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용원중의 정치적인 뒷.담.화
양정철, 국정원장 만찬회동...2년 공든탑 무너트린 ‘잘못된 만남’?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21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만찬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더팩트 제공)/지난 21일 서울 강남의 한 한정식집에서 회동을 마치고 나오는 서훈 국정원장(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오른쪽)

양 원장은 21일 저녁 강남구의 한 한식당에서 서훈 국정원장과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날 만찬은 오후 6시20분부터 10시45분까지 4시간가량 진행된 것으로 ‘더팩트’는 보도했다. 야권은 일제히 성토의 목소리를 높였다. 총선을 1년 여 앞둔 시기에 양 원장이 복귀하자마자 국가 정보를 총괄하고 있는 국정원장과 장시간 독대 자리를 가진데 대해 ‘총선개입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은"국정원장은 청와대와 함께 공식 보고라인에 있는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도 독대가 쉽지 않은 인사"라며 “어떤 대화가 오고갔는지 공개하라”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양 원장은 해명자료를 통해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었다"며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께서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으로,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며 보도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양 원장의 말대로 독대가 아닌 다수가 참석한 사적 모임일 수 있고, 오랫동안 만나뵙지 못한 ‘선배’에 대한 인사의 성격일 수 있다. 자유로운 사적 만남을 민주국가에서 통제할 수 없지만 세간의 관심과 오해를 살 만한 소지는 충분하다.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을 역임한 양 원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참모다. ‘정치적 동지’로까지 불렸기에 문 대통령 당선 이후 불필요한 잡음을 없애고, 정치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스스로 ‘해외 유랑’을 선택했다. 무려 2년 동안.

복귀한 그가 맡은 자리는 집권여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이다, 내년 총선의 전략을 수립하는 직위다. 과거 정권유지를 위해 동원되곤 했던 그늘을 지녔기에 국정원의 수장은 더욱 철저한 정치적 중립을 요구받는 자리다. 특히 서훈 원장은 지난 18대 대선과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캠프에서 남북경제연합위원회 위원, 국방안보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둘의 ‘사적인’ 만남이 의혹과 오해를 사게 되는 이유다.

386세대 정치인으로서 성취와 한계를 경험했던 양 원장이 문재인 정권 중반기, 남북관계부터 민생경제에 이르기까지 문제가 산적한 이 시기에 부적절한 처신을 하는 것은 지난 2년의 혹독한 시절을 견뎠던 스스로에게나 두터운 신뢰관계인 문 대통령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터다. 무엇보다 촛불을 들어 이 정부를 탄생시킨 국민에게 실망감을 안겨줄 수 있다. 다시금 자기관리의 신발끈을 조여맬 시기가 아닐까.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밤' 칸서 '기생충'-'악인전' 만남...송강호가 바라본 봉준호는? icon‘보이스’ ‘구해줘’ ‘신의퀴즈’…다들 어렵다는 시즌제, OCN은 왜 성공할까 icon먹고 여행하고 사랑하라? 닮은꼴 예능, 신선함 대신 대세만 남았다 icon"거장 감독들의 잔치 시작!"...칸영화제 D-1, '황금종려상' 후보 예측 iconEPL 우승경쟁 종료...맨시티-리버풀, 역대급 승부가 낳은 기록들 icon한지민 ‘봄밤’VS신혜선 ‘단 하나의 사랑’, 달라도 너무 다른 5월 新로맨스 icon“‘슈퍼손’이 간다!”...손흥민-토트넘, 사상 첫 ‘챔스 결승’ 가능하나 icon'윤서빈 일진설' JYP는 언제 답하나...'프로듀스X' 측 "답변 기다리는 중" icon[55th 백상예술대상] ‘SKY캐슬’ 피라미드 꼭대기 탈환? 女 최우수연기상 초박빙 icon‘닥터 프리즈너’ ‘더 뱅커’ ‘열혈사제’…기승결 정의구현? 접근법 달랐던 히어로 3人 icon롯데아울렛, 내달 2일까지 '아울렛츠고' 진행 '최대 60% 할인' icon인보사 품목허가 취소…식약처, 코오롱생명과학 형사고발 icon구하라, 日매체에 "건강상태 회복 중, 소란 일으켜 죄송" icon미혼자녀 증가-고령화 사회 가속, 중장년층 ‘이중부양’ 부담↑ iconJYP 측 "2PM 이준호,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 이행예정"[공식입장] icon‘기생충’ 관람 예정이라면? 봉준호 감독 전작 TV로 몰아보기 icon지브리 ‘마녀 배달부 키키’, 탄생 30주년 기념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 개봉 icon'알라딘' 개봉 6일째 100만 돌파...정성화·민경아·김재범 감사 인증샷 icon위너 김진우, 송민호 향한 폭로전! "방에 물건 사라진 적 있어" icon"싱그러운 비주얼 여신"...윤아, 스페셜 앨범 타이틀 곡 '여름밤' MV 티저 icon결혼의 조건은 경제력? 미혼자, 배우자 기대소득…男 “300만원”VS女 “400만원” icon김원봉 언급에 “기가 막힐 노릇” “빨갱이” 맹비난...한국당 ‘리스펙’ icon윤종신 이어 유희열도 방송하차? 대중예술인들의 ‘자아성찰’ 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