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조이그라이슨X마리아켄트, 2019 썸머컬렉션 공개...프리미엄 '트위드' 담다

뉴욕 핸드백, 액세서리 디자이너 브랜드 조이그라이슨이 2019 여름 컬렉션을 공개했다.

조이그라이슨의 이번 여름 컬렉션은 대담하고 독창적인 프랑스 패브릭 브랜드 마리아 켄트와의 컬래버레이션 제품으로 출시됐다. 마리아 켄트는 30년간 프랑스에서 직접 개발하고 제조하는 패브릭으로 샤넬 트위드라고 불리는 원단, 즉 펜시 트위드를 제작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샤넬 외에도 생로랑, 크리스찬 라크로와, 조르지오 아르마니, 디올, 랑방 등 유명 글로벌 명품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마리아 켄트의 원단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원단으로도 손꼽히는 고급 패브릭으로 핸드메이드 작업을 통해 원사 한 올 한 올을 엮어가며 수직기로 원단을 제작해 정교하며 아름답다. 마리아 켄트의 트위드를 사용해 출시한 아리엘라와 오드리 쇼퍼는 브랜드 특유의 우아함을 담아 완성도 높게 출시됐다.

또 이태리산 크로커 엠보 소가죽을 사용한 이탈리안 크록 라인, 내츄럴한 무드의 특유의 위빙 소재를 사용한 미아 라인이 함께 출시돼 정교하고 고급스러운 소재로 브랜드의 특별한 가치를 전달하고자 한다.

이번 컬렉션과 함께 공개된 2019 여름 캠페인은 자신만의 케렌시아를 구축하는 모델의 자화상이 그려지며, 디자이너 조이그라이슨의 케렌시아를 담은 여름 컬렉션과 절묘하게 어우러져 완성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 이를 통해 케렌시아의 본질인 자기집중을 통해 내면을 돌아보며 당당하고 우아한 애티튜드를 지닌 ‘Real Woman’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디자이너 조이그라이슨은 자신만의 케렌시아를 ‘이스트 햄튼’으로 꼽으며 이스트 햄튼의 따사로운 해변, 모래, 현대적인 건축물, 예술적 요소들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와 소재를 특유의 정서로 담아낸 컬렉션을 선보였다.

뚜렷한 가치관, 유연한 마인드, 세련된 취향을 가진 여성을 위한 가방을 만들고 싶다는 그녀의 디자인 철학은 이번 컬렉션에도 확연히 드러난다. 뉴욕 소호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디자인을 하는 그녀는 뉴욕을 둘러싸고 있는 도시적인 풍광에 대조되는 도시 속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기하학적이고 모던한 분위기를 가진 제품을 탄생시켰다.

사진=조이그라이슨 제공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가요’ 위너-EXID 완전체 컴백...썸머송 올킬 예고 icon‘집사부일체’ 총·칼·몽둥이부터 기합소리까지…사부 정체 ‘관심 집중’ icon여름에는 신발도 가볍게, 슈즈브랜드 '썸머' 신제품 러시 iconGOT7이 알고싶다! 김상중, 지원사격...군무·파이팅 모습 시선강탈 icon초여름, 야외활동시 ‘쿨’한 스타일링 필수...자외선 차단+디자인까지 icon‘대화의 희열2’ 박항서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포기 모르는 삶 '감동' icon"집이 놀이터!" 가정의달 '홈족'위한 최고의선물...홈메이드 주방가전 PICK icon블랙핑크 제니,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아이즈원-트와이스까지 삼파전 icon‘슈돌’ 장범준x조아x하다, 여수 밤바다에서 전한 굿바이 인사 icon여름여행 스타일링 고민이라면? 나우, 커플룩 ‘린넨셔츠’ 제안 icon삼성 ‘새로보다’, 31일까지 ‘캐리커처 이벤트’ 진행 icon민경욱 김정숙 ‘악수공방’, “김정은과는 하면서 황교안 패싱”...靑 “시간여유 없었다” icon‘미쓰코리아’ 칼 뮐러, 스위스 국민기업 CEO...한국생활 11년 홈비디오 제작까지 '애정' icon‘복면가왕’ 연등=최효인, ‘듀엣가요자’ 우승자...피리부는소년 ‘가왕전’ 오르다 icon만다리나덕, '폰지 컬렉션' 출시...강렬한 색감·입체적 GD icon페이유에, 여름시즌 ‘뮬’ 컬렉션으로 뜨거운 반응 icon봄 블루종부터 여름 쇼츠까지...男패션, 주목할만한 신상 icon쿨비즈부터 바캉스까지...‘린넨셔츠’ 활용한 썸머룩 제안 icon유니클로X지유, ‘여름 감사제’...대표템 특가판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