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참이슬 출고가 인상...한소협 "소주업계 가격 도미노 현상 우려"

소주 가격 인상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이를 분석하며 문제점을 제기했다.

사진=연합뉴스

5월부터 소주 시장 1위인 하이트진로는 인기제품인 참이슬 후레쉬와 오리지널의 출고가격을 1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 인상했다. 이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소주의 원가분석과 하이트진로의 손익현황 분석을 통해 ‘서민 소주’ 가격 인상의 정당성을 검토해봤다.

한소협은 “현재 ‘참이슬 후레쉬’의 도수는 2006년 19.8도에서 최근 17도로 도수를 낮추고 가격을 인상했다. 도수 하락에 따른 원가절감액을 추정한 결과 주정의 양이 61.9ml에서 61.2ml로 0.7ml 줄어들고 증가된 물의 가격을 제외했을시 소주의 원가가 0.9원 절감되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2006년부터 점진적으로 도수를 낮춤으로써 원가절감 효과를 누려왔지만 이를 출고가에 반영하기는커녕 오히려 가격 인상을 단행해왔다”고 지적했다.

국내 소주 시장의 점유율 순위는 하이트진로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롯데칠성음료와 무학이 그 뒤를 잇고 있다. 한소협은 “하이트진로가 맥주 사업부문의 영업손실(2017년과 2018년 각각 –3.9%(289억), -2.9%(204억))을 소주가격 인상을 통해 충당하려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제기된다”며 “업계 1위 업체가 가격 인상을 주도해 가격 동조 현상으로 2위, 3위 업체들이 연달아 인상하는 가격 도미노 현상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지난해 한국거래소 기준 하이트진로 코스피 배당성향은 34.9%, 코스닥 배당성향이 31.0%로 상당히 높은 편이다. 또 하이트진로는 배당금이 당기순이익보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각각 1.3배, 3배, 2.2배로 조사됐다. 한소협은 “누적된 원가 상승 요인으로 인해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고 주장한 것이 무색하게 당기순이익보다 최대 3배 높은 배당금을 지급하는 것은 자칫 서민을 고려하지 않고 최대 주주의 이익만을 생각한 것으로 비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4월에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가 가격인상을 단행하고 이번엔 소주업계 1위인 하이트진로가 뒤를 이었다. 이는 올 8월 안에 개정될 주류세 개정을 앞두고 주류업계에서는 세법 개정 이전에 미리 가격인상을 단행해 세간의 비판에서 벗어나려는 의도는 아닌지 의구심이 될 수 밖에 없다고 한소협은 말했다. 한소협은 ”관련 당국에서는 이러한 점을 반영하여 소비자의 가격부담이 가중되지 않는 주류세 개정안을 내놓고, 관련 기업들이 개정 이후 정확히 세금의 인하분 혹은 인상분을 제대로 반영하는지 지속적인 감시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선미, 청순미VS섹시미는 한 끗 차이! 톡톡튀는 썸머화보 눈길 icon하프클럽-보리보리, 5월 ‘여름패션’ 특가전 진행...최대 90% 세일 icon한-덴마크 수교 60주년 기념, '내방' 왕세자비 아이들극장서 'The Nose' 관람 icon아이파킹, 춘곤증 '졸음운전 방지' 방법 제안 #수다 #스피커폰 #환기 icon올리브 오일, 아직도 튀김에만 사용한다면? 미식이 함께하는 ’올리브 오일 위크’ icon"간편하게 지키는 입속 건강!"...휴대용 구강케어 아이템 icon슈베르트와 만난 거장...마티아스 괴르네X피터 비스펠베이, 9월 내한 공연 icon'불청' 내시경밴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서 '감동의 아리랑' 버스킹! icon‘취준생활’ 조재윤, 중장비 자격증 취득도전 “월 500~1000만원까지 벌어” 솔깃 icon아시아 4대 식품전시회 'SEOUL FOOD 2019', 오늘(21일) 개막 40개국 참가 iconNHN여행박사, '中장가계' 전문 페이지 오픈...관련정보+이벤트多 icon취준생 절반 "면접 탈락 후유증 회복까지 1~2주 걸려"...자기비하·무력감 icon“혼자 사는데 식비가…” 1인 가구 지출부담? 초저가 경쟁시대 ‘알뜰형 수퍼’ icon[72회 칸영화제] 오늘(21일) '기생충' 공식 상영...경쟁부문 '원톱無' icon英 올로케 ‘스릴킹’ 티저 공개, 하늘 위 김수로 ‘아드레날린 폭발’ icon남산1호입구 지하차도, 23일 폐쇄…우회로는 어디? icon규현 '애월리', 애틋한 가사+감미로운 목소리로 호평 '규현표 짝사랑 발라드' icon삼성전자 에어컨·냉장고 고장 났다면? 수리기사 신청보다 ‘보이는 원격상담’ 먼저 icon야옹이 작가 웹툰 '여신강림' 속 MLB '빅볼청키', 1+1 프로모션 icon'행복한 라짜로' '돈키호테를 죽인 사나이'...극장서 만나는 칸영화제 icon‘기묘한이야기3’ 호킨스 마을에 축제가? 14일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차현우' 황보라 "김용건, 子 하정우-차현우 보다 내 선물 먼저" icon라이프스타일 존중하는 토탈 뷰티케어 컨셉스토어 ‘뷰티&’ icon'아르카' '카발모바일', 오늘(21일) 모바일 MMORPG 정식 출시...유저 관심↑ icon"사람이야 인형이야"...아이즈원 김민주, 첫 단독화보 icon토스 스타벅스 공짜, 행운퀴즈 정답은 무엇? ‘1인 1회 최대 5천원까지’ icon이영애 리프팅기 '카사업', 누적판매 4만개 돌파...'홈뷰티 열풍' 4050 인기↑ icon강동원, 데뷔 16년만 첫 리얼리티...절친들과 LA 여행기 공개 icon유병재, 4년만에 YG엔터테인먼트 떠난다 “6월초 매니지먼트 종료” [공료] icon데뷔 D-1 AB6IX(에이비식스), 'BREATHE' 두 번째 뮤비 티저 '기대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