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제72회 칸영화제] 봉준호 '기생충', 韓최초 황금종려상 수상 "메르시 보꾸!" (종합)

봉준호가 해냈다.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의 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올해 칸영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25일(현지시각)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사진=칸국제영화제 시상식 캡처

이날 경쟁부문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을 비롯해 엘르 패닝,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 파벨 파블리코브스키 감독 등 심사위원들의 투표로 결정된 황금종려상, 심사위원대상, 심사위원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각본상 등 수상자가 발표됐다.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까뜨린느 드뇌브와 함께 황금종려상 수상작을 공개했다. “기생충! 사우스 코리아”라는 말이 나오자 마자 뤼미에르 극장에 있던 모든 사람이 환호를 질렀고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서로를 껴안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사람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특히 심사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이 결정됐다. 

봉준호 감독은 “언제나 프랑스 영화에 영감을 받고 있습니다”라고 말을 뗀 뒤 “수많은 아티스트가 있었기에 ‘기생충’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 많은 예술가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도와주신 분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기생충은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단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습니다. 함께한 배우들 감사합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해준 가장 위대한 저의 배우 송강호의 멘트를 듣고 싶습니다”라며 송강호에게 수상 소감을 부탁했다.

송강호는 “배우로서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 모든 배우에게 이 상을 바치겠습니다”라고 짧고 굵게 황금종려상 수상의 기쁨을 전했다. 봉준호 감독은 “저희 가족이 2층에 있는데 찾지 못하겠네요 가족에게도 감사하고요. 저는 그냥 12세에 영화감독이 되고 싶었던 소심했던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메르시, 메르시 보꾸(Merci Beaucoup!)”이라고 말하며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매만진뒤 수상 소감을 마쳤다.

사진=칸국제영화제 시상식 캡처

한국영화가 칸영화제 72년 동안 황금종려상을 받은 건 이번이 사상 최초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괴물’(2006년 감독주간) ‘도쿄!’(2008년 주목할만한 시선) ‘마더’(2009년 주목할만한 시선) ‘옥자’(2017년 경쟁부문)에 이어 자신의 연출작으로만 5번째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두 번째 경쟁부문 초청 만에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전세계에 자신의 이름을 완벽하게 알렸다.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가 심사위원 대상,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 전도연이 ‘밀양’으로 여우주연상 수상 등에 이어 한국영화는 이번 수상으로 또 하나의 역사를 써내려갔다.

심사위원 대상은 마티 이옵 감독의 ‘애틀란틱스’가 받았다. 흑인 여성 감독의 심사위원 대상 수상이라는 점에서 칸영화제도 많이 개방됐다는 걸 알 수 있었다. 남우주연상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에서 열연한 안토니오 반데라스, 여우주연상은 예시카 하우스너 감독의 ‘리틀 조’에서 강인한 인상을 심어준 에밀리 비샴이 받았다.

감독상은 ‘영 아메드’의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형제 감독, 심사위원상은 래드 리 감독 ‘레미제라블’, 클레버 멘돈사 필로, 줄리아노 도르넬레스 감독 ‘바쿠라우’에게 돌아갔다. 한편 이날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꼽혔던 셀린 시아마 감독의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는 각본상을 수상했다.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는 제인 캠피온 감독의 ‘피아노’ 이후 첫 여성감독의 황금종려상을 노렸다. 특별언급상 엘리아 술레이만 감독의 ‘잇 머스트 비 헤븐’이 차지했다. ‘잇 머스트 비 헤븐’은 폐막식 전 국제비평가연맹상을 받기도 했다.

5월 14일부터 25일까지 열린 올해 칸영화제는 개막작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로 시작돼 마지막 상영작 올리비에르 나카체, 에릭 토레다노 감독의 '더 스페셜스'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한국영화 진출작으로는 경쟁부문에 '기생충',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악인전', 시네파운데이션(학생 경쟁) 부문에 연제광 감독의 '령희', 감독주간에 정다희 감독의 단편 애니메이션 '움직임의 사전' 등이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제72회 칸영화제] '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폐막식 참석...본상 가능성↑ icon방탄소년단, 英오디션 프로그램 '브리튼스 갓 탤런트' 출연...퍼포머 게스트 기대↑ icon[제72회 칸영화제] '기생충', 프랑스 독립상영관협회상 수상...스크린데일리 최고평점 icon자외선차단제...피부·환경에 좋은 ‘무기자차’ 인기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일상 복귀 '해피엔딩'...서동현 사과-오만석 구속 icon'U-20 월드컵' 한국,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패배...역대전적 승리無 icon콩 추출물 주원료...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연세 더마랩 소이’ 론칭 icon'그것이 알고싶다'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 170cm 초반+외족지보행...공소시효無 (종합) icon노출의 계절! 바디네이처, 제모크림 ‘로터스 플라워’ 출시 1+1 이벤트 icon'그것이 알고싶다'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 '버드샷' 사용...동물사냥꾼 가능성↑ icon착붙 인생립...더샘 ‘에코소울 키스버튼 립스매트’ 뉴컬러 5종 선봬 icon전원주택 인기에 야외조명 주목...레드밴스 ‘데코조명’ 4종 출시 icon'그것이 알고싶다'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 전문 킬러? 범행수법 남달라 icon고급진 주방 완성...백조씽크, 초슬림 스테인리스 상판 ‘러스키t5’ 출시 icon[제72회 칸영화제] '괴물'→'기생충'...봉준호 '황금종려상' 타임라인 icon봉준호·전도연·김민희·박찬욱...세계 3대영화제 제패한 주역들 icon칸 황금종려상 봉준호 “‘기생충’ 놀라운 모험...송강호는 나의 동반자” icon‘손세이셔널’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에 “축구 선배이자 친구, 스승”…최고시청률 5.5%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가족, 감사한 일상 속으로…자체 최고 시청률 ‘유종의 미’ icon구하라, 닷새 간격으로 의미심장한 메시지…잇딴 악재에 팬들 걱정↑ icon이마트·홈플러스·코스트코, 오늘(26일) 의무 휴무일…점포별로 상이 icon‘보이스3’ 이진욱, 권율 추락 목격하고도 진실은폐…이하나 의심 증폭 icon‘정글의 법칙’ 박호산, ‘살라크’ 비타민 축복 선사! 2주 연속 두 자릿수 시청률 icon황하나, 마약혐의 추가 기소…박유천 법정에서 만날 가능성↑ icon방탄소년단, 월클의 품격! 아이돌그룹 브랜드평판 1위…’월드투어’ 트와이스 3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