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한센병 발언' 김현아 의원, 논란 해명 "정치 품격을 지켜야 한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한센병 환자’에 비유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YTN 방송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김 의원은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 대입해 쓰진 않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빗대어 말한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나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김현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의원은 이날 ‘YTN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이다.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의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나는 그러한 의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발언을 두고 논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김 의원과 함께 패널로 출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에 대해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옹호했다.

이에 김 의원은 “그렇게 치면 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 행사에서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한센병’이라고 비유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놓고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또한 누리꾼들도 ‘한센병’ 발언에 대해 “말이 심했다” “한센병 환자들을 생각하지 않은 말” “비유를 꼭 그렇게 해야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악인전', 이틀 연속 韓박스오피스 1위...'엔드게임' 2위 껑충 icon[오늘날씨] 낮 30도 안팎 '더위'...제주-전남 '비' icon정다은 "북한 모략질한 언론인 지목, 경찰서서 신변보호 요청 받아" icon'해피투게더4' 정다은 "전현무는 내 은인, 입사 전 개인까지 체크" icon오정연 "나경은♥유재석 만남은 내 덕, MBC 최종면접서 탈락" icon정다은 "우리나라 4대 재벌남과 소개팅, 감옥 다녀왔다더라" icon오영실 "어린이 프로그램으로 주목, 라디오 우습냐는 오해 억울했다" icon‘더 뱅커’ 김상중vs유동근, 최후의 담판...숨막히는 물과불 명연기 ‘최고의 1분’ icon'더 뱅커' 김태우 新 은행장 됐다...유동근 검찰 자진출두 '해피엔딩' icon'성접대·뇌물혐의' 김학의 구속확정 "도주·증거인멸 우려" icon정다은 "조우종 프리선언, 방송사가 전쟁터면 밖은 지옥이라더라" icon'미스트롯 효콘서트' 강예슬·박성연·숙행 등 붐과 '해뜰날' 관객 '흥' 폭발 icon천불사 실버타운, 무허가·미신고 상태였다 "폐쇄할 수 있지만..."(제보자들) icon천불사 실버타운 입주민 "주지스님 타계 후 방치, 최대 8천만원 주고 입주" icon'헤드샷' SK 나주환, 뇌진탕 증세 외 검사결과 이상無...17일 팀 합류 icon이수, 음악 페스티벌 출연 소식→누리꾼 보이콧...주최측 "혐오-비하 멘트 자제 부탁" icon'은퇴' 이상화, 누리꾼 응원 봇물..."국민에 희망줘 감사하다" icon김재환, ‘어나더’ 재킷 커버 2종 공개…소년美부터 섹시함까지 icon'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정제원母' 이일화 친모 '충격'...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icon엑소 백현, 개인 유튜브 채널 개설...구독자 65만↑ '인기 폭발' icon세븐틴 조슈아, 웹드라마 '에이틴2' 특별출연 눈길 "잊지 못할 추억" icon‘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부산 신혼부부와 노르웨이 여인 ‘관심폭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