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대림동 여경, 현장에 있었던 교통 경찰관 “도착했을 땐 여경이 주취자 제압”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이른바 ‘대림동 여경’과 관련해 당부의 말을 전했다.

20일 원경환 청장이 ‘대림동 여경’ 사건으로 불리는 사건에 대해 "해당 여성 경찰관이 역할을 다했다"고 전했다.

원경환 청장은 이날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을지연습 준비 보고 회의 자리에서 "여경이 현장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일선 서장들도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찰 챙기고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또 "최근 조현병 환자 대응 등 여러 상황이 많은데 일선서부터 지방청까지 각자 제 역할을 해 직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라"며 "'비례의 원칙'에 따라 대응하는 경우 직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청장으로서 잘 챙기겠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14초 분량의 영상에는 술 취한 남성 1명으로부터 뺨을 맞은 남성 경찰관(남경)이 그를 제압하려 하자, 다른 남성이 남경과 여경을 밀치는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여경이 남경을 보호하지 못하고, B씨에게 밀려나면서 대응에 미숙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경찰은 논란이 확산되자 1분 59초가량의 전체 동영상을 공개하고 "여경도 피의자를 제압했고, 소극적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경찰은 여경이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 매뉴얼을 어긴 것이 아니며, 수갑을 채우라는 지시는 시민이 아니라 현장에 도착한 교통경찰관에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당시 수갑을 채운 교통경찰관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명예를 걸고 말씀드리는데 현장에 도착했을 때 여경이 완전히 제압하고 있었다"며 "수갑을 줘서 제가 한쪽은 채우고 다른 손은 여경하고 같이 채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혼자서 수갑을 채운다는 게 정말로 어려운 일"이라며 "여경이 상체를 완전히 무릎으로 제압을 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부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날씨] 출근길 기온 뚝...강원산지 ‘강풍특보’ 주의 icon송훈 셰프, 데뷔전 1승...장윤정 "소고기와 첫사랑에 빠진 느낌"(냉장고를부탁해) icon안현모, 라이머에 "딩크족으로 애 없이 사는건 어때?"(동상이몽2) icon"단유 후 감정기복 변화 심해져"...메이비, ♥윤상현과 첫 다툼 icon장윤정 "감태, 소고기보다 귀하게 여긴다"(냉장고를부탁해) icon윤상현, ♥메이비 생각에 눈물 "외롭게 살아온 것 같다"(동상이몽2) icon앤디박 "'툼레이더' 시리즈 20개, 안젤리나졸리 캐스팅 전부터 작업" icon'마블' 앤디박 "아이언맨, 섹시한 느낌...스포츠카 참고"(문제적남자) icon박보영, 구슬 가진 이성재 유인해 안효섭 살렸다 '반전 엔딩' (어비스) icon'어비스' 한소희, 살인마 이성재와 무슨 관계? '과거 학대 피해' icon전광훈 목사 "황교안, 이승만-박정희 잇는 지도자 되길 바라며 기도" icon큐레이터, 스펠링은? 오상진 "큐라도르" 힌트제시(옥탑방의문제아들) icon윤봉길, 거사 앞두고 김구와 시계 바꾸며 한 말은?(옥탑방의문제아들) icon태교신기, 스승의 가르침·母의 10달 태교보다 중요한 '이것'은? icon오상진 "아내 김소영, 임신선에 털 너무 신기하고 귀여워"(옥탑방의문제아들) icon'우리말겨루기' 오늘(20일) 결방...'주문을 잊은 음식점' 재방송 icon러블리즈,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 음원차트 1위 '성공적 컴백' icon'왼손잡이아내' 진태현 시한부 판정, 이수경·이승연 '전시회'로 동상이몽 icon조선일보 측 "故장자연 사건 외압 의혹, 명백한 허위...법적대응할 것" icon‘배진영 그룹’ C9BOYZ(가칭), 정식 팀명 ‘CIX’ 확정...“미지수 완성 뜻지녀” icon싸이, 2년2개월만 정규 9집 발매...7월 초 컴백 icon중국, 희토류 대미수출 중단? ‘세계 생산량 95% 차지’ icon위메프 푸드반값, 30% 할인 증정...'5만포인트' 이벤트 함께 진행 icon‘어비스’ 박보영, 이성재 유인해 안효섭 살렸다! 반전 엔딩 icon화웨이, 구글 이어 퀄컴? 美 상무부 ‘거래제한 기업’ 후폭풍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 후끈...21일 빕스 90% 할인권 방출 icon‘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국회의원 전국환 갑질 응징에 시동 icon롯데百, 컨셉스토어 ‘더한섬하우스’ 오픈...에코백·상품권 증정 icon보라카이 재개장, ‘저렴한 물가+짧은 비행시간’ 가족여행지로 인기 icon마라, 혼술족-홈술족 사로잡은 ‘대륙의 매운맛’…편의점 스테디셀러 新강자 icon카카오택시, 6월까지 프리미엄 ‘카카오 T 블랙’ 30% 할인 “횟수 제한 없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