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실화탐사대' 박철상, '기부 콘셉트' 사기꾼?...고소인 "대국민 사기극 끝났으면"

박철상의 사기 행위에 피해를 본 사람들이 등장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15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청년 기부왕 박철상의 사기 사건이 다뤄졌다. 박철상은 한국의 워런 버핏으로 불린 청년기부왕이었다. 

주식 투자로 돈을 벌어 약 400억원의 자산가로 알려진 박철상은 지역사회와 단체에 거액을 꾸준히 기부해왔다. 그가 4년간 기부한 돈은 총 18억8000만원이다.

하지만 박철상을 최초로 고소한 사람은 "기부를 콘셉트로 하는 사기꾼이다. 대국민 사기극이 끝났으면 좋겠다"고 박철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철상은 고소인에게 돈을 맡아 수익을 내게 해주겠다고 제안했고 이에 투자로 손해를 본 적이 없다는 박철상에게 고소인은 자신의 전 재산과 친인척들의 재산까지 총 13억9000만원을 맡겼다. 하지만 지금껏 돈을 돌려받지 못 했다.

비슷한 방식으로 피해를 본 피해자는 확인된 사람만 13명, 피해액은 총 24억여원이었다. 현재 재판은 진행 중이다. 하지만 박철상에 대한 탄원서와 진정서가 쏟아지고 있어, 고소인은 분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 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안보현 질투' 김재욱에 "은기는 제 가족" icon'살림남' 김승현 父, "심심하다" 절 음식 지적 母에 인상 팍!...묵언수행 위기 icon'뉴이스트로드' 황민현, 두부된장찌개♥...백호 "차돌도 넣으려고 사왔어" icon'살림남' 혜빈-유리, 김성수 아내 그리움에 눈물 글썽 "손잡지 못해 아쉽다" icon'살림남' 유리 딸 사랑-우주, 장난감 선물 쟁탈전...김성수-혜빈 난감 icon'살림남' 율희, 모모랜드 '뿜뿜' 흥 폭발...최민환 댄스 삼매경 icon'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김예령-김사권 관계 회복 노력 "어머니 저희 집 오세요" icon'수미네반찬' 강남, '서울 오픈' 알바생 투입 "지금 바로?"...조빈 폭소 icon'구속영장 기각' 승리-유인석 전 대표, 성매매 알선만 12차례...경찰 수사 차질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진태현에 복수 꿈꿔 "철저하게 부서뜨리고 싶어!" icon'배철수의 음악캠프' 마크 마텔, 프레디 머큐리 닮은꼴 화제...16~17일 첫 韓공연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결혼식 파투' 이승연에 "망신살 제대로 뻗치셨네요"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기억 되찾다! "건이 우리 아들...수호씨!" icon안양교 공사현장서 크레인 사고, 인명피해無...퇴근길 교통정체 icon'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최원영에 칼 찔려...'엔드게임' 위한 계략 icon'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 오프닝 키스 '달달'...인간-로봇 로맨스 시작 icon'절대그이' 방민아, '7년 비밀연애' 홍종현 이별 장난에 깜놀 icon'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나...남궁민 "이재환 뇌사일까?" icon'닥터 프리즈너' 박은석, '케타민+포타슘 주입' 최원영 범인 지목...헌팅턴무도병 재발 icon'한끼줍쇼' 황민현, 18세 데뷔 "부산서 닭꼬치 먹다가 캐스팅돼" icon'라디오스타' 하성운, 토크 장인 앞에 속수무책 "스페셜MC 안 챙겨준다고..." icon'라디오스타' 스타강사 이다지, 100억 계약금설 "사실무근" icon'라디오스타' 류승수, 공황장애 30년차 고백 "심장병 착각, 7년동안 치료받아" icon'라스' 박선주, '너의 집앞에서' 하성운 노래에 심쿵 "'저 오빠 사귀고 싶다' 생각해" icon'구해줘2' 천호진, '사별' 우현 공감대 형성 "교회에 나와라" icon'라디오스타' 박지우, 김희선 '셀럽파이브' 춤 레슨받아 "못 해도 아우라 남달라" icon'구해줘2' 천호진, 벽돌로 엄태구 내리쳐...이중인격 본성 폭발 icon'작업실' 고성민, 남태현 첫 데이트 신청 수락...빅원-장재인은? icon[오늘날씨] ‘폭염특보’ 광주, 최고 33도까지 치솟아…서울 및 일부지역 건조주의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