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봄밤' 정해인, 노래방서 급히 병원行...한지민 신경쓰며 짜증

정해인이 노래방에 있다가 급히 병원으로 갔다.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는 유지호(정해인)가 노래방에서 놀다가 급히 자리를 뜨자 신경을 곤두 세우는 이정인(한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인은 유지호의 아들에 관심을 보였다. 그는 술을 먹지 않았다고 거짓말하는 유지호를 보며 "나는 거짓말하는 게 제일 싫다"고 했다.

술자리에 이어 노래방에서 놀던 중 유지호는 이정인이 노래를 부르던 중 일행들에 말을 전달한 채 급히 자리를 떴다. 이 모습을 본 이정인은 부르던 노래를 취소했다.

유지호는 먼저 와있던 부모님을 귀가 시킨 후 아들 유은우(하이안) 병실에서 그의 곁을 지켰다. 반면 이정인은 이유를 알 수 없이 기분이 안 좋아져 짜증을 부렸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대휘 허리 22인치, 박우진 허벅지 사이즈와 같아 '충격'(TMI NEWS) icon'택시기사 폭행' 한지선 소속사 "잘못 뉘우치고 깊이 반성 중"(공식입장) icon한지선, 만취해 60대 택시기사·경찰 폭행...벌금형 집행유예 선고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병기 회장에 "미술관 담보로 500억 빌려달라" icon'故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정우성, 생전 사진으로 추모 "새로운 노무현" icon강릉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 2명 사망 4명 부상 '수색작업 중' icon'왼손잡이 아내' 오락가락 진태현, 이수경 가족 살렸다 '강남길 병원行' icon롯데주류, 처음처럼·청하·클라우드 출고가 '최대 10%' 인상 icon스타디온, 휴먼 무브먼트 향상 '에너지 플로우™ 1.0' 프로그램 icon[내일날씨] 서울 올해 첫 '폭염주의보'...전국 대부분 한여름 기온 icon'구해줘2' 천호진, 본격 속셈드러내며 긴장감 유발 '소름돋는 이중성' icon'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장거리 '썸'에 닥친 위기..냉기류에 안절부절 icon여야 3당, '외교기밀 누설' 강효상 비판 "엄중책임 물어야" icon스타일난다 김소희 前대표, 문화재 한옥 96억 매입 '전액 현찰' icon전인화, MBN 유일용 PD와 손잡고 데뷔 첫 예능 도전 "新소확행 힐링 예능" icon"아시아로 짧고 굵게 여행!"...카드 해외사용 3.3%↓ icon이른 무더위 효과? 여름메뉴 배달앱 주문수 3배↑ icon토스 펭귄문제 '부대찌개 3인분을 먹으면?' 정답공개는 5월 24일 12시! icon밀레, 독일 자사 공장서 2천만번째 식기세척기 생산 '90년만' icon'봄밤' 한지민, 정해인 결국 약국 찾아갔다 "친구해요 우리" icon정아라 '♥강태성' 결혼 앞두고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 icon한지민, 김준한과 결혼 망설였다 "시간 좀 갖자"(봄밤) icon'봄밤' 김준한에 "시간 갖자"던 한지민, '친구' 정해인과 만났다 icon남규탁, 아내 안혜상 위해 푸짐한 아침상 준비 "빠빠 먹어야죠" icon신혜선, 장현성 각막 받고 시력 돌아왔다 "누구 맘대로!" 절규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에 분노해 자립했다 '비서 합격' icon김명수, 신혜선고 신경전 "노을만 지면 왜 이러냐" 월권행사(단하나의사랑) icon'단하나의사랑' 김명수, 날개로 신혜선 구했다 '수호천사 변신' icon허송연 icon정영주 "워쇼스키 자매, 윤여정의 탁성 '웰던' 좋아했다" icon오창석 소개팅女 이채은, 아이린 닮은꼴 "모델 일 한다"(연애의맛2) icon김정화 "강동원과 종방연까지 어색해 90도 인사, 소지섭 제일 설렜다" icon'예정화♥' 마동석 "내년에 결혼 계획 있다" 깜짝 고백 icon고주원, 김보미에 "연락 별로 없잖아요?" 돌직구(연애의맛2) icon이주빈 "증명사진, 범죄에 도용돼 법원에서 전화까지" icon이주빈 "레인보우 연습생 출신, 데뷔 전 포기했다"(해피투게더4) icon'표예진♥' 현우 "1년째 공개연애, 거의 매일 데이트한다" icon'정상통화 유출' 강효상 외 주미 대사관 직원 다수 공유...靑 "엄정 대응할 것"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