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토스, 제3 인터넷은행 탈락에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 이어가겠다”

토스가 제3 인터넷은행에서 탈락했다.

26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탈락한 토스컨소시엄이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토스컨소시엄 대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는 "비록 새로운 은행 설립의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지만, 2015년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해 현재 1200만명이 사용하는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온 토스의 저력을 바탕으로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을 계속 이어가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3분기 금융위원회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재추진할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현재로서는 (재도전 의사를) 밝힐 단계가 아니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인터넷전문은행을 준비한 지난 4개월은 토스가 그동안 쌓아온 핀테크 사업 역량과 혁신성을 내세워 새로운 은행 설립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치열하게 고민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무의미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더불어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보여준 많은 기대와 우려를 충분히 들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기도 했다. 격려와 조언을 아끼지 않은 모든 사람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라고 전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금융소외계층 등 틈새 고객을 겨냥해 제3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通했다! 손익분기점 150만 돌파 icon기업 10곳 중 9곳, 수습기간 필요...탈락 유형 1위는 icon송인택 울산지검장, 수사권 조정안 비판 "세월호때 해경 해체와 뭐가 다른가" icon위메프 복권, 6종 할인쿠폰 랜덤으로 지급…100% 당첨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20만원 할인쿠폰 마지막 지급 icon‘구해줘 홈즈’ 처가살이 예비부부 암사동 대리석 운동장 PICK!…최고시청률 7.1% icon제주공항 윈드시어+강풍특보, '200mm 이상 비' 여객선 운항 차질 icon효린 일진-학폭 논란 진실공방…“피해사실 확인안돼”VS“만나자더니 연락없어” icon방탄소년단, 'MIC Drop' MV까지...韓가수 최다 유튜브 5억뷰 돌파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비'...무더위 한풀 꺾여 icon추자현♥︎우효광, 29일 결혼식 앞두고 웨딩화보 공개 '선남선녀' icon디즈니 '알라딘' 100만 돌파 눈앞, 韓주말 박스오피스 1위 icon‘SBS스페셜’ 고독사 갈수록 증가 “변사자 중 의료서비스와 먼 분들 많아” icon‘SBS스페셜’ 법의관, 현장출동해 검안까지 “일평균 변사자 10명 넘게 만나” icon‘보이스3’ 이진욱, 사이코패스 본능 각성? 이민웅 괴물로 인지 icon‘보이스3’ 송부건, 티나 직접 체포 “피해자들한테 미안해해” icon‘보이스3’ 천소장, 임신한 이주여성 영아매매…이하나 “꼭 잡겠다” icon[현장] 트와이스, '컬러풀'하게 체조입성...월드투어 포문(ft.눈물)(종합) icon‘아스달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시청자 매료시킨 아스달 세계관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오늘(27일) 귀국...'황금종려상' 금의환향 icon케빈 나, PGA투어 통산 3승 달성...상금 3000만달러 돌파 icon임블리 임지현, 식품위생법-상표법위반 등 혐의로 고소당해 icon'트레블' 맨유 레전드팀, 뮌헨에 5-0 완승...퍼거슨-솔샤르-베컴 ★총출동 icon‘윤봉길 의사 종손’ 배우 윤주빈, 싸이더스HQ 전속계약 체결 [공식] icon‘검법남녀2’ 노도철 감독 “본격적인 에피소드 시작”…관전포인트 3 icon'미우새' 열혈먹뚱, 충남 당진 '실치회' 먹방...최고의 1분 23.1% icon김해 공장 화재, 검은연기 창원에서 목격될 정도…9억원 이상 재산피해 icon'데뷔 4주년' 세븐틴, 팬♥ '칵테일파티' 영상 공개 "캐럿, 오래오래 함께해요!" icon‘보이스3’ 와이어슌 정체+이진욱 각성, 긴장감↑…최고시청률 6.0% icon‘WWW’ 장기용, ♥︎임수정 향한 심쿵모먼트 “나 당신 이름 알아요” icon文대통령 지지율, 석달만에 50% 회복 끌어올린 이유 3가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