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외부자들' 진성준 "나경원 원내대표 문자 사과는 보도 입막음용"

진성준 전 의원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자 사과를 비판했다.

19일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청와대와 야당의 회동 방식을 둔 갈등과 정치권 막말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막말정치가 국민 혐오를 부추긴다”는 발언을 통해 최근 벌어지고 있는 정치권 막말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해당 발언의 적절성을 두고 진성준 전 의원은 “대통령은 특정 정파 수장이 아닌 국가 지도자이기에 정치권 막말경쟁에 준엄하게 경고한 것”이라 주장했다.

반면 이동관 전 수석은 “대통령이 여야가 대치하는 전선의 앞에 서는 발언은 하지 않는 게 좋다”며 반박했고 이에 진중권 교수는 “여야 가리지 않고 대통령으로서 국민에게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것을 저지하려 했던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옥임 전 의원은 “대통령이 갈등의 한복판에 선 것은 역시 부적절하다, (문재인 정부가) 2015년 박근혜 정부와 ‘데칼코마니’라는 얘기가 나온다”며 우려를 표했다.

막말 논란의 발단이 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서도 뜨거운 토론이 벌어졌다. 나 원내대표는 그 후 기자에게 문자로 문제 발언의 뜻을 몰랐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더해지기도 했다.

이에 진성준 전 의원은 “(나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문자 사과는) 진정성 없는 보도 입막음용”이라며 비판했고, 진중권 교수는 “(문제 발언을) 모르고 썼다는 건 말도 안 된다. 문제 발언 집단의 언어가 공당의 원내대표의 입까지 올 수 있었던 경로를 반성해야 한다”라며 의견을 더했다.

한편 정옥임 전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문제 발언은 잘못됐다. 다만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황교안 대표를 싸이코패스 지칭한 것은)잘못”이라며 “(문제 발언이 나왔을 때) 당 내부에서 (이와 관련해) 성토하지 않으면 발전은 없다” 고 정리했다.

청와대와 야당의 충돌, 막말정치와 회동 방식을 둔 줄다리기 등의 상세한 이야기는 19일 ‘외부자들’에서 공개된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싸들은 주목! 한강나들이 ‘주말룩’ 스타일링 제안 icon‘♥︎조은정’ 소지섭, 열애 직접 언급 “큰 힘이 되는 사람…지켜봐달라” icon롯데백화점, 22일까지 본점서 '전라남도 우수특산물전' 진행...15개 시군 특산품 icon부산대 총학, 故 최동원 동상 사태에 사과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진심으로 반성” icon콘래드서울, ‘100시간 플래시 세일’...객실 최대 50% 할인 icon합리적 가격+고급스러운 패키지...‘호캉스’ 프로모션 봇물 icon은지원, YG서 첫 솔로앨범 발표! "MV촬영 끝, 송민호 지원사격" icon도심 속 작은천국! 호텔서 '이색 여름나기' 추천 icon'구속' 김학의, 첫 소환 조사 불출석...사유는 "변호사 접견 못했다" icon"밀레니얼-Z세대 파워 확대"....기업, 新소비자 이해 필요 icon'소지섭 열애' 조은정 전 아나운서, 이대 출신 '롤여신'→'한밤' 리포터 icon소지섭♥조은정, 1년째 열애중..."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달라" icon휠라의 역사 한자리에...‘휠라 뮤제오:리플레이 1911’展, 오늘(17일) 개최 icon[72회 칸영화제] '로켓맨' 태런 에저튼X엘튼존, 듀엣공연 인기↑...레드카펫&포토콜 현장 icon방탄소년단 '낙원' 작곡가 MNEK, '기와' 네번째 주자 '한옥 라이브' icon'태블릿 조작설' 변희재, 2심 보석 석방...주거지 제한+불구속 재판 icon자극은 최소화-자외선은 완벽차단! 여름 ‘무기자차’로 선케어하자 icon소지섭 측 "♥조은정과 열애 맞다, 진지하게 만나는 중"(공식) icon'배심원들', 칸영화제 필름마켓 해외 9개국 선판매...추가 성과 기대↑ icon현대 무역점, ’하이엔드 스피커' 뱅앤올룹슨 전시상품 최대 35% 할인 icon가치소비에 집중하다...밀레니얼 잡기위한 뷰티업계 대응 icon젝키·god·원더걸스·2NE1 ‘스테이지K’, 드림스타 출격 '명곡 향연' icon[주말날씨] 주말 나들이는?…전국 비 소식, 이른더위 한풀 꺾인다 icon[인터뷰②] ‘와이키키2’ 문가영 “김남길, 다방면으로 멋진 선배…또 같이 작품하고파“ icon현대百 판교점, '판교랜드' 운영...놀이기구 운영·매직쇼·재즈페스티벌 등 icon[인터뷰①] ‘와이키키2’ 문가영 “김선호 착하고 배려심多, 어울린다고 해주셔서 다행“ icon정부, 대북 지원사업에 800만달러 공여…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icon'인생 역전 아이콘'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 20일 에세이 출간 icon‘필로폰 투약’ 박유천, 황하나 공동범죄 해당…같이 재판정 서나 icon'늑대소년'→'극한직업'까지...에픽하이, 소극장 콘서트 테마 포스터 5종 공개 icon‘TV는 사랑을 싣고’ 알베르토 몬디 “12년 전 하숙집 살이, 대책없이 왔구나 싶었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알베르토 몬디 “유학생 시절, 돈이 없어서 아이스크림도 못 먹어” icon최순실, 박근혜 앞에서 정호성에 짜증…90분 분량 녹음파일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