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0.0MHz’ 유선동 감독 “‘기생충’과 같은날 개봉...서로 시너지냈으면”

유선동 감독이 봉준호 감독 팬이라고 밝혔다.

사진=스마일이엔티 제공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룬 공포영화다. 정은지의 첫 주연 영화작이자 2019년 첫 공포영화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은지와 이성열 그리고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까지 젊은 배우들이 인기 원작 웹툰 속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했다.

29일 개봉을 앞둔 ‘0.0MHz’는 오늘(20일) 언론배급 시사회를 통해 첫 선을 보였다. 시사회 후 가진 기자회견에는 감독 유선동과 배우 정은지,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이 참석했다.

유선동 감독은 원작 웹툰이 인기가 많아 부담스럽지 않았나는 질문에 “양날의 검”이라고 답했다. 그는 “저도 원작을 너무 재밌게 봤다”며 “저한테 영화 제안이 왔을 때 해야 하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이 좋은 작품은 양날의 검이다. 원작에 대한 충성도도 높고 원작 팬분들이 좋아하는 부분이 다 달라 고심을 많이 했다. 작가님께 원작 그대로 영상화할 수 없고 각색할 수밖에 없다고 조심스레 말씀드렸는데 흔쾌히 동의해주셔서 조금 부담을 덜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선동 감독은 “5월 마지막 주 개봉인데 우리 영화가 ‘기생충’과 같이 개봉한다”며 “봉준호 감독 팬이라 칸에서 좋은 결과 있으면 좋겠다. 두 영화 타깃 층이 다르니 시너지가 있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 ‘0.0MHz’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과거사위 “장자연 수사에 조선일보 외압 행사…재수사 권고 어려워” icon‘0.0MHz’ 정은지 "'여곡성'찍은 손나은, 공감가는 말 많이 해줘" icon봉준호 신작 ‘기생충’, 19일 칸 입성 완료!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라 든든” icon박나래, 끈적한 여운 남긴 ‘농염주의보’…19금 유머+연애담 포텐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 무빙 포스터 눈길...21일 프리뷰티켓 오픈 icon블랙넛, 항소심서 무죄 주장 “키디비 창작물도 내 곡들과 비슷해” icon최지우, 200여명 팬만나다...보미라이 SSG닷컴 입점기념 '미니토크쇼' 성료 icon‘보이스’ ‘구해줘’ ‘신의퀴즈’…다들 어렵다는 시즌제, OCN은 왜 성공할까 icon여름에도 촉촉함은 계속돼야 한다! 수분공략 스킨케어 PICK icon파머시X메종데부지, 클렌징밤 ‘그린클린’ 향→디퓨저로 재탄생 icon2019 싸이 흠뻑쇼, 일정 공개만으로 관심↑…공연神 온다 icon한신포차, 오늘(20일) 성년의 날 ‘닭발 반값’ 행사 “2000년생 모여라!” icon1인 기업? 이제 ‘1인 가게’ 시대! 중고나라 내차팔기 누적 4만대 돌파 icon임지현, 임블리 브랜드 인플루언서 전향 “6년간 많은 사랑 받았다”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에 "이수경 너무 마음에 안들어" icon'왼손잡이아내' 이수경, 이승연에 "김남준 잡혀가, 500억 필요해" icon조선일보 측 "故장자연 사건 외압 의혹, 명백한 허위...법적대응할 것" icon'왼손잡이아내' 진태현 시한부 판정, 이수경·이승연 '전시회'로 동상이몽 icon러블리즈,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 음원차트 1위 '성공적 컴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