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안현모, 잔나비 '뜨거운 여름' 받쓰 중 "석고대죄→서서 진행하겠다" 변화

안현모가 남다른 해석으로 잔나비의 '뜨볼'을 받쓰했다.

1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는 뇌섹녀 안현모, 신아영 아나운서가 출연해 함께 받쓰를 했다.

이날 첫 번째 받쓰 곡은 잔나비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이하 뜨볼')이었다. 이들이 받쓰한 부분은 '비틀거리던 내 발걸음도 그늘아래 드리운 내 눈빛도 아름답게 피어나길'이었다.

안현모는 "뷰티풀의 ㅍ은 파열음이다"며 ㅍ은 아닐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 된소리는 서정적인 노래에 넣지 않을 것 같다고 남다른 추측을 했다.

여기에 "상대를 그대라고 지칭하던 사람이 갑자기 너라고 하겠냐. 네가 널를 바라보던 눈빛이  '네'가 아닌 '내'다"며 이건 나의 대한 이야기다"고 했다. 

혜리는 "선배님이 논리정연하게 얘기하니 모두가 인정한다"며 너무 멋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안현모의 여러가지 의견 중 한가지만 반영됐고, 결국 실패했다. 안현모는 "저 석고대죄 해야되나요?"라고 했다. 그러나 이내 안현모의 다른 가사 해석이 맞아 떨어지자 "저는 지금부터 서서 진행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에이비식스(AB6IX), 데뷔 전 '드림콘서트'서 '별자리'로 첫 완전체 무대 icon서문탁, 3연승 박시환 꺾었다....'불후의 명곡' 강산에 편 최종우승 icon'드림콘서트' 엔플라잉, 김태우와 god 히트곡 메들리 컬래버(ft.폭풍고음) icon몽니, '할아버지와 수박'으로 동심 가득한 유쾌무대(ft.어린이 합창단) icon강산에, 스바스바 무대에 "한편의 뮤지컬 같았다" 호평(불후의명곡) icon박시환, 강산에 사부곡 '라구요'로 크라잉넛 넘고 421점 '관객 눈물' icon크라잉넛, '불명' 강산에 편서 김용진 누르고 1승 "팬심으로 나왔다" icon홍진영, '2019 드림콘서트'서 떼창 일으킨 명불허전 '트로트 여신' icon또 조현병 환자 범행, 부산 편의점서 흉기 휘둘러 3명 부상 "최근 약 복용 X" icon'2019 드림콘서트' 이특 "KPOP, 천리안서 시작...H.O.T-젝키-SES-핑클 인기" icon‘나혼자 산다’ 조병규, 중고차→옥탑방→반지하 자취인생 ‘반전매력’ icon‘보이스3’ 권율, 존재감甲 등판...이진욱·이하나와 삼자대면 포착 icon‘청량여신’ 아이즈원, ‘하늘 위로’ 안무영상 공개...여름 분위기 물씬 icon‘동상이몽2’ 안현모, 폭탄선언 “딩크족으로 사는 거 어때?”...라이머 반응은 icon‘걸캅스’ 개봉 10일째 100만 돌파...라미란·이성경·위하준 '머리띠 인증샷' icon‘대화의 희열2’ 박항서, 공황장애·계약서파동부터 파파 리더십까지...인생이 '축구경기' icon클래식 스쿠터 감성 태운 여성복...보브X베스파, 여름 콜라보 출시 icon구직자가 꼽은 ‘갓알바’ 조건 2위 장기근무...1위는? icon지민·뷔·정국·진...5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방탄소년단’ 싹쓸이 icon하성운 '2019 드림콘서트'서 '버드'-'오.꼭.말'로 깜찍 미소년 변신 icon신아영, 간식정답 맞힌 안현모에 "맞혔는데도 모른다"(놀라운토요일) icon소지섭, '♥조은정'과 열애인정 후 첫 공식석상 등장 '변함없는 소간지' icon'놀토', 세븐틴 '어쩌나' 받쓰 성공 '수제비 라면 먹방'..다음주 이대휘X박우진 출연예고 icon'정글의 법칙' 박우진, 고열→복귀 후 원샷원킬로 야자수잎 획득 '열일' icon로또859회당첨번호, 8·22·35·38·39·41...보너스 번호는 24 당첨금은? icon정찬성, 한번에 '야생닭' 잡았다...현우 열사병 증세로 생존지 이탈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비 3억뷰 돌파! ‘韓 가수 최다 기록’ icon'녹두꽃' 조정석, 윤시윤과 의절...최무성에 "최원영 내가 죽일 것" icon'녹두꽃' 윤시윤, 박혁권에 "이방될 것, 아버지 꿈은 실패했다" icon우원식, 5·18 폄훼 안했다는 한국당 민경욱 발언에 "소도 웃을 일" icon박항서 "축구 하고싶어하는 子, 운동신경 없어 못 견딜 것 같았다" icon'그것이 알고싶다' 경찰 "부산 부부 실종사건, 장씨에 괴롭힘 당했다고" icon'그것이알고싶다' 노르웨이 장씨, 부부실종 사건 당시 급히 출국 '의심증폭' icon'그것이알고싶다' 장씨 "오히려 전씨에 협박 당해" 경찰 진술 후 행방묘연 icon'그알' 장씨, 정말 부부 실종사건과 무관? "협조 안하면 영원히 귀국불가"(종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