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기생충’ 500만 돌파...송강호·이선균 “참으로 시의적절” “선을 넘어버려” 감사인증샷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개봉 8일째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현충일인 6월 6일 낮 12시47분 누적관객수 500만을 넘어섰다. 영화는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지난 5월 30일 개봉 당일 56만8436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기생충’은 개봉 2일째 100만, 3일째 200만, 4일째 300만, 6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8일째 500만 고지를 밟았다. 쟁쟁한 신작들 공세에도 영화진흥위원회를 비롯, CGV 등 각종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와 8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흔들림 없는 흥행세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500만 인증샷에는 배우들의 친필 메시지를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기택 역 송강호는 “500만 참으로 시의적절합니다! 대단히 감사드립니다”라고 본인의 명대사를 재치있게 인용한 감사 인사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기우 역의 최우식 역시 “500만 계획이 다 있었죠. 감사합니다”, 기정 역의 박소담은 “저와 함께 흥행 상자를 열어보시겠습니까? 500만 감사해용”, 근세 역의 박명훈은 “500만 리스펙”이라고 영화 속 본인 캐릭터들의 명대사를 센스있게 활용해 소감을 밝혔다.

또한 촬영 일정으로 함께 인증샷을 찍지 못한 박사장 역의 이선균은 “500만의 선을 넘어 버렸다!! 감사합니다”라며 감사 소감을 따로 보내왔으며, 연교 역의 조여정은 “기생충 500만!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손편지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충숙 역의 장혜진은 “500만 관객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멘트로 관객들에게 감사 마음을 담아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해투4’ 정종철 “아내와 큰 부부갈등 있었다”...'옥주부' 탄생비화 공개(ft. 원빈) icon‘나혼자 산다’ 헨리, 잃어버린 복근을 찾아서...아이스하키 도전기 icon‘연애의 맛2’ 오창석, 노래방 데이트 이어 심야 사적만남까지...제2의 이필모? icon‘보이스3’ 이진욱, 궁금증유발러 등극...의문스런 정황, 함정일까 진실일까 icon‘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거대문명 입성...아스달 향한 정면승부 예고 icon방탄소년단, 기업가치 2조3천억...SM·JYP·YG 시총 추월 iconNCT127 ‘슈퍼휴먼’, 가온앨범차트 1위...북미투어 사진전 개최 icon유노윤호, 첫 솔로앨범 수록곡 ‘Change The World’ 긍정 에너지 선사 icon‘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대본리딩 앞두고 세가지 약속…배우들 박수로 화답 iconAB6IX, 추억소환 단체여행...‘브랜뉴보이즈’ 꿀잼 방송예고 icon‘기생충’ 프랑스 오늘(6일) 정식개봉! 미디어 평점 4.8…특별상영 ‘매진’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달밤의 어부바 ‘아련美 폭발’ iconAB6IX, 첫 팬미팅 1만1천석 ‘전석 매진’...괴물신인 ‘리스펙’ icon‘마리텔V2’ 강부자, 해설보다 먹방...이영자 다음 나야나 ‘셀프 엄지척’ icon[리뷰] '엑스맨: 다크피닉스 4DX' 오감만족 돌연변이 액션! 모션체어 디테일 甲 icon[인터뷰①] '기생충' 조여정 "연교役 심플 연기, 봉준호 감독님이 더 잘하셨죠" icon[인터뷰②] '기생충' 조여정 "계획보다 무계획, '기생충' 만난 계기 됐어요" icon고유정, 신상공개 결정에도 얼굴 가리고 유치장 이동 icon‘고액 강연료 논란’ 김제동, 대덕구 행사 취소…“청소년들에게 미안해” icon문재인, 김원봉 언급에 야권 강력 반발…전희경 “북의 전쟁 공로자” icon김연아, 피겨퀸의 품격이 다른 갈라쇼 “긴장감 느낄만큼 열심히 준비” icon신림동 강간미수 30대男, 여전히 “술에 취해 기억 안 난다”…검찰송치 예정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두고 의문의 교통사고 ‘비극의 시작’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사고현장에서 실종…최정우 “생존 가능성 없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