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악인전’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마동석, ‘범죄도시’ 잇는 청불흥행 신호탄

마동석표 액션이 스크린을 뒤흔들고 있다.

16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이 17만 5434명의 관객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범의 표적이 된 조폭 두목(마동석)과 경찰(김무열)이 손잡고 살인마(김성규)를 쫓는 범죄 액션. 개봉 첫날 ‘악인전’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서며 마동석이 ‘범죄도시’에 이어 청불영화 흥행을 다시금 이끌 수 있을지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악인전’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며 눈길을 끌었다.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등 주연배우들은 오는 22일 칸으로 출국할 예정.

이들은 현지시간으로 22일 뤼미에르 극장에서 레드카펫과 공식 상영에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이튿날에는 세계 각국의 사진기자들과 만나는 공식 포토콜이 진행된다.

개봉을 앞두고 한국영화 예매율 1위에 오르며 기대를 모은 ‘악인전’은 현재 극장 상영중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가정의 달…10명 중 8명 ‘나를 위한 소비’ icon첫방 ‘절대그이’ 여진구, 방민아 키스에 눈떴다! 마왕 홍종현 변심까지 icon바비킴, 4년 6개월 공백깨고 내일(17일) 미니앨범 ‘Scarlette’ 공개 icon[오늘날씨] ‘폭염특보’ 광주, 최고 33도까지 치솟아…서울 및 일부지역 건조주의보 icon강신명 '구속'-이철성 '기각'...'선거개입혐의' 엇갈린 두 前경찰청장 icon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추돌사고, 초등생 2명 사망-6명 부상 icon'골목식당' 백종원X정인선, 여수 꿈뜨락몰 양식집 파스타 극찬 "훌륭한 맛" icon유승현 前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살해혐의 체포 "내가 때려 죽였다" icon'작업실' 고성민, 남태현 첫 데이트 신청 수락...빅원-장재인은? icon'구해줘2' 천호진, 벽돌로 엄태구 내리쳐...이중인격 본성 폭발 icon'라디오스타' 박지우, 김희선 '셀럽파이브' 춤 레슨받아 "못 해도 아우라 남달라" icon'구해줘2' 천호진, '사별' 우현 공감대 형성 "교회에 나와라" icon'라스' 박선주, '너의 집앞에서' 하성운 노래에 심쿵 "'저 오빠 사귀고 싶다' 생각해" icon'라디오스타' 류승수, 공황장애 30년차 고백 "심장병 착각, 7년동안 치료받아" icon'라디오스타' 스타강사 이다지, 100억 계약금설 "사실무근" icon'라디오스타' 하성운, 토크 장인 앞에 속수무책 "스페셜MC 안 챙겨준다고..." icon'한끼줍쇼' 황민현, 18세 데뷔 "부산서 닭꼬치 먹다가 캐스팅돼" icon'닥터 프리즈너' 박은석, '케타민+포타슘 주입' 최원영 범인 지목...헌팅턴무도병 재발 icon'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나...남궁민 "이재환 뇌사일까?" icon직장인 41% ‘쉼포족’…휴가도 맘편히 못가·아파도 출근 icon방탄소년단, 美 ‘GMA 서머 콘서트’ 첫 무대 장식…“아미는 우리의 원동력” iconSG워너비 김진호, 오늘 ‘엄마의 프로필 사진은 왜 꽃밭일까’ 발매...모친 피처링 icon안양교, 서울 방면 여전히 통제…밤샘 작업에도 ‘복구 지연’ icon트립닷컴, 홍콩-마카오 ‘항공권•호텔•액티비티’ 특가 프로모션 icon‘그녀의사생활’ 김재욱, 박민영 품에서 오열…단짠 오가는 ‘진짜연애’ icon공명 친척형, ‘굿모닝FM’ 깜짝 출연 “동생이 배우 공명, 파이팅 하자!” icon올리브영, ‘카카오페이 결제’ 서비스…3만원 이상 결제 시 3000원 즉시할인 icon단골고객 관리는 판매자가! 11번가, 추가할인 제공하는 ‘스토어 장바구니쿠폰’ icon‘구해줘2’ 천호진-오연아, 성혁 작정하고 속였다…엄태구 기습에 굴욕 icon‘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피터 파커X토니 스타크, 모두를 뭉클하게 만든 한컷 icon‘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집념의 新다크 히어로…결국 최원영 응징 icon이다지, ‘나혼산’ 거절하고 ‘라스’ 출연…박선주 “하성운 사귀고 싶다고 생각” icon‘아내 폭행사망’ 유승현, “폭력에 정당성 없다” 과거 발언 재조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