런? 밀당 없는 직진 로맨스 icon오신환, 현 지도부 사퇴 압박…채이배-임재훈 사개특위 자진 사임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9...롯데제과 '코코모카바' 外 icon안양교 공사현장서 크레인 사고, 인명피해無...퇴근길 교통정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기억 되찾다! "건이 우리 아들...수호씨!"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결혼식 파투' 이승연에 "망신살 제대로 뻗치셨네요" icon'배철수의 음악캠프' 마크 마텔, 프레디 머큐리 닮은꼴 화제...16~17일 첫 韓공연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진태현에 복수 꿈꿔 "철저하게 부서뜨리고 싶어!" icon'구속영장 기각' 승리-유인석 전 대표, 성매매 알선만 12차례...경찰 수사 차질 icon'수미네반찬' 강남, '서울 오픈' 알바생 투입 "지금 바로?"...조빈 폭소 icon'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김예령-김사권 관계 회복 노력 "어머니 저희 집 오세요" icon'살림남' 율희, 모모랜드 '뿜뿜' 흥 폭발...최민환 댄스 삼매경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