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김부겸, 문무일 ‘검경 수사권 조정’ 반발에 “권력 뺏기기 싫어서 하는 반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반발한 문무일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17일 김부겸 의원은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오른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민주적 원리에 위배된다”며 반발한 문무일 총장에 대한 글을 게재했다.

김부겸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내가 그렇게 살아왔는지 옷깃을 여미며 돌이켜보아 당당할 수 있을 때 입에 올려야 할 단어,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지적했다.

또 문무일 총장이 검찰에 대한 정치권력 외압에 비유해 옷을 흔들어 보인 점에 대해 “정치 권력이 검찰을 쥐고 흔들었다는 뜻인데, 아닌 게 아니라 그동안 검찰이 권력에 많이 휘둘렸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자 앞에서는 약하고 약자 앞에서는 강자인 게 검찰이냐”라고 비판하며 지난 2003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검사들의 ‘검사와의 대화’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김부겸 의원은 “그때 젊은 검사들의 말투와 눈빛은 국민의 대표에 대한 태도가 아니었다. 무시하고, 모욕하는 태도가 역력했다”라며 “좋은 뜻으로 마련한 대화의 자리에서 대통령을 흔든 건 당신들이었다”라고 검찰을 힐난했다.

김부겸 의원은 “지금 총장이 앙앙불락한다고 문재인 정부가 뭐라고 하지 않는다. 민정수석도 경청하겠다고 했다”라며 “자기 권력을 경찰한테 빼앗기기 싫어서 하는 반대. '경찰이 막강해진다. 경찰을 통제할 수 없다'라고 말하지 말고 '검찰에서는 이걸 떼 내고, 경찰에서는 저걸 떼 내야 한다'는 식으로 말해야 국민의 인권을 지키려는 참된 자세”라고 주장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 성형수술 결심 “이 얼굴로는 죽도 밥도 안 되겠어” icon‘지금1위는?’ 박미경, 사랑꾼 남편 자랑 “‘히든싱어’서 너무 잘 맞춰 쫓겨나”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김사권, 결국 여름이 입양…김예령 “집안의 화근”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가짜치료제로 계약...김진우 “내일이면 진짜 끝장” icon최순실, 박근혜 앞에서 정호성에 짜증…90분 분량 녹음파일 공개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다른 스파이가 또? “연구소에 있는 박수호 쪽 사람” icon‘TV는 사랑을 싣고’ 알베르토 몬디 “유학생 시절, 돈이 없어서 아이스크림도 못 먹어” icon‘왼손잡이 아내’ 정찬, 정재곤 아내 죽이지 않았다...진짜 범인은 이승연 icon'늑대소년'→'극한직업'까지...에픽하이, 소극장 콘서트 테마 포스터 5종 공개 icon‘필로폰 투약’ 박유천, 황하나 공동범죄 해당…같이 재판정 서나 icon생활맥주, 화이트크로우 브루어리와 ‘마시자! 지역맥주’ 진행 icon정부, 대북 지원사업에 800만달러 공여…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icon'인생 역전 아이콘'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 20일 에세이 출간 icon여름철, 무너지는 메이크업에는? 발색+지속력 뷰티템이 '정답' icon[인터뷰②] ‘와이키키2’ 문가영 “김남길, 다방면으로 멋진 선배…또 같이 작품하고파“ icon현대백화점, '판교랜드' 운영...놀이기구 운영·매직쇼·재즈페스티벌 등 icon[인터뷰①] ‘와이키키2’ 문가영 “김선호 착하고 배려심多, 어울린다고 해주셔서 다행“ icon[주말날씨] 주말 나들이는?…전국 비 소식, 이른더위 한풀 꺾인다 icon‘지금1위는?’ K2 김성면 “‘슬프도록 아름다운’ 활동 못해...입영 통지서 나와” icon‘궁금한이야기Y’ 허경영, 하늘궁 입장료는 2만원 “정회원만 하늘의 에너지 넣어준다” icon‘궁금한이야기Y’ 허경영, 트럼프 만남 1주년 기념 “세번 초청 받아” icon‘스페인하숙’ 차승원-배정남, 7명 순례자 아침도 뚝딱...“계란말이 벽 완성” icon‘스페인하숙’ 갑작스러운 순례자 아침주문에 차승원 “오케이라고 해” icon허경영, 성추행 피해 주장에 “자기들이 해달라고 줄을 서 있어” icon‘궁금한이야기Y’ 천소라, 심신미약 주장?…母 “불리불안, 우울증 있어” icon‘슈퍼밴드’ 벤지 팀, 즉흥연주로 탄생한 자작곡...조한 "컨트롤이 안될 정도" 극찬 icon‘명의’ 이덕철 교수 “만성피로, 일의 양이 많아서 생기는 것 아니야” icon‘마리텔 V2’ 노지선-유민상, 먹방 신입과 경력직의 수준차 icon‘녹두꽃’ 윤시윤, 칼 겨눈 최원영에 경고 “돌려받게 되실 겁니다” icon‘마리텔V2’ 안유진, 장동민 등장에 폭소…“나만 보면 웃어” 억울 icon‘나혼자산다’ 조병규, 수염 왁싱·레이저 제모 총동원 “그래도 나더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