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연애의 맛2’ 오창석, 노래방 데이트 이어 심야 사적만남까지...제2의 이필모?

‘연애의 맛’ 시즌2 오창석이 이채은과의 첫 만남에 ‘노래방 데이트’를 감행했다.

지난 23일 막을 올린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남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현실 연애를 경험하며 설렘을 전달하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예능이다.

연애, 결혼과 연이 닿지 않던 싱글 남성스타들이 설레는 러브스토리를 시작한 가운데 미남 탤런트 오창석은 첫눈에 빠진 이채은과 만난 지 4시간 만에 5G급 속도로 설렘을 이어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더욱이 북악산 드라이브에서 이채은의 뜯어진 바짓단을 직접 수선해주는 등 행복한 시간을 보냈지만 막상 헤어지기 전 전화번호를 묻는 오창석의 말에 이채은이 예상과 달리 “글쎄요”라는 대답을 건네 반전을 안겼다.

오늘(6일) 밤 11시 방송되는 3회에서는 지난주 이채은으로부터 예상외의 답을 듣게 된 오창석이 이채은에게 좀 더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기 위한 코스로 노래방을 찾는 장면이 담긴다.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핏대 세우며 열창하는가 하면 고난도 고음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전에 본적 없던 매력을 폭발시키는 모습에 스튜디오 패널들은 “분명 반키를 내렸다”고 질투를 내비처 웃음을 자아냈다.

첫 만남에 아이스 아메리카노부터 노래방까지 시즌1 이필모를 연상시키는 오창석의 데이트 코스가 끝이 난 뒤 오창석은 이채은과 헤어지기 전 다시 한번 용기 내 전화번호를 물었다. 과연 이채은은 마음의 확신을 갖게 됐을지, 그녀가 전한 답변은 무엇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오창석과 이채은은 첫 데이트 후 열흘도 지나지 않아 방송이 아닌 사석 만남을 갖는 모습으로 ‘커플 예감’을 더욱 짙어지게 만들었다. 매니저와 통화 중 오창석과 이채은이 따로 만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 제작진은 두 사람을 따라붙었고, 한밤 중 평범한 연인처럼 카페 데이트를 즐기는 ‘아아 커플’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했다. 더욱이 이날 오창석은 방송에서는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이채은을 향한 솔직한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2'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보이스3’ 이진욱, 궁금증유발러 등극...의문스런 정황, 함정일까 진실일까 icon‘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거대문명 입성...아스달 향한 정면승부 예고 icon방탄소년단, 기업가치 2조3천억...SM·JYP·YG 시총 추월 iconNCT127 ‘슈퍼휴먼’, 가온앨범차트 1위...북미투어 사진전 개최 icon유노윤호, 첫 솔로앨범 수록곡 ‘Change The World’ 긍정 에너지 선사 icon‘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대본리딩 앞두고 세가지 약속…배우들 박수로 화답 iconAB6IX, 추억소환 단체여행...‘브랜뉴보이즈’ 꿀잼 방송예고 icon‘기생충’ 프랑스 오늘(6일) 정식개봉! 미디어 평점 4.8…특별상영 ‘매진’ icon센카, 김새론과 함께하는 ‘퍼펙트 휩 챌린지’ 캠페인 icon‘프로듀스X101’ P.T.S, 오늘(6일) ‘엠카’ 출격! ‘노 모어 드림’ 무대 icon‘나혼자 산다’ 헨리, 잃어버린 복근을 찾아서...아이스하키 도전기 icon‘해투4’ 정종철 “아내와 큰 부부갈등 있었다”...'옥주부' 탄생비화 공개(ft. 원빈) icon‘기생충’ 500만 돌파...송강호·이선균 “참으로 시의적절” “선을 넘어버려” 감사인증샷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달밤의 어부바 ‘아련美 폭발’ iconAB6IX, 첫 팬미팅 1만1천석 ‘전석 매진’...괴물신인 ‘리스펙’ icon‘마리텔V2’ 강부자, 해설보다 먹방...이영자 다음 나야나 ‘셀프 엄지척’ icon[리뷰] '엑스맨: 다크피닉스 4DX' 오감만족 돌연변이 액션! 모션체어 디테일 甲 icon[인터뷰①] '기생충' 조여정 "연교役 심플 연기, 봉준호 감독님이 더 잘하셨죠" icon[인터뷰②] '기생충' 조여정 "계획보다 무계획, '기생충' 만난 계기 됐어요" icon고유정, 신상공개 결정에도 얼굴 가리고 유치장 이동 icon‘고액 강연료 논란’ 김제동, 대덕구 행사 취소…“청소년들에게 미안해” icon문재인, 김원봉 언급에 야권 강력 반발…전희경 “북의 전쟁 공로자” icon김연아, 피겨퀸의 품격이 다른 갈라쇼 “긴장감 느낄만큼 열심히 준비” icon신림동 강간미수 30대男, 여전히 “술에 취해 기억 안 난다”…검찰송치 예정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