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보이스3’ 이진욱, 권율 추락 목격하고도 진실은폐…이하나 의심 증폭

권율의 추락을 목격한 이진욱이 이 사실을 함구하며 의심이 증폭됐다.

25이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극본 마진원/연출 남기훈/제작 키이스트) 5회에는 약물을 사용해서 자살로 위장, 병원으로 이송되는 구급차 안에서 교도관과 의사를 살해하고 탈주에 성공한 방제수(권율), 그리고 현장 근처에서 그를 기다렸던 도강우(이진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둠 속에서 도강우와 방제수를 지켜보던 ‘와이어슌’. 방제수의 탈주 계획은 물론 도강우가 찾아올 것까지 알고 있었던 것. 그는 도강우를 습격해 의식을 잃게한 뒤 방제수를 절벽 아래로 추락시켰다.

방제수의 탈주 소식을 듣고 찾아온 강권주(이하나)는 이 근처를 지나다 코스케(코우스케)라는 소리를 들었다는 등산객의 진술을 접하게 됐다. 또 현장 근처에서 발견된 처방이 없으면 구비가 어려운 향정신성 약품 ‘테크레톨’로 인해 도강우가 다시 용의자 선상에 올랐다. 하지만 나홍수(유승목)는 이를 비밀에 부친 채 홀로 도강우의 진짜 상태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유일한 목격자 도강우. 하지만 그가 선택한 것은 진실 은폐였다. 하지만 그의 집을 찾은 강권주는 현관에서 진흙이 묻은 운동화를 발견하고 사건 현장을 떠올리게 됐다. 강권주는 내색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꿈속에서 동료 형사들을 무참히 살해한 도강우를 보게 됐다.

사건 현장 감식 결과, 현장 절벽에서 발견된 피는 방제수의 혈흔이며 양으로 봤을 때 사망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어디서도 방제수의 시신을 찾을 수 없었다. 짧게나마 모습을 드러냈던 그는 가면을 쓴 검은 수도복 차림이었다. 도강우에게 “더 이상 재능을 낭비하지 마라, 코우스케. 너도 알고 있잖아. 손목의 그 문신이 그 징표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뒤 현장을 떠났던 ‘와이어슌’, 그는 누구일까.

한편 이날 방송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4.4% 나타냈다. 2549 타깃 시청률 평균 3.2% 최고 4.4%를 기록,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미스터리 키친’ 블루셰프, 빅마마 이혜정 꺾고 최종 우승 ‘최고의 1분’ icon이마트·홈플러스·코스트코, 오늘(26일) 의무 휴무일…점포별로 상이 icon이른 더위에 에어컨 수요 후끈! 롯데百, 이달말까지 특가행사 icon구하라, 닷새 간격으로 의미심장한 메시지…잇딴 악재에 팬들 걱정↑ icon5월 폭염에 ‘워터 액티비티’ 들썩...여기어때, 얼리버드 할인판매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가족, 감사한 일상 속으로…자체 최고 시청률 ‘유종의 미’ icon‘손세이셔널’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에 “축구 선배이자 친구, 스승”…최고시청률 5.5% icon칸 황금종려상 봉준호 “‘기생충’ 놀라운 모험...송강호는 나의 동반자” icon검사 출신 김경진 의원 “범죄자가 국가기관수장 모욕...이재웅 즉시 구속수사” icon봉준호·전도연·김민희·박찬욱...세계 3대영화제 제패한 주역들 icon[제72회 칸영화제] '괴물'→'기생충'...봉준호 '황금종려상' 타임라인 icon[제72회 칸영화제] 봉준호 '기생충', 韓최초 황금종려상 수상 "메르시 보꾸!" (종합) icon[제72회 칸영화제] '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폐막식 참석...본상 가능성↑ icon방탄소년단, 英오디션 프로그램 '브리튼스 갓 탤런트' 출연...퍼포머 게스트 기대↑ icon[제72회 칸영화제] '기생충', 프랑스 독립상영관협회상 수상...스크린데일리 최고평점 icon자외선차단제...피부·환경에 좋은 ‘무기자차’ 인기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일상 복귀 '해피엔딩'...서동현 사과-오만석 구속 icon'U-20 월드컵' 한국,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패배...역대전적 승리無 icon콩 추출물 주원료...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연세 더마랩 소이’ 론칭 icon‘정글의 법칙’ 박호산, ‘살라크’ 비타민 축복 선사! 2주 연속 두 자릿수 시청률 icon티몬데이, 27일 1만명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100원 제공 icon황하나, 마약혐의 추가 기소…박유천 법정에서 만날 가능성↑ icon‘세젤예’ 김소연, 홍종현 프러포즈 외면 “난 결혼할 수 없는 사람” icon방탄소년단, 월클의 품격! 아이돌그룹 브랜드평판 1위…’월드투어’ 트와이스 3위 icon‘슈돌’ 윌벤져스, 깜찍우비 입고 개구리+오리 변신 ‘세젤귀’ icon감우성X김하늘X김성철X김가은, 배우들이 뽑은 ‘바람이 분다’ 관전포인트는? icon시원한 면요리 대결! 마제소바 재해석부터 입맛 매콤한 비빔면까지 icon‘대탈출2’ 역대급 고난도 살인감옥, 탈출러 “무서워서 소리조차 안 나온다” icon‘알라딘’, ‘악인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입소문 타고 역주행 시동 iconWHO “게임 중독은 질병” 사실상 개정 마무리…판단 기준은? icon‘굿피플’ 이시훈 “소외계층 위해 일하고 싶다” 국내 로스쿨 진학 이유 icon봉준호 ‘기생충’, 韓 영화 첫 황금종려상…제72회 칸 영화제 영광의 얼굴들 icon‘구해줘 홈즈’ 장영란X노홍철, 에너지 공백 없는 VJ출신 ‘美친 에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