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건강
정신과 의사들이 꼽은 10대뉴스…‘최순실’ ‘혼밥’ ‘복면가왕’ 등

정신과 의사들이 꼽은 올해의 10대 사회정신건강 뉴스에 ‘최순실 국정농단’이 포함됐다.

오늘(28일) 삼성의료원 사회정신건강연구소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10여명의 의견을 토대로 올해 국민 정신건강에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났거나 큰 파문을 일으킨 사건 1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순위없이 ▲아동학대 ▲알파고 쇼크 ▲강남역 살인사건 ▲복면가왕의 인기 ▲연예인의 정신건강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지진공포 ▲트럼프 당선 ▲혼밥·혼술 ▲노인 정신건강과 운전 등 10개 사건을 꼽았다.

 

국정농단을 일으킨 최순실, 차은택, 정호성, 안종범(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눈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가장 눈에 띈다. 정신과 전문의들은 이번 사건과 관계된 인물들의 거짓말이 사회신뢰를 무너뜨리고 국민에게 좌절감과 분노를 안겼다고 분석했다.

홍진표 사회정신건강연구소 소장은 “역사적으로 우리나라 국민은 마음속 깊이 정치 지도자, 특히 대통령에 대한 기본적인 믿음을 가지고 있다”며 “이런 믿음이 깨지는 인지 부조화가 일어나면 사람들은 불안감과 좌절감을 느끼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촛불집회처럼 주위 사람들과 사회의 중요한 가치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하는 것도 불안감과 좌절감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우리 사회의 중요한 가치에 대한 공론화를 통해 심각한 사회 정신건강 위협을 극복하고 더욱 성숙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석주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거짓말은 우리 몸속을 훤히 들여다보는 자기공명영상(MRI)과 같은 기술로도 밝혀내기가 쉽지 않다”며 “이 때문에 거짓말은 타인을 향한 의심을 키워 사회신뢰를 무너뜨리고 상처를 남긴다”고 지적했다.

 

◆ 나만의 ‘혼밥·혼술’ 사회상 변화

1인 가구 ‘나홀로족’ ‘싱글족’들이 급증하면서 혼자 밥과 술을 먹는 ‘혼밥·혼술’이 포함됐다.

이효철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혼밥·혼술은 관계의 홍수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스스로 만든 작은 쉼터 같은 것”이라며 “그동안 맹목적으로 관계 맺음을 강조하던 우리 사회가 한 단계 성숙해졌다는 것을 볼 수 있는 변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혼자서도 건강한 사람이 많아지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밥을 먹으며 고독을 감내해야만 하는 비자발적 혼밥·혼술에 대한 고려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 가면쓴 ‘복면가왕’ 평등 함축

가면을 쓴 도전자의 노래 대결 프로그램인 ‘복면가왕’의 인기 역시 달라진 사회상을 보여주고 있다.

김석주 교수는 “복면가왕은 출연자가 유명인이든 신인이든 모든 도전자가 평등하게 경쟁한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환호를 끌어냈다”며 “이는 스펙과 같은 배경을 중요하게 여기는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탈락자에게도 박수 칠 줄 아는 경쟁구도를 벗어나야 한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정신질환 환자와 함께 살아가기 위한 사회인식 개선을 촉구시킨 ‘강남역 살인사건’, 인공지능이 인간을 대체할 수 있다는 공포를 일으킨 ‘알파고 쇼크’, 불안이라는 정신적 트라우마를 남긴 ‘지진공포’ 등도 눈길을 끌었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