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클로즈업 부담? 외모에 크게 신경쓸 나이가 아니에요”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송민엽/극본 박계욱)이 시청률 15.8%를 기록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오랜 침체기에 빠져있던 KBS 평일 미니 드라마의 구원 투수가 된 셈. 물론 남궁민의 히트작이 한두 작품은 아니지만 ‘김과장’, ‘조작’ 등 유난히 좋은 성과를 거둬왔다는 점에서 KBS와 인연이 남다르다.

“돈을 받고 일하는 연기자니까 시청률에 신경을 안 쓴다면 거짓말이죠. 1, 2회 시청률을 받아보고 되게 기분이 좋았어요. 방송사 자체에 크게 의의를 두지는 않아요. 저는 잘 모르겠는데 관계자 분들은 신경을 쓰시더라고요. 그 분들이 바라던 부족함을 채워드릴 수 있었다면 저로서 좋은 거죠. 하지만 개인적으로 지상파를 했는데 시청률이 잘 나왔다? 그런 실감은 크게 없어요”

시청자 입장에서는 피로도가 누적되는 수~목요일에 ‘닥터 프리즈너’같이 무거운 작품이 부담이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회가 갈수록 시청률이 올라갔고 ‘다크 히어로’ 나이제의 매력에 매료됐다. 목표지점이 명확했고,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계속 하면 할 수록 연기가 어렵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예전에는 희노애락을 제대로 표현하는 게 좋다고 생각했는데, 디테일한 게 표현하는게 정말 어려운 거더라고요. 나 자신이 부족한 존재구나 매순간 느끼면서 촬영을 했어요. 연기노트 같은 걸 많이 작성하고, 연구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유독 많이 썼더라고요. 어떤 결과나 해결채에 도달했다기 보다 열심히 해야겠다 싶었던 거 같아요. 연기하면서 항상 만족할 수는 없는거구나, 스스로에 대한 인정이었던 거 같아요. 이번 작품이 끝나고 스스로에 대한 만족이 아니라 이 드라마를 시작하고 잘 끝냈다는 점에 대해서 ‘고생했다’라고 스스로 이야기를 해줬어요”

‘김과장’에 이어 ‘닥터 프리즈너’ 역시 ‘과장’ 역할. 우스갯 소리로 남궁민이 과장 역할을 해야 드라마가 잘된다는 이야기가 나왔을 정도. 스스로도 “촬영 중간에 ‘나는 왜 승진도 안되고 과장이야’ 했는데, 제가 과장을 해야 시청률이 잘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다음에도 과장할까봐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회 부조리를 고발하는 드라마에서 유독 좋은 성적을 거두기는 했으나, 배우라면 응당 멋진 로맨스를 꿈꿀 법도 했다.

“로맨스를 하고 싶은 생각은 있죠. 이제는 시청자 분들이 그런 로맨스가 ‘진짜가 아니다’라는 걸 많이 알아가시는 거 같아요. 요즘에는 대본을 보고 제가 만족하고 즐거웠으면 좋겠어요. 드라마가 잘 안 되더라도 ‘내 책임이다’ 탓할 수 있는 작품을 선택하고 싶어요. 장르나 캐릭터를 따지게 되면 1년에 한편 이상은 만나지기 힘들잖아요.  연기를 안하면 삶의 이유가 없는 것처럼 느껴져요. 좋은 작품을 만나면 거기에 맞춰서 도전해보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아닐까 싶어요. 스스로 부족함을 인정했더니 그런 면에서는 마음이 편해진 거 같아요”

휴식기에도 항상 연기에 대해 생각한다는 남궁민에게 ‘닥터 프리즈너’는 걸출한 연기력을 갖춘 선배 배우들과 만날 수 있는 좋은 장이 됐다. 김병철, 최원영은 물론이고 김정난, 장현성, 진희경, 강신일 등 명품 연기자들이 대거 출연했기 때문.

“저도 적은 나이가 아니라서 저보다 나이 많으신 분들이 대다수 나오는 드라마를 찍는게 쉽지는 않거든요. 저보다 2살~4살 많게는 10살, 선생님들도 계셨어요. 촬영하면서 좀 마음이 편했어요. 병철이 형 같은 경우는 처음 드라마 시작했을 때부터 서로 캐릭터가 잡혀있지 않은 상태에서 ‘닥터 프리즈너’의 색깔에 대해 고민해야 했기 때문에 이야기를 많이 나눴죠. 초반에 대립하는 신이 많았는데 수위조절을 어떻게 할지,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디테일하게 조율했어요. 긴장감이 떨어진다 싶은 신은 재촬영을 하기도 했고요. 4회 마지막 신이 병철이형이랑 첫 촬영이었는데 서로 덜 친하기도 했고, 긴장감이 떨어져서 다시 촬영을 했죠”

‘닥터 프리즈너’는 연기자들의 호연도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KBS 드라마 특유의 느낌을 지워버린 것 역시 화제가 됐다. 파격적인 클로즈업과 조명 사용이 대표적인 예였다.

“촬영 방식이나 앵글도 다른 드라마랑 좀 달랐어요. 아나몰픽 렌즈를 사용해서 옆으로 긴 화면이었거든요. 그래서 타이트한 신에서는 얼굴이 딱 들어올 수밖에 없었어요. 그런 장면들이 섬세한 연기를 많이 살려준 거 같아요. 모공이 다 보이고 이런게 좋더라고요. 그만큼 사실적이잖아요. 저도 이제 외모와 피부를 많이 신경쓸 나이는 아니여서 더 좋았어요. 마흔살이 넘었을 때는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마흔두살이 되니까 어느 부분에서는 초월하는 것도 없지 않아 있는 거 같아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935엔터테인먼트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