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악인전' 김성규 "마동석-김무열과 '포스' 비교? 저는 그저 '순둥이'죠"

‘범죄도시’ 양태, ‘킹덤’ 영신. 2년 사이에 김성규는 대중들에게 각인된 배우로 성장했다. 극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보는 이들을 압도했던 그가 15일 개봉한 ‘악인전’에서 연쇄살인마 K를 맡으며 다시 한번 포스를 폭발했다. 차가운 표정, 날카로운 눈빛까지 마치 ‘조커’를 연상시키는 그의 연기가 국내를 넘어 칸에서도 선보이게 된다.

‘악인전’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았다. 김성규는 생애 처음으로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다. 칸 출국 전 국내 개봉과 함께 관객들을 미리 만났고 영화가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르면서 칸에서 ‘악인전’이 어떤 평을 들을지 대중들의 기대가 큰 상황이다. 김성규는 ‘악인전’ 캐스팅 될 때의 마음처럼 설레고 긴장하는 모습이었다.

“‘악인전’이 칸에 초청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긴장되고 설레기도 했어요.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제 인생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거든요. 현재 ‘킹덤2’ 촬영 중인데 잠시 시간을 내서 칸에 가게돼 좋았어요.”

“스페인 순례길 여행을 떠나기 이틀 전에 ‘악인전’ 시나리오를 받고 오디션을 봤어요. 시나리오를 봤는데 K라는 인물을 표현하기 어렵다고 생각이 들었죠. 정말 해석 불가능한 인물이었어요. 큰 기대를 안하고 오디션을 본 뒤 순례길 여행 중 캐스팅 연락을 받았어요. 그 후에 여행하면서 계속 K에 대해 생각했어요. 제 마음 속의 짐을 덜어내려고 갔는데 다른 짐을 얻게 됐죠.(웃음)”

김성규가 연기한 연쇄살인마 K는 사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남자다. 살인에 특별한 이유가 없고 그가 왜 살인을 저지르게 됐는지 영화에서 구체적으로 설명되지 않는다. 다만 K의 성격만으로도 그의 모든 행동이 이해가 된다. 김성규의 연기가 K의 성격을 구축했고 관객들에게 K라는 인물의 모든 걸 전달했다.

“저도 살인마 K의 전사가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관객분들이 영화를 보실 때 왜 K가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됐는지 설명이 필요하잖아요. 촬영하면서 전사가 없어도 K의 신념만 분명하면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겠더라고요. K의 행동에는 이유가 없고 자기만의 세상에서 사는 인물이니까요.”

“K의 이미지는 몸이 마르고 피폐한 모습이잖아요. K의 열등감, 사회적인 분노를 잘 보여주기 위해 제가 살을 많이 뺐어요. 마동석 선배님과 액션을 하면서도 외관적으로 대비되고 싶었죠. 목소리는 불안한 톤으로 잡고 싶었어요. 대화와 표현을 많이 하는 인물이 아니어서 말을 내뱉을 때마다 K라는 인물의 성격을 잘 드러내고 싶었죠.”

김성규가 걱정한 건 마동석과 김무열 사이에서 어떻게 존재감을 발휘하냐는 것이었다. 마동석, 김무열의 인상이 강해 자칫하면 김성규가 맡은 K의 힘이 커보이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 걱정은 현장에서 눈 녹듯 사라졌다. 마동석과 김무열은 후배 김성규가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게 도와줬으며 그 힘을 받아 김성규는 물불 가리지 않는 연쇄살인마 K를 완성시켰다.

“액션에 큰 걱정은 없었어요. 현장에서 마동석 선배님과 김무열 선배님이 리드를 잘해주셔서 마음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죠. 마동석 선배님은 ‘범죄도시’ 때 한번 호흡을 맞춰봐서 어려움이 없었어요. 김무열 선배님은 정말 섬세하세요. 저를 항상 바라봐주셔서 제 역할 자체가 예민한 성격을 가졌는데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셨죠.”

“제가 맡은 캐릭터의 힘이 부족해서 장동수(마동석), 정태석(김무열)에 밀릴까봐, 선배님들의 텐션에 따라갈 수 있을까 걱정했어요. 다행히 K를 연기하면서 두 선배님이 저를 편하게 해주셔서 잘 연기할 수 있었죠. 특히 마동석 선배님은 ‘범죄도시’ 때 칭찬을 많이 해주셨어요. 상대배우가 자유롭게 연기하도록 도와주시죠. 두 선배님과 비교하면 저는 아직 뭘 모르는 ‘순둥이’죠.”

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타다 이재웅,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지적에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icon워킹·러닝·트레킹·백패킹...야외활동 시즌 ‘최적화 아이템’ 인기 icon구미 옥계동 맥도날드 화재, 인명피해 無...2층 건물 모두 태워 icon[인터뷰②] '악인전' 김성규 "'킹덤' 주지훈, 칸서 즐기라고 하셨어요" icon이적-태연-폴킴-적재-김현우, 7월 첫방 ‘비긴어게인3’ 두번째 라인업 공개 icon춘리 태운 오니츠카타이거...‘스트리트 파이터’ 협업 ‘멕시코66 SD’ 출시 icon약물 성범죄, 탐지 키트로 예방? “누구나 이용 가능”…2년내 개발 추진 icon하태경, 손학규 면전에 “나이 들면 정신 퇴락”…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icon‘0.0MHz’ 정은지 “에이핑크 멤버들? 서로 연기보고 놀리기 바빠" icon'수호야 생일축하해' 검색어 장악...엑소 수호 "난 봤지롱, 감사해요 EXO-L" icon엽떡 이벤트에 모바일 앱 접속자 폭주…선착순 14000원 쿠폰 icon[현장] AB6IX(에이비식스) 이대휘 "워너원-MXM 분신같은 그룹, 감사하다" icon24일 美1위 액상담배 '쥴' 출시, 韓궐련형 제품과 경쟁 심화되나 icon‘라디오스타’ 김병지, 막말 중계 최용수에 “지상파에서 그러면 큰일 나” icon설리, 또 속옷 미착용 일상 공개...누리꾼 "소신있다" vs "불편하다" icon[현장] "뻔한 길 싫었다"...AB6IX(에이비식스), 브랜뉴 사활 건 첫 아이돌그룹 icon‘왕좌의 게임’ 결말 바뀔 수도 있다? 원작자 마틴, 추가 집필계획 공개 icon정보통신업 취업자 86만여명, 16개월 연속 증가...청장년 고용확대 기여? iconGOT7(갓세븐), 새 앨범 한터 일간차트 정상...MV 1000만뷰 돌파! icon부시, 김포공항 통해 입국…내일(23일) 문재인 면담 후 봉하마을로 이동 icon이영표, 토트넘vs리버풀 '챔스 결승' 해설 "손흥민 위력적" icon경찰, 유승현에 살인죄 적용...계획적 살인 정황 "내일 검찰 송치예정" icon‘절대그이’ 여진구, 철벽녀 ♥︎방민아 마음도 뚫을 “여자친구” 설정 icon"혼집-혼밥족 비상!"...외식물가 상승, 치킨 7.2% '10년만에 최고' icon美 빌보드, 러블리즈 신곡 집중조명...아이튠즈 3개국 1위 icon조진래 전 의원, 함안 형집서 숨진채 발견...이유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