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조은정, ‘롤 여신’ 이어 ‘소지섭 연인’...방송계 은퇴·결혼설 모락모락

'워너비 남편감'으로 꼽혀온 배우 소지섭과 17살의 나이차를 뛰어넘어 1년째 열애 중인 조은정 전 아나운서가 이미 방송계를 은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매력적인 싱글남 소지섭을 사로잡은 조은정은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 한국무용과를 거쳐 이화여대에서 한국무용학을 전공했다. 지난 2014년 게임전문채널 OGN(온게임넷) 아나운서로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깜찍한 미모와 안정적인 진행 실력을 어필하며 '롤여신'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16년 배우 전인화, 유동근, 서효림 등이 소속돼 있던 이매진아시아와 전속계약을 맺고 지난해 여름까지 SBS '본격연예 한밤' 리포터로 활동하며 수많은 스타와 인터뷰를 나눴다. 소지섭 역시 해당 방송에서 처음으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조은정은 방송계를 떠나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소속사 이매진아시아와의 전속계약도 정리했다. 이매진아시아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조은정의 사진과 프로필이 모두 삭제된 상태다. 평범한 삶을 살고 싶은 생각에 조은정은 포털사이트 프로필도 모두 삭제했다. 또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계정도 삭제하며 방송인의 삶을 정리하고 현재 대학원에서 학구열을 불태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소지섭과의 결혼 준비에 돌입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교제 사실을 인정했던 소지섭 측은 “결혼을 언급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문재인, 5.18기념식 황교안·나경원 면전서 “독재자의 후예” 질타 icon'프로듀스 101 시즌4' 김우석 센터, Oh! 나나팀 '러브 샷' 네이버TV 1위 icon황교안,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일부 시민 욕설·의자 던지며 항의 icon518 광주민주화운동, 방탄소년단 효과로 해외 팬들도 관심 icon뉴이스트, 타이틀곡 'BET BET' MV 1000만 돌파…스페셜 비디오 공개 icon대림동 여경, 취객 대응 논란...시민에 "빨리 나와요 수갑 채워요" 도움요청 icon다비치,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 5개 음원차트 1위 '화려한 귀환' icon'보좌관' 이정재·신민아등 8인 캐릭터-단체 포스터 공개 '압도적 포스' icon세븐틴, 'Home' MV 3000만뷰 돌파...스페셜 영상서 독보적 포근 매력 방출 icon김재환, '안녕하세요' MV 두번째 티저...김유정과 뭉클 포옹 '아련함' icon'녹두꽃' 흑화된 윤시윤, 조정석과 맞서며 '잔혹엔딩'...시청자 먹먹 icon지민·뷔·정국·진...5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방탄소년단’ 싹쓸이 icon‘대화의 희열2’ 박항서, 베트남 국대감독 수락·파파리더십 비하인드 공개 icon‘동상이몽2’ 안현모, 폭탄선언 “딩크족으로 사는 거 어때?”...라이머 반응은 icon‘청량여신’ 아이즈원, ‘하늘 위로’ 안무영상 공개...여름 분위기 물씬 icon‘보이스3’ 권율, 존재감甲 등판...이진욱·이하나와 삼자대면 포착 icon‘나혼자 산다’ 조병규, 중고차→옥탑방→반지하 자취인생 ‘반전매력’ icon'2019 드림콘서트' 이특 "KPOP, 천리안·하이텔·나우누리 등서 시작" icon홍진영, '2019 드림콘서트'서 떼창 일으킨 명불허전 '트로트 여신' icon크라잉넛, '불명' 강산에 편서 김용진 누르고 1승 "팬심으로 나왔다" icon박시환, 강산에 사부곡 '라구요'로 크라잉넛 넘고 421점 '관객 눈물' icon강산에, 스바스바 무대에 "한편의 뮤지컬 같았다" 호평(불후의명곡) icon몽니, '할아버지와 수박'으로 동심 가득한 유쾌무대(ft.어린이 합창단) icon'드림콘서트' 엔플라잉, 김태우와 god 히트곡 메들리 컬래버(ft.폭풍고음) icon에이비식스(AB6IX), 데뷔 전 '드림콘서트'서 '별자리'로 첫 완전체 무대 icon서문탁, 3연승 박시환 꺾었다....'불후의 명곡' 강산에 편 최종우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