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생애최초 내집 마련까지 평균 7.1년, '자가거주' 가구는 57.7%

우리나라 국민이 생애 최초 내집 마련까지 걸리는 시같이 평균 7.1년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12월 표본 6만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주거 실태 조사결과를 16일 발표하였다.  

발표된 통계에 따르면 '생애최초 주택마련에 걸리는 시간은 7.1년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8년, 2016년 6.7년보다 0.2∼0.3년 늘었다.

또한 주거자가점유율은 18년 '자가거주' 가구는 전체 가구의 57.7%로 17년에 이어 조사이래 역대 최고 수준을 유지하였다. 지역별로는 ’17년에 비해 소폭상승(광역시제외)하였으나 대체로 전년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주거비부담은 18년 자가가구의 연소득 대비 주택 구입가격 배수(PriceIncome  Ratio)는 전국5.5배(중위수)로,17년(5.6배)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수도권이 6.9배로 광역시 등(5.6배)과도 지역(3.6배)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다만, 9.13대책 등으로 수도권의 집값은 18년 12월부터 하락하기 시작한 점 감안하면, 최근의 시장 안정세가 조사 결과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가장 필요한 주거 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주택 구입 자금 대출지원(31.7%),  전세 자금 대출지원(18.8%), 장기 공공임대주택 공급(13.6%)등 순으로 주거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다. 점유형태별로 보면, 자가가구 및 전세가구는 '주택구입자금대출 지원'을, 월세 가구는 '전세자금대출지원 및 월세지원'을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프로그램으로 응답하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세입자 미확보"...4월 신규 아파트 입주율 69.6%, 조사 이래 '최악' icon'왕석현 살해협박' 30대 男, 징역 10개월 선고...法 "심신미약 아냐" icon이언주, 송영무 '김정은 자유민주사상 접근' 발언 비판 "제 정신인가" icon스탠리블랙앤데커, '20V 맥스 아토믹 컴팩트 시리즈' 출시..효율+휴대성↑ icon뷰티업계, ‘그린’에 열광하다! 녹차-쑥-파슬리 '자연유래' 화장품 icon'명품 밀수' 이명희-조현아 모녀, 징역형 구형..."죄송하다' 선처 호소 iconGS25, CEBU망고빙수·티라미수빙수까지 '프리미엄 빙수' 출시 icon잠 부족한 현대인, 숙면부르는 ‘나이트 음료’ 눈길 iconKIA 김기태 감독, 자진 사퇴...18일부터 박흥식 대행체제 iconNCT 127, 마크, 정우, 해찬 티저 이미지 공개...LA다저스 홈경기 시구까지 icon얼굴에 피어난 꽃! 색감더하는 화사한 '메이크업' 제품 icon'빙속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분에 넘치는 성원 감사" icon[72회 칸영화제] '반(反)트럼프' 대세...개막작+배우+심사위원 '정치 비판' icon‘타다 퇴출’ 요구에 박재욱 대표 “선택할 권리 보장해야 혁신도 가능” icon'1심 무죄' 이재명, 활짝 웃었다 "사법부는 민주주의 최후보루...감사하다" icon[인터뷰] ‘와이키키2’ 문가영 “‘유혹자’ 우도환-김민재, 여전히 연락하고 지내...드라마도 시청” icon[3PICK 리뷰] '옹알스' 희극이냐 비극이냐...코미디언들의 꿈과 현실 icon구호X정은채, 고급스런 휴양지룩...’프렌치시크‘ 썸머스타일링 제안 icon[인터뷰] 위너 "YG 양현석 '너희 갈길 가라' 조언, 인정받은 기분"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김진우에 "아버님도 내가 데려갈 것" 복수 약속 icon'왼손잡이아내' 김진우, 이승연에 '가짜 단추' 건넸다...하연주 발각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김진우 친부 빼돌렸다 '35년만 부자재회' 눈물 icon이미자 "60년간 사랑 감사, 영원히 잊지 않을 것" 눈물의 은퇴소감 icon'은퇴선언' 이미자, 진짜 마지막 앙코르 곡은 '돌아오라 소렌토로' icon강유미 "8월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데이트도 공개할 것" icon한국당 김현아, 문 대통령 '한센병 환자' 비유 막말...민주당 반발 icon'이나리' 이현승 "단유 후 아이 아파, 내 탓 같았다"...선배 현실적 조언 icon'은퇴' 이상화 "'빙상여제'는 영원히 기억되길" icon천불사 실버타운 입주민 "주지스님 타계 후 방치, 최대 8천만원 주고 입주" icon천불사 실버타운, 무허가·미신고 상태였다 "폐쇄할 수 있지만..."(제보자들) icon'미스트롯 효콘서트' 강예슬·박성연·숙행 등 붐과 '해뜰날' 관객 '흥' 폭발 icon'성접대·뇌물혐의' 김학의 구속확정 "도주·증거인멸 우려" icon'더 뱅커' 김태우 新 은행장 됐다...유동근 검찰 자진출두 '해피엔딩' icon오영실 "어린이 프로그램으로 주목, 라디오 우습냐는 오해 억울했다" icon정다은 "우리나라 4대 재벌남과 소개팅 제의, 감옥 다녀왔다더라" icon오정연 "나경은♥유재석 만남은 내 덕, MBC 최종면접서 탈락" icon'해피투게더4' 정다은 "전현무는 내 은인, 입사 전 개인까지 체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