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미스터리 키친’ 블루셰프, 빅마마 이혜정 꺾고 최종 우승 ‘최고의 1분’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이 분당 최고 시청률 7.2%(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큰 화제에 올랐다.

25일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 ‘미스터리 키친’ 2회 에서는 핑크 셰프와 블루 셰프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레드 셰프로 밝혀진 설인아를 꺾은 핑크 셰프가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2라운드에서는 민트 셰프와 블루 셰프가 대결을 치렀다.

두 사람의 식재료는 포항 문어였다. 민트셰프는 문어 손질을 하다 주변을 밀가루 범벅을 만들며 서투른 모습을 보인 반면 직접 칼을 준비해온 블루 셰프는 수준급 칼솜씨로 전문 셰프를 연상케 했다. 블루 셰프가 내놓은 음식은 문어된장라면, 민트 셰프가 준비한 음식은 문어 스테이크였다. 미식단의 평가는 3대2로 갈려 블루 셰프가 최종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대결에서 패배한 민트 셰프의 정체는 양동근으로 밝혀졌다.

이어 핑크 셰프와 블루 셰프는 포항 아귀로 결승 대결을 맞붙었다. 핑크 셰프는 베이컨으로 아귀꼬리를 감싼 아퀴 스테이크를 준비했다. 핑크 셰프는 요리를 하며 “메뉴가 너무 불안하다. 미치겠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과 김희철은 “아무리 요리 잘하는 분도 여기 키친 안에 들어가면 100% 실력을 내기 힘들다”며 공감했다. 블루 셰프는 아귀 살을 회로 떠 튀겨내고 비밀병기 소스를 준비했다.

더욱 공정한 심사를 위해 미식단에게는 어떤 셰프가 어떤 요리를 만들었는지 공개하지 않고 요리를 맛보게 했다. 먼저 핑크 셰프의 아귀 스테이크가 미식단에게 제공됐다. 파브리치오는 “이탈리아 엄마의 맛이다. 아귀의 육즙을 잘 가둬 훌륭하다”고 평했으나 다른 미식단에게서는 “재료의 미스매치” “맛의 일관성이 부족하다” 등의 엇갈린 평이 나왔다.

다음으로 블루셰프의 동남아귀튀김을 맛 본 미식단은 호평을 쏟아냈다. 박상현 칼럼니스트는 “보통 칼솜씨가 아니다. 생선을 많이 다뤄 보신 분 같다”고 평했고 이원일 셰프는 “음식에 어울리는 킥이 될 만한 소스를 아는 분이다”라고 평가했다.

최종 결과, 블루 셰프의 ’동남아귀튀김‘이 승리했다. 백종원과 김희철은 핑크 셰프의 정체를 알고 있기에 블루 셰프의 승리가 이변이라면서 화들짝 놀랐다. 결승에서 패배한 핑크 셰프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임이 공개됐고 미식단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 수석셰프 자리는 블루 셰프가 차지하게 됐고, 블루 셰프의 정체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SBS '미스터리 키친' 방송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보이스3’ 이진욱, 권율 추락 목격하고도 진실은폐…이하나 의심 증폭 icon이마트·홈플러스·코스트코, 오늘(26일) 의무 휴무일…점포별로 상이 icon이른 더위에 에어컨 수요 후끈! 롯데百, 이달말까지 특가행사 icon구하라, 닷새 간격으로 의미심장한 메시지…잇딴 악재에 팬들 걱정↑ icon5월 폭염에 ‘워터 액티비티’ 들썩...여기어때, 얼리버드 할인판매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가족, 감사한 일상 속으로…자체 최고 시청률 ‘유종의 미’ icon‘손세이셔널’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에 “축구 선배이자 친구, 스승”…최고시청률 5.5% icon칸 황금종려상 봉준호 “‘기생충’ 놀라운 모험...송강호는 나의 동반자” icon검사 출신 김경진 의원 “범죄자가 국가기관수장 모욕...이재웅 즉시 구속수사” icon봉준호·전도연·김민희·박찬욱...세계 3대영화제 제패한 주역들 icon‘정글의 법칙’ 박호산, ‘살라크’ 비타민 축복 선사! 2주 연속 두 자릿수 시청률 icon티몬데이, 27일 1만명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100원 제공 icon황하나, 마약혐의 추가 기소…박유천 법정에서 만날 가능성↑ icon‘세젤예’ 김소연, 홍종현 프러포즈 외면 “난 결혼할 수 없는 사람” icon방탄소년단, 월클의 품격! 아이돌그룹 브랜드평판 1위…’월드투어’ 트와이스 3위 icon‘슈돌’ 윌벤져스, 깜찍우비 입고 개구리+오리 변신 ‘세젤귀’ icon감우성X김하늘X김성철X김가은, 배우들이 뽑은 ‘바람이 분다’ 관전포인트는? icon시원한 면요리 대결! 마제소바 재해석부터 입맛 매콤한 비빔면까지 icon‘대탈출2’ 역대급 고난도 살인감옥, 탈출러 “무서워서 소리조차 안 나온다” icon‘알라딘’, ‘악인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입소문 타고 역주행 시동 iconWHO “게임 중독은 질병” 사실상 개정 마무리…판단 기준은? icon‘굿피플’ 이시훈 “소외계층 위해 일하고 싶다” 국내 로스쿨 진학 이유 icon봉준호 ‘기생충’, 韓 영화 첫 황금종려상…제72회 칸 영화제 영광의 얼굴들 icon‘구해줘 홈즈’ 장영란X노홍철, 에너지 공백 없는 VJ출신 ‘美친 에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