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봉준호 ‘기생충’, 韓 영화 첫 황금종려상…제72회 칸 영화제 영광의 얼굴들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프랑스발 낭보가 전해진 가운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14일(현지시간)부터 25일까지 프랑스 남부지방 칸에서 열린 이번 영화제는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물론이고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의 ‘악인전’(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에 ‘령희’(연제광 감독), 감독주간에 단편 애니메이션 ‘움직임의 사전’(정다희 감독) 등이 초청을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일찍이 황금종려상 유력후보로 거론된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영 아메드’(다르덴 형제)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렝디 온 파이어’(셀린 시아마) 등 세계적인 거장들과의 경쟁에서 당당히 트로피를 들어올린 봉준호에게 전세계 영화계의 찬사가 쏟아지는 가운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호명된 수상작들을 모았다.

사진=칸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우선 2등상에 속하는 심사위원대상에는 마티 디옵 감독이 ‘아틀란틱스’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마티 디옵 감독은 첫 장편 영화로 칸 영화제 공식 초청과 함께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심사위원상에는 라즈 리 감독과 클레버 멘돈사 필로 감독이 영광을 나누게 됐다.

남우주연상에는 ‘페인 앤 글로리’의 안토니오 반데라스가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안토니오 반데라스는 이날 니콜 킴펠과 레드카펫을 장식하며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리틀 조’의 에밀리 비샴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칸의 밤을 수놓았다.

사진=AP/연합뉴스

또 장 피에르·뤽 다르덴(이하 다르덴 형제)는 ‘영 아메드’로 감독상을,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 셀린 시아마 감독은 각본상을 거뭐쥐었다. 7년만에 신작을 내놓으며 칸으로 돌아온 엘리아 술레이만 감독은 특별심사위원언급상을 받으며 화려한 재기를 알렸다.

또 황금카메라상에는 ‘누에스트라 마드레스’ 세사르 디아스, 단편 황금종려상에는 ‘더 디스턴스 비트윈 어스 앤 더 스카이’ 바실리스 케카토스 감독이 수상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가요‘ GOT7 x NCT127, 대세 보이그룹 '핫'컴백 icon‘슈퍼밴드’ 2R 마무리…신승훈·김형석·싸이·정려원·김지훈 입덕 행렬 icon‘굿피플’ 이시훈 “소외계층 위해 일하고 싶다” 국내 로스쿨 진학 이유 iconWHO “게임 중독은 질병” 사실상 개정 마무리…판단 기준은? icon호텔 예약 트렌드, ‘공홈족’ 뜬다...가격비교보다 상품력 선호 icon‘알라딘’, ‘악인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입소문 타고 역주행 시동 icon‘대탈출2’ 역대급 고난도 살인감옥, 탈출러 “무서워서 소리조차 안 나온다” icon시원한 면요리 대결! 마제소바 재해석부터 입맛 매콤한 비빔면까지 icon감우성X김하늘X김성철X김가은, 배우들이 뽑은 ‘바람이 분다’ 관전포인트는? icon‘슈돌’ 윌벤져스, 깜찍우비 입고 개구리+오리 변신 ‘세젤귀’ icon방탄소년단, 월클의 품격! 아이돌그룹 브랜드평판 1위…’월드투어’ 트와이스 3위 icon‘세젤예’ 김소연, 홍종현 프러포즈 외면 “난 결혼할 수 없는 사람” icon황하나, 마약혐의 추가 기소…박유천 법정에서 만날 가능성↑ icon티몬데이, 27일 1만명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100원 제공 icon삼성, QLED 8K 98형 국내시장 판매...초대형·프리미엄 시장 공략 icon‘정글의 법칙’ 박호산, ‘살라크’ 비타민 축복 선사! 2주 연속 두 자릿수 시청률 icon‘보이스3’ 이진욱, 권율 추락 목격하고도 진실은폐…이하나 의심 증폭 icon‘미스터리 키친’ 블루셰프, 빅마마 이혜정 꺾고 최종 우승 ‘최고의 1분’ icon이마트·홈플러스·코스트코, 오늘(26일) 의무 휴무일…점포별로 상이 icon‘구해줘 홈즈’ 장영란X노홍철, 에너지 공백 없는 VJ출신 ‘美친 에너지’ icon[인터뷰] '신데렐라' 안재용 발레리노, 발레를 동경하던 소년...'금의환향' 무용수되다 icon[인터뷰] 김현철, 천재 뮤지션의 귀환...“행복한 의무 수행 중” icon[현장] 트와이스 "체조 첫 입성, 원스 덕분이다" icon‘사장님 귀’ 타이거JK “윤미래, 싸이 계약금 많이주면 보낼 수 있어” icon‘복면가왕’ 범고래 정체는 윤주빈, 윤봉길 의사 종손…3·1절 기념식 ‘그 배우’ icon‘사장님 귀’ 김시래-강병현, 현주엽-김종규 회전초밥 흡입에 “우리는 잔바리” icon‘슈퍼맨’ 홍경민 아내 “라임이 분유 좀 타주세요”…첫째 라원이 출동 icon[현장] 트와이스 정연 "드레스입은 트와이스 공주같아"...쯔위와 이마키스 icon‘집사부일체’ 정두홍, 양세형 고소공포증에 “항상 망설이고 살았어요?” icon‘가시나들’ 장동윤, 김점금 할머니 초상화 합격점 “짝꿍 잘 만났다” icon‘슈돌’ 박주호, 캠핑장 텐트치기 과몰입…건후 옹알이 폭발 icon[현장] 트와이스 다현 "쯔위-사나와 유닛, 원스 위해 수위조절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