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 '기밀누설' 강효상 비판 "용납 안돼...엄중처벌해야"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강효상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24일(현지시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불 전략대화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OECD 한국대표부에서 국내 언론 특파원들과 만나 한미 정상 통화내용 누설 논란에 휩싸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판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의 크고 작은 사고들에 사안의 경중에 따라 대응해오고 있지만 이번 일은 상대국과의 민감한 일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케이스로 생각한다"면서 "출장 오기 전에 꼼꼼히 조사해 엄중문책하라는 지침을 주고 왔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정상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커리어 외교관으로서 이런 일을 했다는 게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된다. 조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엄중처벌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외교부가 잦은 실책과 구설로 사기가 저하된 것 같다는 지적에는 "취임 후 불필요한 밤샘 근무나 대기, 주말 근무를 많이 없앴는데 이런 실수로 외교부가 비판받게 되면 아무래도 직원 사기가 많이 떨어진다"면서 "실수의 경중을 따져서 문책하는 것이 직원들의 프로페셔널리즘과 사기를 진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해당 외교관에 대한 깊은 실망감을 드러내며 작심한 듯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장관으로서 생각했는데 그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면서 "제 스스로도 리더십이 부족하지 않은가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200만 돌파 '악인전',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알라딘' 추격 icon직장인 65% ‘모바일 게임한다’...월평균 ‘4만1000원’ 결제 icon[오늘날씨] 밤늦게 '폭염특보' 대부분 해제, 미세먼지-오존농도 '나쁨' icon‘프듀X101’ 이태승, 고음올렸다...‘where you at’ 이우진 최다득표로 승리 icon‘나혼산’ 기안84 집, ‘러브하우스’ 수준의 변신? 김충재 정리의 神 icon‘나혼자산다’ 오스틴강, 다음주(31일) 출연 예고…요섹남 온다 icon‘프로듀스X101’ 송유빈, 마이크 안나왔다...마이틴 의리빛난 김국헌 ‘오열’ icon‘나혼자산다’ 한혜연, 성훈VS기안84 리액션 차별? “잘 생긴 사람만 웃어줘” icon‘프듀X101’ 원혁, 최다 득표수로 '에너제틱' 팀 승리..."너무 좋아요" icon‘나혼산’ 김충재, 3D 프린터 은혜 갚으러 왔다! 기안84 과천집 방문 icon필환경 시대, 무해한 ‘스테인리스’ 주방용품 인기 icon‘나혼자산다’ 성훈, 힐링메뉴는 편백나무찜…달걀밥+등심 추가 icon‘프듀X101’ 김동윤, 세븐틴 팀배틀 '최대' 득표수...승리는 어느 팀? icon‘나혼자산다’ 성훈, 사무실 베들링턴테리어와 밀당 “산책갈까?” icon70대 소확행! 미나母 남친 공개...백일섭·김형자·장계현 베트남여행(모던패밀리) icon잔나비 유영현→최정훈 논란...일부 팬들 "입장표명 촉구" 성명문 발표 icon'기생충', 192개국 선판매 확정...韓영화 역대 최다기록 경신 icon'녹두꽃' 윤시윤, 조정석-노행하 총격에 부상...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오늘(25일) U-20 韓대표팀, '우승후보' 포르투갈 상대...이강인 빛날까? icon'아는형님' 규현, '해맑은 독설가'?...서장훈 "웃으면서 팩트 공격" iconKBS2-MBC U-20 월드컵 중계...오늘(24일) '대화의 희열2' '전참시' 결방 icon'이몽' 이요원-남규리-박하나, 3인3色 걸크러시 매력 폭발...존재감 '뿜뿜' icon"역시 슈퍼손!" 손흥민, 5월 男광고모델 브랜드평판 1위...백종원-박보검 뒤이어 icon조진래 전 의원, 함안 형집서 숨진채 발견...이유는 icon황교안 “군은 정부와 입장 달라야”...국방부 “무분별 발언 안보 도움 안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