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나혼산’ 기안84 집, ‘러브하우스’ 수준의 변신? 김충재 정리의 神

기안84 집이 ‘러브하우스’ 급 탈바꿈을 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연출 황지영, 이민희)에는 기안84 집의 대변신이 그려졌다.

사진=MBC

김충재는 기안84 집 첫 방문 이후 며칠이 지나 다시 돌아왔다. 이번에는 집 곳곳을 수리하고 다시 단장할 도구까지 갖춘 채 양손 묵직한 모습이었다. 우선 휑한 거실벽을 파란색 페인트로 칠해 단조로움을 피했다.

이어 방 청소를 하면서는 기안84가 생각할 틈 없이 정리정돈을 밀어붙이기 시작했다. 김충재는 책장에 들어갈 책까지 지정을 해줬고, 기안84는 수동적으로 이를 따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간 거의 방치되다시피 했던 기안84의 옷들도 행거 설치로 제자리를 찾아가기 시작했다. 김충재는 옷을 제대로 옷걸이에 걸고, 드라이클리닝을 맡길 것들을 따로 분류하는 등 꼼꼼한 모습을 보였다.

편집숍을 방불케 하는 김충재의 정리에 한혜연은 “우리집에 불러야겠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예고편에는 기안84가 “포도주에 김치를 먹는 느낌”이라며 달라진 집에 대해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혼자산다’ 오스틴강, 다음주(31일) 출연 예고…요섹남 온다 icon‘프로듀스X101’ 송유빈, 마이크 안나왔다...마이틴 의리빛난 김국헌 ‘오열’ icon‘나혼자산다’ 한혜연, 성훈VS기안84 리액션 차별? “잘 생긴 사람만 웃어줘” icon‘프듀X101’ 원혁, 최다 득표수로 '에너제틱' 팀 승리..."너무 좋아요" icon‘나혼산’ 김충재, 3D 프린터 은혜 갚으러 왔다! 기안84 과천집 방문 icon필환경 시대, 무해한 ‘스테인리스’ 주방용품 인기 icon‘나혼자산다’ 성훈, 힐링메뉴는 편백나무찜…달걀밥+등심 추가 icon‘프듀X101’ 김동윤, 세븐틴 팀배틀 '최대' 득표수...승리는 어느 팀? icon‘나혼자산다’ 성훈, 사무실 베들링턴테리어와 밀당 “산책갈까?” icon‘프로듀스X101’ 몬스타엑스 주헌, 박선호보고 눈물...“같은 팀했던 형” icon‘나혼자산다’ 성훈, 롤러스케이트 타다 썸기류? icon바캉스 시즌에...캐리스노트 ‘리조트룩’ vs 르꼬끄 ‘비치웨어룩’ icon‘프듀X101’ 몬스타엑스 주헌, 연습실 방문...김관우 연습생 ‘팬심’에 함박미소 icon‘나혼산’ 박준형, 반백살의 인생 상담 “스트레스 안받는 사람이 어딨냐” icon‘프듀X101’ 박윤솔→문현빈, ‘피 땀 눈물’ 팀 센터 바꿨다...방탄소년단 배틀 결과는? icon‘나혼자산다’ 한혜연, 성훈 하와이안 셔츠에 “사연있는 형님 느낌” icon‘마리텔V2’ 송가인, 분위기 갑자기 팬미팅? ‘한 많은 대동강’ 부르며 등장 icon‘마리텔V2’ 우지석, 추사랑 섭외에 강제 요가…야노시호 “여친 생길 거예요” icon‘슈퍼밴드’ 2라운드 최종탈락자 발표...이강호-멜로우키친 등 참가자들 ‘경악’ icon‘프듀X101’ 이태승, 고음올렸다...‘where you at’ 이우진 최다득표로 승리 icon[오늘날씨] 밤늦게 '폭염특보' 대부분 해제, 미세먼지-오존농도 '나쁨' icon200만 돌파 '악인전',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알라딘' 추격 icon강경화 외교장관, '기밀누설' 강효상 비판 "용납 안돼...엄중처벌해야" icon70대 소확행! 미나母 남친 공개...백일섭·김형자·장계현 베트남여행(모던패밀리) icon잔나비 유영현→최정훈 논란...일부 팬들 "입장표명 촉구" 성명문 발표 icon'기생충', 192개국 선판매 확정...韓영화 역대 최다기록 경신 icon'녹두꽃' 윤시윤, 조정석-노행하 총격에 부상...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오늘(25일) U-20 韓대표팀, '우승후보' 포르투갈 상대...이강인 빛날까? icon'아는형님' 규현, '해맑은 독설가'?...서장훈 "웃으면서 팩트 공격" iconKBS2-MBC U-20 월드컵 중계...오늘(24일) '대화의 희열2' '전참시' 결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