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하태경, 손학규 면전에 “나이 들면 정신 퇴락”…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점점 격화되어 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22일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이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발언했다.

이날 바른정당계 요구로 열린 최고위에서는 손학규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에 대한 임명철회’ 등 5개 안건을 일괄 거부한 데 대한 거센 비난이 일었다. 손학규 대표는 해당 안건이 최고위 논의 사항이 아니라며 안건상정 자체를 거부했다.

이에 하태경 최고위원은 “안건상정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당무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계속 당무 거부를 지속할 경우 또 다른 대안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또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발언을 이어갔다.

이준석 최고위원 역시 손학규 대표에게 “최고위 안건상정을 거부할 수 있는 규정이 하나라도 있다면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이같은 반발에 “당규를 보면 의안 상정은 사무총장이 일괄 정리해 당 대표가 상정한다고 돼 있다. 당헌·당규에 대한 자의적 해석을 그만하라”라고 반격했다.

신경전은 최고위 이후에도 계속됐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개 안건에 대한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요구를 다시 하겠다며 “오늘과 같은 꼼수로 또 안건상정을 안 하면 자구책 발동을 검토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0.0MHz’ 정은지 “에이핑크 멤버들? 서로 연기보고 놀리기 바빠" icon'수호야 생일축하해' 검색어 장악...엑소 수호 "난 봤지롱, 감사해요 EXO-L" icon엽떡 이벤트에 모바일 앱 접속자 폭주…선착순 14000원 쿠폰 icon[현장] AB6IX(에이비식스) 이대휘 "워너원-MXM 분신같은 그룹, 감사하다" icon24일 美1위 액상담배 '쥴' 출시, 韓궐련형 제품과 경쟁 심화되나 icon‘라디오스타’ 김병지, 막말 중계 최용수에 “지상파에서 그러면 큰일 나” icon[현장] AB6IX(에이비식스) 전웅 "'브리드' 뮤비 미세먼지 전후로 비교해 보길" icon자취요리 어렵다면? 고급 레시피부터 베이킹까지 쿡방 유튜버 3 icon"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욕구↑"...韓최대 할인행사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icon슬라이드·플립...여름샌들 정석! 크록스 ‘세레나 컬렉션’ 제안 icon서울아프리카페스티벌, 25일 개최...공연-마켓 등 프로그램多(ft.샘 오취리-조나단) icon유니클로, ‘픽사 베케이션 UT’ 출시...‘캡슐 토이’ 증정 이벤트 icon국민연금 부부수급자 30만쌍↑, 배우자 합산 月최고액 332만원 icon제12회 아랍문화제, '타렉 야마니 트리오' '움' 공연...크로스오버 뮤지션 기대↑ icon[현장] AB6IX(에이비식스) "사활 걸고 나왔다...멋진 모습 보일 것" icon올해 韓경제성장률 2.6→2.4% 하향 조정, 내수-수출 '위축' 원인 icon'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 할리우드作 '스크린X' 역대 최다분량 제작...액션신 기대↑ icon박은영 아나운서, 3세 연하 신랑과 9월 결혼…선배 소개로 만나 icon방탄소년단, 美 오디션 프로그램 ‘더 보이스’ 축하 공연…전세계 시청자 매료 icon약물 성범죄, 탐지 키트로 예방? “누구나 이용 가능”…2년내 개발 추진 icon이적-태연-폴킴-적재-김현우, 7월 첫방 ‘비긴어게인3’ 두번째 라인업 공개 icon구미 옥계동 맥도날드 화재, 인명피해 無...2층 건물 모두 태워 icon타다 이재웅,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지적에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icon[인터뷰①] '악인전' 김성규 "마동석-김무열과 호흡, 저는 '순둥이'예요" icon[인터뷰②] '악인전' 김성규 "'킹덤' 주지훈, 칸서 즐기라고 하셨어요" icon설리, 또 속옷 미착용 일상 공개...누리꾼 "소신있다" vs "불편하다" icon[현장] "뻔한 길 싫었다"...AB6IX(에이비식스), 브랜뉴 사활 건 첫 아이돌그룹 icon‘왕좌의 게임’ 결말 바뀔 수도 있다? 원작자 마틴, 추가 집필계획 공개 icon정보통신업 취업자 86만여명, 16개월 연속 증가...청장년 고용확대 기여? iconGOT7(갓세븐), 새 앨범 한터 일간차트 정상...MV 1000만뷰 돌파! icon부시, 김포공항 통해 입국…내일(23일) 문재인 면담 후 봉하마을로 이동 icon경찰, 유승현에 살인죄 적용...계획적 살인 정황 "내일 검찰 송치예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