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효린 일진-학폭 논란 진실공방…“피해사실 확인안돼”VS“만나자더니 연락없어”

효린의 학폭 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15년 전이던 중학교 시절 씨스타 출신의 가수 효린에게 학교폭력(이하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앞서 잔나비 유영현이 학폭 논란에 이를 수긍하며 팀을 탈퇴했던 만큼 연이은 논란에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브리지

해당글 작성자는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을 빼앗긴 것은 물론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를 맞았다”, “효린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 이름과 같다는 이유로 맞았다” 등 다소 충격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1차로 낸 공식입장에서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 확인하고 있다”라면서도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피해를 주장하는 네티즌은 다시금 글을 남겨 “아까 메시지를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왔다. 아이피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거냐, 연락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이 글이 삭제된 후 효린 측에서 2차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였습니다”라고 피해를 주장했다.

또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라고 강경대응 의지를 드러냈다.

모 사이트에 올려진 해당 글에는 또다시 동일 피해자라는 사람이 등장해 “기사가 나오고 몇 시간 뒤 효린에게 답장해 ‘해외에서 스케줄 끝나고 지금 막 공항 도착해서...미안해. 연락이 늦었어. 일단 괜찮다면 지금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6시간째 연락이 없다”라며 “포털사이트 측에서 내 아이피를 차단했다. 만나자더니 연락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라고 반박에 나서며 진실을 두고 이목이 집중됐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비'...무더위 한풀 꺾여 icon추자현♥︎우효광, 29일 결혼식 앞두고 웨딩화보 공개 '선남선녀' icon디즈니 '알라딘' 100만 돌파 눈앞, 韓주말 박스오피스 1위 icon‘SBS스페셜’ 고독사 갈수록 증가 “변사자 중 의료서비스와 먼 분들 많아” icon‘SBS스페셜’ 법의관, 현장출동해 검안까지 “일평균 변사자 10명 넘게 만나” icon‘보이스3’ 이진욱, 사이코패스 본능 각성? 이민웅 괴물로 인지 icon‘보이스3’ 송부건, 티나 직접 체포 “피해자들한테 미안해해” icon‘보이스3’ 천소장, 임신한 이주여성 영아매매…이하나 “꼭 잡겠다” icon‘미운우리새끼’ 열혈먹뚱, 논산 우어회 애정 “의자왕도 좋아했다더라” icon[리뷰] '알라딘 4DX' 키덜트 취향저격! 매력 만점 '매직 카펫 라이드' icon‘미우새’ 김종국, 실치 매력에 홀릭 “오늘까지만 먹을 수 있어” icon‘미운우리새끼’ 김종국, 충남 당진 먹방투어 “이 계절에만 먹을 수 있어” icon‘미우새’ 김원희 “남편 여사친 의식? 꿀린 건 없으니까…” 폭소 icon‘미운우리새끼’ 박수홍, 손헌수 부모님께 큰절? “나이 차이 별로 안 나” icon‘세젤예’ 홍종현, 김소연 대신 승진…명계남 “네가 감히 사표를 내?” icon‘코빅’ JK김동욱, 데뷔 17년만에 최대 굴욕 임박 “쌍콧물 그리고 노래” icon‘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기태영, 김해숙 잠옷 입고 첫 만남…김하경 당황 icon[현장] 트와이스 사나 "헤이세이 논란' 책임감 느껴 무서웠다" icon[현장] 트와이스, '컬러풀'하게 체조입성...월드투어 포문(ft.눈물)(종합) icon방탄소년단, 'MIC Drop' MV까지...韓가수 최다 유튜브 5억뷰 돌파 icon제주공항 윈드시어+강풍특보, '200mm 이상 비' 여객선 운항 차질 icon‘구해줘 홈즈’ 처가살이 예비부부 암사동 대리석 운동장 PICK!…최고시청률 7.1%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20만원 할인쿠폰 마지막 지급 icon위메프 복권, 6종 할인쿠폰 랜덤으로 지급…100% 당첨 icon송인택 울산지검장, 수사권 조정안 비판 "세월호때 해경 해체와 뭐가 다른가" icon기업 10곳 중 9곳, 수습기간 필요...탈락 유형 1위는 icon'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通했다! 손익분기점 150만 돌파 icon토스, 제3 인터넷은행 탈락에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 이어가겠다” icon‘아스달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시청자 매료시킨 아스달 세계관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오늘(27일) 귀국...'황금종려상' 금의환향 icon케빈 나, PGA투어 통산 3승 달성...상금 3000만달러 돌파 icon임블리 임지현, 식품위생법-상표법위반 등 혐의로 고소당해 icon‘검법남녀2’ 노도철 감독 “본격적인 에피소드 시작”…관전포인트 3 icon文대통령 지지율, 석달만에 50% 회복 끌어올린 이유 3가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