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文 대통령 “봉준호란 이름 자랑스러워···‘기생충’ 빨리 보고싶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권위의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을 축하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6일 페이스북에 “‘기생충’이 지난 1년간 제작된 세계의 모든 영화 중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매우 영예로운 일이다. 우리 영화를 아끼는 국민들과 함께 수상을 마음껏 기뻐한다”며 “열두살 시절부터 꾸어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부터 배우와 스텝들, 각본과 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 ‘기생충’에 쏟은 많은 분들의 열정이 우리 영화에 대한 큰 자부심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봉준호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이야기들이 참 대단하다.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다. 오늘 새벽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 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류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다시 한번 수상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 트와이스 "체조 첫 입성, 원스 덕분이다" icon‘사장님 귀’ 타이거JK “윤미래, 싸이 계약금 많이주면 보낼 수 있어” icon‘복면가왕’ 범고래 정체는 윤주빈, 윤봉길 의사 종손…3·1절 기념식 ‘그 배우’ icon‘사장님 귀’ 김시래-강병현, 현주엽-김종규 회전초밥 흡입에 “우리는 잔바리” icon‘슈퍼맨’ 홍경민 아내 “라임이 분유 좀 타주세요”…첫째 라원이 출동 icon[현장] 트와이스 정연 "드레스입은 트와이스 공주같아"...쯔위와 이마키스 icon‘집사부일체’ 정두홍, 양세형 고소공포증에 “항상 망설이고 살았어요?” icon‘가시나들’ 장동윤, 김점금 할머니 초상화 합격점 “짝꿍 잘 만났다” icon‘슈돌’ 박주호, 캠핑장 텐트치기 과몰입…건후 옹알이 폭발 icon[현장] 트와이스 다현 "쯔위-사나와 유닛, 원스 위해 수위조절했다" icon‘복면가왕’ 장동민, 누나 투병 응원 “나도 했으니까 누나도 파이팅!” icon효린 측, 학폭 논란에 “확인되지 않은 주장…명예훼손 책임 묻겠다” [공식] icon‘슈퍼맨’ 박주호, 캠핑요리 도전! 토마토 스튜 건후 반응은? icon‘세젤예’ 최명길, 홍종현 뺨 때리며 “엄마라고 부르지 마!” icon‘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기태영, 김해숙 잠옷 입고 첫 만남…김하경 당황 icon‘코빅’ JK김동욱, 데뷔 17년만에 최대 굴욕 임박 “쌍콧물 부르고 노래” icon‘세젤예’ 홍종현, 김소연 대신 승진…명계남 “네가 감히 사표를 내?” icon文대통령 지지율, 석달만에 50% 회복 끌어올린 이유 3가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