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케빈 나, PGA투어 통산 3승 달성...상금 3000만달러 돌파

케빈 나가 PGA투어 통산 3승을 챙겼다.

AP=연합뉴스

27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최종 라운드에서 재미교포 케빈 나(나상욱)가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지난해 7월 밀리터리 트리뷰트 제패 이후 10개월 만의 우승이다.

2010년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기까지 8년이 걸렸고 두 번째 우승까지는 7년이 걸렸던 케빈 나는 3승 고지에 오르는 데는 1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131만4000달러를 받은 케빈 나는 PGA투어 통산 상금 3000만달러를 돌파했다.

PGA투어 통산 상금 3000만달러 고지는 34명 밖에 밟아보지 못했다. 한국인 또는 한국계 선수로는 최경주에 이어 두 번째다. 케빈 나는 8세 때인 1991년 미국에 이민해 중고교 시절 미국 아마추어 무대를 석권했던 골프 수재였다.

2004년 퀄리파잉스쿨에 최연소로 합격해 PGA투어에 발을 디딘 케빈 나는 15년 동안 천천히 PGA투어를 정복했다. 이번 우승으로 케빈 나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으며 내년 마스터스 등 특급 대회 출전권도 손에 넣었다. 18번홀 그린에서 아내와 딸을 안은 케빈 나는 만삭의 아내 배를 쓰다듬으며 한국말로 "어우~ 우리 아기"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오늘(27일) 귀국...'황금종려상' 금의환향 icon전국에 비...밀레, 휴대성甲 멀티우비 ‘노난트 판초우의’ 출시 icon‘아스달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시청자 매료시킨 아스달 세계관 icon토스, 제3 인터넷은행 탈락에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 이어가겠다” icon'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通했다! 손익분기점 150만 돌파 icon기업 10곳 중 9곳, 수습기간 필요...탈락 유형 1위는 icon송인택 울산지검장, 수사권 조정안 비판 "세월호때 해경 해체와 뭐가 다른가" icon위메프 복권, 6종 할인쿠폰 랜덤으로 지급…100% 당첨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20만원 할인쿠폰 마지막 지급 icon‘구해줘 홈즈’ 처가살이 예비부부 암사동 대리석 운동장 PICK!…최고시청률 7.1% icon제주공항 윈드시어+강풍특보, '200mm 이상 비' 여객선 운항 차질 icon효린 일진-학폭 논란 진실공방…“피해사실 확인안돼”VS“만나자더니 연락없어” icon방탄소년단, 'MIC Drop' MV까지...韓가수 최다 유튜브 5억뷰 돌파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비'...무더위 한풀 꺾여 icon임블리 임지현, 식품위생법-상표법위반 등 혐의로 고소당해 icon'트레블' 맨유 레전드팀, 뮌헨에 5-0 완승...퍼거슨-솔샤르-베컴 ★총출동 icon‘윤봉길 의사 종손’ 배우 윤주빈, 싸이더스HQ 전속계약 체결 [공식] icon‘검법남녀2’ 노도철 감독 “본격적인 에피소드 시작”…관전포인트 3 icon'미우새' 열혈먹뚱, 충남 당진 '실치회' 먹방...최고의 1분 23.1% icon김해 공장 화재, 검은연기 창원에서 목격될 정도…9억원 이상 재산피해 icon‘슈돌’ 나은X라원, 아빠 챙기는 기특한 딸들...재미+감동 다 잡았다 icon'데뷔 4주년' 세븐틴, 팬♥ '칵테일파티' 영상 공개 "캐럿, 오래오래 함께해요!" icon‘보이스3’ 와이어슌 정체+이진욱 각성, 긴장감↑…최고시청률 6.0% icon'존 윅 3: 파라벨룸', 비주얼 극강 2차 보도스틸 공개...전세계 1억달러 돌파 icon‘WWW’ 장기용, ♥︎임수정 향한 심쿵모먼트 “나 당신 이름 알아요” icon‘블랙미러’ 시즌5까지 한눈에 들여다본다! 통합예고편 공개 icon‘봄밤’ 한지민-정해인-김준하, 권태기부터 결혼까지 ‘리얼 일상 멜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