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최근 3년간 상습 임금체불 사업주 1곳당 체불액 ‘7908만원’

최근 3년간 상습적인 임금체불로 명단이 공개된 체불사업주 1곳당 체불액이 평균 7908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1차 공개된 기업들의 평균 체불액은 7848만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사진=알바몬 제공

알바몬이 2019년 5월 현재 자사 사이트에 공지 중인 상습 임금체불 사업주 1066건의 명단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근로기준법 제43조의2 및 같은 법 시행령 제23조의3에 의거, 명단공개기준일 이전 3년 이내의 임금 등을 체불해 2회 이상 유죄가 확정된 자로서 체불총액이 3천만원 이상인 체불사업주의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또한 알바몬은 직업안정법 제25조(직업정보제공사업자의 준수사항)에 따라 임금체불정보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 체불사업주의 성명, 사업장명, 주소 및 소재지, 기준일 이전 3년간의 임금 등 체불액 등을 자사 사이트에 게시하고 있다.

알바몬에 따르면 2019년 임금체불 사업주 1차 명단 242명을 포함, 5월 현재 알바몬에서 공개 중인 상습 임금체불 사업주는 모두 1,066명에 이른다. 이들 사업주가 체불한 금액은 모두 843억원으로 체불사업주 1명이 체불한 임금 등의 체불액만 평균 7908만원에 달한다. 이 중 2019년 1차 공개명단은 242명으로, 5월 현재 공개 명단의 약 23%에 이른다. 올해 1차 명단에 공개된 기업 242곳의 총 임금 체불액은 189억9000만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한 곳당 체불액은 최근 3년간 평균액보다 60만원가량 낮은 약 7848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습 임금체불 사업주로 명단이 공개된 기업들의 업종을 살펴보면 ▲제조업이 80곳으로 33%에 달했고, ▲건설업이 73곳, 30%로 나타나는 등 제조•건설업의 비중이 특히 높았다. 공개된 업종별 임금체불 총액은 ▲제조업이 61억2406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건설업 43억8775만원,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16억7435만원, ▲사업시설 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 15억2455만원,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12억9029만원의 순으로 임금체불액이 높았다.

명단이 공개된 상습 임금체불 사업주 2명 중 1명은 수도권에서 사업체를 운영 중이었다. 알바몬이 공개 명단을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올해 공개된 명단 중 ▲경기지역 사업장이 72곳, 29.8%로 가장 많은 가운데 ▲서울 47곳(19.4%) ▲인천15곳(6.2%) 등 전체 명단의 55.4%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었다. 이밖에 지역으로는 ▲경남 11.6%, ▲경북 7.0%, ▲전북 5.4%, ▲울산 4.1% 순으로 이어졌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취업시장 비정상 현상 2위 ‘공무원시험 올인’...1위는 icon해피콜, 빅스마일데이·혼수상품세일...온오프라인 프로모션 진행 icon월요일 티몬데이, 캡슐커피머신부터 선풍기·폴로키즈까지 한정 할인판매 iconG마켓·옥션, 썸머 ‘빅스마일데이’...2천만개 특가상품·최대 60만원 할인 icon뉴이스트,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체험 플랫폼 ‘팔레트’ 첫 게스트 icon놀이공원으로 변신한 백화점! 현대百 판교점, ‘판교랜드’ 오픈 icon식음료업계, ‘검은맛’에 홀리다...건강+비주얼 다잡은 ‘흑푸드’ 열풍 icon‘5日5色 아침’ 매드포갈릭, ‘간편 아침식’ 출시 예약 프로모션 icon김치냉장고 20만원 더 싸게! ‘월요일 행운쇼핑’ 티몬데이 온다 icon롯데ON, 인기템 37개 반값에...26일까지 ‘하프타임’ 진행 icon박스오피스 1위 '악인전', 언론+관객 호평 '리뷰포스터' 공개 icon엔플라잉, CU '아이 안심 캠페인'에 자작곡 캠페인송으로 재능기부 참여 icon‘세젤예’ 김소연, 김해숙 상처준 친모 최명길에 독기 폭발...숨멎 엔딩 icon장범준, '슈퍼맨'으로 성장...조하 남매와 잠시만 안녕 "아이들과 추억 생겨" icon"굿바이 '왕좌의 게임'"...'용엄마' 에밀라아 클라크-'산사' 소피 터너, 종영 소감 눈길 icon배진영, 첫 단독 화보집 '리 루트' 27일 발간...'꽃을 문 청순男' icon탁재훈, 5백만원으로 제주도 집 산 사연 ‘최고의 1분’(미우새) icon전소미, 韓 시세이도 앰버서더 발탁 "자신감·건강·긍정 에너지 부합" icon'보이스3', 이하나X이진욱 '그루밍 범죄' 해결→권율 탈출...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김고은, 김은숙 '더킹:영원의 군주'로 이민호와 호흡...'1人2역' 도전(공식입장)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美 MCU 최고 흥행작 등극...'타이타닉' '아바타' 제쳐 icon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김혜수 특별전 '매혹, 김혜수' 개최 icon'맨인블랙: 인터내셔널', 6월 12일 전세계 최초 韓개봉...우주적 스케일 미리보기 icon뉴이스트, 기록으로 돌아온 미니 6집 활동 #2611 #221364 #36000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