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기업 10곳 중 9곳, 수습기간 필요...탈락 유형 1위는

최종면접을 통과해 입사했더라도, 정식 채용 전까지 수습기간 평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업이 10곳 중 9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기업 557개사를 대상으로 ‘수습기간이 필요한지 여부’를 설문한 결과, 88.2%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유로는 ‘업무능력 검증이 필요해서’가 71.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조직 적응력 검증이 필요해서’(57.4%), ‘회사에 적응할 시간을 줘야 해서’(33.4%), ‘근속 의지를 확인하기 위해서’(32.2%), ‘직무 교육에 시간이 필요해서’(26.5%) 등의 순이었다.

수습기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채용에 대해서는 신입은 94.1%였으며, 경력도 65.8%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실제 정식 채용 전 수습기간을 두고 있는 곳은 전체 기업의 72.5%였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85.7%), 중견기업(73.1%), 중소기업(71.7%)의 순으로 수습기간을 두는 비율이 높았다.

수습기간이 있는 채용은 신입(97.7%)이 경력(58.6%)보다 39.1%p 많았다. 기간 역시 신입이 평균 3.1개월, 경력이 평균 2.8개월로 신입이 경력보다 소폭 길었다. 그렇다면 수습기간을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하는 직원은 얼마나 될까.

수습기간이 있는 기업의 50.7%가 수습기간에 탈락하는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연간 전체 입사자 중 탈락하는 직원의 비율은 평균 10명 중 1명꼴(11.2%)로, 적지 않은 수준이었다.

기업들은 정식 채용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수습직원 유형 1위로 △업무/조직에 적응하지 못하는 ‘부적응형’(69.6%, 복수응답)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 능력/성과가 부족한 ‘무능형’(54.5%) △지각, 결근 등의 ‘근태불량형’(53.2%) △지시 안 따르고 고집 심한 ‘독불장군형’(31.2%) △인사 생략, 언행 등의 예의 없는 ‘인성부족형’(25.2%) △입사 시 거짓사항이 드러난 ‘뻥튀기형’(24.3%) △업무 중 딴짓 심한 ‘불성실형’(22.5%) 등의 순이었다.

한편 기업들은 수습기간 중 신입사원의 정식 채용 여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조직 적응력’(26.7%), ‘업무 습득 수준’(25.5%), ‘배우려는 자세’(23.3%), ‘성격 및 인성’(14.6%)을 들었다. 경력직도 신입과 비슷하게 ‘조직 적응력’(27.7%), ‘업무 성과’(27.5%), ‘업무 습득 수준’(25.7%), ‘성격 및 인성’(10.1%) 등을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있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송인택 울산지검장, 수사권 조정안 비판 "세월호때 해경 해체와 뭐가 다른가" icon위메프 복권, 6종 할인쿠폰 랜덤으로 지급…100% 당첨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20만원 할인쿠폰 마지막 지급 icon‘구해줘 홈즈’ 처가살이 예비부부 암사동 대리석 운동장 PICK!…최고시청률 7.1% icon제주공항 윈드시어+강풍특보, '200mm 이상 비' 여객선 운항 차질 icon효린 일진-학폭 논란 진실공방…“피해사실 확인안돼”VS“만나자더니 연락없어” icon방탄소년단, 'MIC Drop' MV까지...韓가수 최다 유튜브 5억뷰 돌파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비'...무더위 한풀 꺾여 icon추자현♥︎우효광, 29일 결혼식 앞두고 웨딩화보 공개 '선남선녀' icon디즈니 '알라딘' 100만 돌파 눈앞, 韓주말 박스오피스 1위 icon‘SBS스페셜’ 고독사 갈수록 증가 “변사자 중 의료서비스와 먼 분들 많아” icon'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通했다! 손익분기점 150만 돌파 icon토스, 제3 인터넷은행 탈락에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 이어가겠다” icon‘아스달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시청자 매료시킨 아스달 세계관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오늘(27일) 귀국...'황금종려상' 금의환향 icon케빈 나, PGA투어 통산 3승 달성...상금 3000만달러 돌파 icon임블리 임지현, 식품위생법-상표법위반 등 혐의로 고소당해 icon'트레블' 맨유 레전드팀, 뮌헨에 5-0 완승...퍼거슨-솔샤르-베컴 ★총출동 icon‘윤봉길 의사 종손’ 배우 윤주빈, 싸이더스HQ 전속계약 체결 [공식] icon‘검법남녀2’ 노도철 감독 “본격적인 에피소드 시작”…관전포인트 3 icon'미우새' 열혈먹뚱, 충남 당진 '실치회' 먹방...최고의 1분 23.1% icon김해 공장 화재, 검은연기 창원에서 목격될 정도…9억원 이상 재산피해 icon‘보이스3’ 와이어슌 정체+이진욱 각성, 긴장감↑…최고시청률 6.0%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